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뒤르켐의 고전적 저작 <종교생활의 원초적 형태>(한길사)가 다시 나왔다. 맨처음에 나왔던 민영사판을 갖고 있는데 지금 보니 1992년에 나왔더랬다. 그러다 2017년에 개정되어 나왔는데 이번에 한길사판으로 다시 나왔다. ‘그레이트북스‘ 시리즈에 들어가니 비로소 자기 자리를 찾은 느낌이다. 대표작 <자살론>도 아직 이만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과 비교된다.

 ˝<종교생활의 원초적 형태>는 뒤르켐 생전에 나온 마지막 책으로 ‘종교와 도덕의 관계’, ‘종교의 기원’ 등 그의 학문적·사상적 관심이 집대성되어 있다. 뒤르켐은 이 책에서 종교의 일반이론을 탐구했다. 종교의 본질과 근거, 종교의 출현, 종교의 요소와 기능을 밝힌다.˝

뒤르켐의 종교론에 대해서는 대학 1학년 첫 학기에 수강한 ‘종교학 개론‘ 강의에서 처음 들었고 그와 관련하여 읽은 여러 종교학 책들에서 접했었다. 그러던 차에 번역본이 나와 구입했는데 대학원시절이라 완독하진 못했다. 전공만 하더라도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았으니까. 지금은 물론 다른 관심과 식견으로 다시 대하게 되니 감회가 없지 않겠다. 다른 관심이란 건 한국 근대의 특수한 현상으로 신종교의 발흥을 어떻게 볼 것인가라는 것인데, 관련서를 조사하고 몇권 주문한 상태다.

분야로 치면 종교사회학. 학부때 오경환의 <종교사회학>(서광사)을 읽었는데 이제 보니 그 이후에 나온 책도 몇권 된다. 입문서 성격의 책들로 보이는데 좀더 심화된 책도 있는지 알아봐야겠다. 신천지교회와 관련해서도 여러 르포와 비판서들이 보이는데 좀더 확장된 관점에서(가령 종교사회학) 한국의 신종교 현상을 설명해주는 책이 나왔으면 한다. 정감록부터 동학과 개벽운동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