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유동적 근대와 쓰레기가 되는 삶

11년 전에 쓴 글이다. 바우만의 <유동하는 공포>는 현재 품절상태다(절판된 것 같다). 코로나19 사태도 바우만에게는 적절한 예시가 되었을 것 같다. 바우만의 빈 자리가 크게 느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