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대로다. 스티븐 로즈와 힐러리 로즈의(부부다) <신경과학이 우리의 미래를 바꿀 수 있을까?>(이상북스). 제목이 긴 책이 보통 그렇듯 분량은 얇은 편이다. 그리고 제목으로도 저자들의 신중한 답변을 내놓으리라고 짐작할 수 있다.

˝신경과학이 뇌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극적으로 높이고 있으며 과학과 사회가 서로 영향을 미친다는, 즉 공동 구성한다는 생각을 공유하는 신경과학자이자 사회학자인 스티븐 로즈와 힐러리 로즈는 오늘날 신자유주의 정치경제학의 일부로 발생한 ‘신경’이라는 접두사에 대한 과도한 기대의 거품을 걷어내고 실제 희망을 솎아내기 위해 이 책을 썼다. 따라서 이 책은 신경과학이라는 테크노사이언스가 제시하는 장밋빛 낙관보다는 정치와 사회 정책에 대한 신경과학의 남용을 날카롭게 분석한다.˝

두 저자의 책으론 <급진과학으로 본 유전자, 세포, 뇌>(바다출판사)가 먼저 소개된 바 있다. 이번 책보다는 묵직한데, 두 사람이 급진과학운동의 선구자라는 건 소개를 보고 알았다. 급진과학에 대한 소개서로도 참고할 만하다.

˝1960년대부터 급진과학운동의 선구자로 활동한 힐러리 로즈와 스티븐 로즈 부부의 최신작. 급진과학운동이란 두 차례의 세계대전 이후 과학의 독립성을 주장하고 과학의 민주화와 민중을 위한 과학 건설을 추구한 운동이다. 오랫동안 각자의 영역에서 연구 활동을 하던 이들 부부가 유전체학(유전자)과 재생의학(세포), 뇌신경과학(뇌)으로 대표되는 생명과학의 과거와 현재를 되짚어본다. 저자들은 생명과학은 과연 누가 통제하고, 누구에게 이익이 되는지를 비판적으로 살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