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명철 교수의 프랑스혁명사 10부작이 완결되었다. 2015년말에 청 두 권으로 발을 뗀 여정이 최근 마지막 두 권이 추가되면서 만 4년이 되기 전에 마무리되었다. 9권 <공포정으로 가는 길>(여문책)과 10권 <반동의 시대>가 그 마지막 두 권이다. 프랑스문학을 강의하면서 아무래도 자주 언급할 수밖에 없는 것이 프랑스혁명의 경과와 의의인데 이만한 규모의 국내서가 나온 것은 이례적이면서 반가운 일이다. 게다가 무탈하게 완간되어 다행스럽다. 출간의 의의는 이렇게 소개된다.

˝세계 모든 혁명의 맏형 격이자 민주주의의 첫 실험장이었던 프랑스 혁명에 대한 역사적 의미는 오랜 세월이 흘러도 퇴색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엄청난 양의 피를 뿌리며 진행된 프랑스 혁명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반면 230년이나 흐른 현재 우리 민주주의의 수준이야말로 가히 세계 제일이라 할 만하다. 그러므로 이제 모든 민주시민이 프랑스 혁명의 실패 요인을 밑거름 삼아 세계사에 길이 남을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데 매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한국형 혁명의 여정을 나는 민주주의 제도의 도입(1948)부터 지난 촛불혁명(2016)까지 장기적인 과정으로 본다. 프랑스혁명에서라면 대혁명(1789)부터 제3공화정 수립(1870)까지의 여정이다. 대락 80년 안팎의 스케일을 갖고 있는데 이것이 하나의 표준형이 아닐까 싶은 것이다. 그 사이 각 국면에 대해서도 비교해볼 수 있는데 향후 그런 비교에 도움이 될 만한 책도 나오면 좋겠다. 프랑스혁명사와 관련하여 이 10부작 외에 요긴하게 참고할 수 있는 책은 가와노 겐지의 <짧게 쓴 프랑스혁명사>(두레)다. 분량 대비 가성비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