다시 나온 책이라 '오래된 새책'으로 분류한다. 로잘린드 마일스의 <세계 여성의 역사>(파피에)다. 앞서는 지난 2005년에 <최후의 만찬은 누가 차렸을까>(동녘)란 제목으로 나왔었는데, 원제가 그렇고 '세계 여성의 역사'가 부제다. 이번에는 부제를 제목으로 바꿔서 다시 펴낸 것. 15년만의 재출간인데, 아무래도 그때보다는 좀더 주목을 받을 성싶다. 부제는 '인류를 지탱해온 '위대한 절반'의 사라진 흔적을 찾아서'.
















"'최후의 만찬은 누가 차렸을까?' <세계 여성의 역사>는 다소 엉뚱한 질문으로 이야기의 막을 연다.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 '그림자 노동'을 한 투명인간 같은 존재를 향한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했던 지은이는 날카롭게 지적한다. "만일 남자 요리사가 차렸다면 열광하는 추종자를 잔뜩 거느린 성인이 되어 그를 기념하는 축일이 생기지 않았을까?"라고. 우리가 배웠던 역사는 정확히 말하면 '인류'의 역사가 아니라 '남성'의 역사였던 것이다. 하지만 생물학적으로 남녀의 성비는 비슷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왜 역사책에 등장하는 남성과 여성의 성비는 이토록 불균형할까? 이 책은 그 질문에 명쾌하고 선명한 답을 제시한다. 여성은 세계사 속에서 가장 학대받고 지워진 존재였다고 말이다."


책은 어제 크르즈나릭의 <원더박스>(원더박스)를 읽다가 참고문헌으로 검색하여 재발견하게 되었다. 무려 이번주에 다시 나왔다! <최후의 만찬은 누가 차렸을까?>도 갖고 있지만(물론 행방은 알지 못한다) 다시 주문하고 배송을 기다리는 중이다. 













당연한 일이지만 여성의 역사를 다룬 책이 처음은 아니다. 국내서도 좀 나와 있고, 최근에는 <신석기시대 세계여성사>도 출간되었다. 독어권 책으로 재작년에 나온 <처음 읽는 여성 세계사>(어크로스)가 <세계 여성의 역사>와 기본서 자리를 놓고 경합할 수 있을 듯싶다...


20. 02. 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