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에 ‘움베르토 에코‘가 들어가 있지만 저자가 아니라 편자다. 정확히는 공동편자. 리카르도 페드리가와 같이 엮은 <경이로운 철학의 역사> 2권이 이번에 더해졌는데 아마도 이 구성인 듯싶다. 원저도 분권돼 있는지 통권인지 모르겠다. 잠시 확인해보니 3권까지 있다. 그렇다면 좀 이르게 적는 페이퍼로군.

그럼에도 각각 900쪽 안팎에다가 정가 8만원의 책이니만큼(두권이면 할인가로도 14만원이 넘는다) 꽤나 값진 책이다. 철학사는 많이 나와있으니 나로선 이탈리아 인문학계의 수준과 역량, 그리고 관심사를 엿보게 해주는 책으로 의의를 찾고 싶다. 3권까지 마저 출간된다면 단독저작이지만 독일책으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의 철학사와 비교해봐도 좋겠다. ‘철학하는 철학사‘라는 시리즈로 나오고 있는 이 책도 현재 2권까지 나와있다.

묵직한 읽을거리들이 계속 나오고 있지만 나로선 언제나 손에 들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 1박2일의 지방강의를 다녀와서 12시간을 자고 나서야 겨우 ‘극한피로‘에서 ‘피로‘ 모드로 전환되었기 때문이다(고로 지금이 피로한 상태다). 대략 5월말부터 현재까지 심신의 피로가 극에 달해서 버텨온 것이 놀랍다. 일정을 봐서는 8월이나 되어야 한숨 돌릴 것 같다(8월초에야 며칠 휴가를 가질 계획이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내년부터는 강의를 조금씩 줄여나가야 할 듯싶다. <경이로운 철학의 역사> 같은 책들도 그때서야 읽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그래, 3권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걸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19-07-15 1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샘 글 읽고 고른
이책과 앤서니 케니의 서양 철학사
철학 강의 듣는데 많은 도움이~
책값은 착하지 않아 대출해서 읽는 중

로쟈 2019-07-15 22:54   좋아요 0 | URL
네, 대출기간도 오래 잡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