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작가 이언 매큐언 소설이 한권 더 번역돼 나왔다. <검은 개>(문학동네). 올해 나온 새로운 장편을 포함해서 매큐언의 장편소설은 모두 열다섯 권인데 1992년작이 <검은 개>는8 다섯번째 소설이다. 바로 전작이 <이노센트>(1990)이고 후속작이 <이런 사랑>(1997)이다. 매큐언은 연이어 부커상 수상작 <암스테르담>(1998)과 대표작 <속죄>(2001)를 발표하면서 작가로서 전성기를 맞는다. <검은 개>는 이러한 여정 혹은 경로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하는지 궁금한 독자도 있는 법.

열다섯 권 가운데 번역된 작품은 모두 열두 권이고, 이 가운데 네 권이 절판된 상태다. (소설집을 제외하고) 현재 읽을 수 있는 장편은 여덟 권이라는 얘기다. 이번 강의에서 세 권을 읽고 있는데 기회가 닿는다면 순서대로 더 읽어봐도 좋겠다. 현재로선 <이노센트>부터다(얼마전에 적었듯이 <암스테르담>은 절판되었다)...

<이노센트>(1990)
<검은 개>(1992)
<속죄>(2001)
<토요일>(2005)
<체실 비치에서>(2007)
<솔라>(2010)
<칠드런 액트>(2014)
<넛셸>(20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