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길다. <프롤로그 에필로그 박완서의 모든 책>(작가정신). 작가가 생전에 쓴 모든 서문과 발문 모음집. 그냥 <박완서의 모든 책>으로 읽으면 되겠다. 인상적인 건 모든 책의 표지도 같이 모아놓은 것. 우표첩으로도 읽게끔 꾸며졌다. 박완서 선생이 매우 좋아하셨을 법한 책이다.

덕분에 알게 된 사실인데 1970년 <나목>으로 등단하고(잡지 ‘여성동아‘의 장편공모 당선작) 낸 첫번째 책이 소설집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일지사)였고 김윤식 선생의 주선에 따른 것이다. 서문에서 감사를 표하고 있다. ˝그렇던 게 이렇게 빠르게 내 작품들을 한 권의 책으로 묶게 된 것은 평소 일면식도 없었던 김윤식 교수의 주선과 격려에 힘입은 바가 컸다.˝

십여 년 전에 한 연말시상식장에 참석하신 두분을 나란히 뵌 적이 있는데 그게 나로선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따님(호원숙)에 따르면 이 책의 착상도 <김윤식 서문집>에서 얻은 것이라고 하니 두 사람의 ‘일면식도 없었던‘ 인연이 사후에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 <박완서의 모든 책>의 자리도 그렇다면 <김윤식 서문집>(개정판도 나왔다) 옆이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