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스 워튼에 관한 페이퍼를 몇차례 쓰면서 자연스레 <순수의 시대>도 노출하게 되었는데, 강의에서 주로 쓰는 건 민음사판이지만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걸 최근에 알았다. 번역에 오류가 많다. 강의를 이미 진행중이라 되물릴 수도 없어서, 그리고 혹시나 이 작품을 읽으려는 독자들에게 참고가 될까 싶어 적자면, 현재 가장 나은 번역본으로 추천할 만한 것은 열린책들판이다. 문예출판사판이 그 다음이고, 민음사판과 펭귄클래식은 최악을 두고 다툰다. 그래도 골라야 한다면 최악은 펭귄클래식이다(내가 검토한 게 이 네 종이다).

세계문학전집은 작품마다 편차가 있어서 일률적으로 어느 출판사 전집이 낫다고는 말할 수 없다. 민음사전집과 펭귄클래식에도 좋은 번역본들이 있다. 그렇지만 <순수의 시대>는 평균 이하이고 두 전집에 민폐라고 생각된다. 여하튼 번역자의 경력을 고려하면서 가장 많이 읽히는 판본을 보통 교재로 쓰는데 그래도 함정이 있다는 걸 확인한다. <순수의 시대> 번역본 문제는 나중에 시간이 날 때 좀더 자세히 적도록 하겠다(장담은 못하겠지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