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없는 소설‘은 윌리엄 새커리의 대표작 <허영의 시장>(1848)의 부제다. 원래 소설은 1847-8년에 19개월간 월간지에 연재되었고 그것을 단행본으로 펴내면서 새커리가 붙인 부제가 ‘영웅 없는 소설(A Novel without a Hero)‘이다. ‘hero‘란 말이 중의적이어서 ‘주인공 없는 소설‘이란 뜻으로도 읽힌다(나는 강의에서 ‘주인공 없는 소설‘이란 점을 핵심으로 다루었다).
















<허영의 시장>은 현재 두 종의 번역본이 나와 있는데 강의에서는 동서문화사판으로 읽었다. 강의교재를 확정한 뒤에 웅진지식하우스판이 나왔기 때문이다. 선택지가 있었다면 사전에 비교해보았을 텐데, 이 경우엔 강의를 먼저 진행하고 사후에 검토하는 게 되었다. 일단 웅진판에서 옮긴이의 말을 읽었는데, 두 가지 교정사항이 있어 적어둔다.

먼저 단순 탈자. ‘19세기 영국의 대표적 소설‘이 ‘19세 영국의 대표적 소설‘로 표기되었다. 첫 페이지의 첫 문장에서 이런 오탈자를 만나는 것도 드문 일이지 싶다. 그리고 의외의 주장. ˝연재 당시 제목은 <영웅 없는 소설: 펜과 연필로 그린 영국 사회의 스케치>였는데 이후 단행본으로 출간될 때 저자 윌리엄 메이크피스 새커리가 <허영의 시장: 영웅 없는 소설>로 제목을 바꾸었다.˝

내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른 내용이어서 다시 확인해보았는데(위키피디아) 아무래도 역자의 착오로 보인다. 1847년에 간행된 월간지 표지 제목에 분명히 <허영의 시장>이라고 되어 있기 때문이다. 즉 제목은 연재시나 단행본이나 똑같고 부제만 바뀌었다. 하지만 역자는 ‘영웅 없는 소설‘이 제목이었다가 부제가 되었다고 쓴다. 19세기 영국문학 전공자가 이런 착오도 범할 수 있는 것인지.














연재시 부제가 ‘펜과 연필로 그린 영국 사회의 스케치‘인 것은 새커리가 소설의 삽화도 그렸기 때문이다(펜으로 소설을 쓰고 연필로 삽화를 그렸다는 뜻 같다). 웅진판에는 그 삽화가 빠진 대신에(마지막 삽화만 옮긴이의 말에 들어가 있다), 동서문화사판에서는 이를 수록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는 원작에 더 충실하다고 할 수 있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9-05-12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웅진판에 대해서 로쟈님께서는 ‘사실‘ 이외에 달리 어떤 말씀도 하지 않으셨지만, 이 글을 읽고 있자니 제겐 어떤 결심/결정 같은 것이 생기네요.

로쟈님께서는 딱히 어떤 말씀도 하지 않으셨지만요...

로쟈 2019-05-13 00:25   좋아요 0 | URL
네, 삽화가 있느냐 없느냐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