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 대단한 일정이 없는 독서가라면 첫날은 독서계획으로 들뜰 수 있다. 경험상 열에 아홉은 실현되지 못할 계획이긴 하지만, 연휴의 환상은 강력한 것이어서 매번 유혹에 속는다. 고참 독서가도 마찬가지다(독서 경력 30년 이상이면 고참이라 불러도 될 터이다). 강의와 관련하여 <전쟁과 평화>와 <마의 산>을 다시 읽는다든가 하는 계획도 있지만, 그동안 미뤄놓은 이론서나 역사서들, 그리고 눈여겨본 저자들도 연휴의 독서목록에 올라와 있다. 그 가운데는 최근에 책이 나온 여성 저자 3인도 포함돼 있다. 모두 국내에 두 권씩의 책이 나와있다는 점도 공통적이다. 



먼저 <백래시>(아르테)로 지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저자 수전 팔루디의 신간이 나왔다. <다크룸>(아르테). 역시나 좀 '쎈' 책일 거라는 짐작을 해보게 되는데,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다. '영원한 이방인, 내 아버지의 닫힌 문 앞에서'가 부제. 아버지에 관한 책?!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70대에 트랜스여성이 된 자기 아버지의 역사를 10년에 걸쳐 취재해 쓴 회고록이다. 보편과는 거리가 있는 개인사를 주제로 한 글이지만 <다크룸>은 저널리스트다운 취재력과 확고한 객관성으로 홀로코스트와 트랜스섹슈얼리티의 역사, 그리고 헝가리와 미국을 포함한 국제적 정체성 정치의 오늘까지를 포착한다."


간단한 요약만으로도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펼쳐질 거라는 걸 짐작할 수 있다. 2016년 퓰리처상 최종후보에 올랐던 책이라 한다. 
















두번째 저자는 웬즈데이 마틴. 본명은 '웬디 마틴'이고, '웬즈데이'를 필명으로 쓰는 듯싶다. 예일대 출신으로 여러 지면에서 다양한 주제의 칼럼기고자로 활동한 저술가. 국내에는 세번째 책이자 화제작 <파크애비뉴의 영장류>(사회평론)으로 처음 소개되었고, 이번에 그 다음 책이 출간되었다. 전작은 '뉴욕 0.1% 최상류층의 특이 습성에 대한 인류학적 뒷담화'가 부제였다. 원제가 'Untrue'인 이번 책은 <나는 침대에서 이따금 우울해진다>(쌤앤파커스)로 나왔다(통상 '침대'가 제목에 들어간 책을 한국 독자들은 기피하는 편이다. 서점에서 들고 계산대로 가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예외가 있던가?).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문제적 작가, 웬즈데이 마틴이 ‘잡년의 대리인’으로 돌아왔다. <나는 침대 위에서 이따금 우울해진다>는 불륜이라는 렌즈를 통해 여성의 사랑과 성욕을 자세히 들어다보고 잘못된 믿음을 낱낱이 깨부순다."


그렇지만, 침대에서 혼자 읽는 건 괜찮겠다. 

















그리고 벨기에 태생의 심리치료사 에스더 페렐의 책. <왜 다른 사람과의 섹스를 꿈꾸는가>(네모난정원)가 첫 책이자 베스트셀러였고(물론 국내에서는 아니다. 원제는 'Mating in captivity'인데, 번역본 제목이 너무 노골적이었다. '섹스'가 제목에 들어간 책도 한국 독서시장에서는 많이 나가지 않는다. 들고다닐 수가 없어서다). 부부 상담을 주로 하는 듯한 저자의 직업적 경험과 통찰이 잘 어우러진 책. 신작 <우리가 사랑할 때 이야기하지 않는 것들>(웅진지식하우스)도 그런 미덕을 갖춘 책으로 기대된다. '욕망과 결핍, 상처와 치유에 관한 불륜의 심리학'이 부제. 결혼과 욕망, 불륜 등은 문학강의에서 자주 다루게 되는 주제들이라 유익한 참고가 된다...


20. 01. 24. 
















P.S. 세 명의 저자를 골랐는데, 국내서도 있지 않나 잠시 생각해봤지만 바로 떠오르지 않는다. 대신 마리 루티의 <하버드 사랑학 수업>(웅진지식하우스)가 다시 나왔기에 적어둔다. 2012년에 나왔던 책이니 8년만이다. 하버드대학에 재직했던 저자는 현재 토론토대학 영문학과에서 강의하고 있다는데, <사랑학 수업> 이후에 <나는 과학이 말하는 성차별이 불편합니다>(동녘사이언스)와 <남근선망과 내 안의 나쁜 감정들>(앨피)가 추가로 나왔었다. <남근선망과 내 안의 나쁜 감정들>은 원제를 그대로 옮긴 것인데, '남근선망'을 제목에 달고 있는 책이 팔려나갈 거라고 출판사에서는 기대한 것인지 궁금하다. "‘명색이 페미니스트’ 마리 루티의 신랄하고 유쾌한 젠더 정신분석"이라는 부제를 살리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쓸데없는 토를 달자면 그렇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