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우님 2007-10-19

그 양반 말하는 것부터 생각하는 것까지 대체 머리 속에 뭐가 들었나
궁금하더군요.. 50%의 여론지지라니..참으로 어이없을 뿐입니다.


산사춘님 2007-10-19

얼마 전 야심한 밤에 케이블 TV에서 "쿵푸허슬"을 보며 산사춘님이
사자후를 내지르면 어떠실까를 아주 잠깐 생각했더랬습니다...호호호

무스탕님 2007-10-19

그러니까 전 세계 선진국의 좋은 건 죄다 배끼는데 아주 꼴같지 않더군요.
말그대로 호박에 줄 그은다고 수박 됩니까.
유부남하고 바람핀다고 전부다 안젤리나 졸리 됩니까
아주 미치겠어요 저런 정책을 내세우는 사람이나 옳소하고 박수치는 인간들이나.

테츠님 2007-10-19

아마도 공개적으로 낚이신 분은 님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신 듯 합니다..ㅋㅋ

미즈행복님 2007-10-18

겨울잠은 커녕....수면시간 부족으로 팬더눈 되버린 메피스토입니다.
너구리는 글쎄요...새초롬하기까지 한 너구리는 겨울잠을 잘지도 모릅니다.^^

춤추는 인생님 2007-10-18

마태님만큼은 아니지만 전 역시 미녀에게 약해요....

무스탕님 2007-10-16

파니핑크와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은 정말 좋은 영화입니다.
도리스 뒤러감독과 캔 로치 감독의 영화들은 자기들만은 확실한 색깔이 있거든요.
놓치셨다면 엄청 아쉬우셨을 듯...핫핫핫

아프님 2007-10-15

쉬다뇨...서재 잠깐 걸어잠그고....하루걸러 철야했습니다...
한 사흘 철야하니 모든 사람들의 말소리가 자연스럽게 에코처리 되더군요..

가시장미님 2007-10-15

글쎄요 지나간 일이지만 우리는 언제나 일부만을 보고 전부를 판단하는 우를 범하긴
합니다. 전부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확신이 보이는 단계에서 자신의 생각을
공유해도 늦진 않을텐데 말입니다. 이것이 참으로 아쉬울 뿐이랍니다.^^

보석님 2007-10-15

비포 와 에프터로 목길이 기록해 주세요...

정아무개님 2007-10-15

어디보자..영화는.....호스텔2를 한 편 보고 본 영화가 없네요..^^
아 TV에서 하는 파니핑크를 다시 봤군요..그리곤 줄창 철야 야근이였습니다.

알리샤님 2007-10-14

한겨레는 아니고요..네X버 검색창에 주말의 명화 라고 치니 아주 보기 좋게
좌르륵 나오더군요..^^ 한가해지시면 꼭 보시도록 하세요.^^

파비님 2007-10-14

그러면서 여전히 로그인 안하시는 파비님 되시게습니다.=3=3=3=3=3

세실님 2007-10-14

제 닉으로 본다면..."왠 칭찬" 이라고 해야 겠습니다..ㅋㅋ

새초롬 너구리님& 따우님 2007-10-13

두 분은 분명 술집에서 종업원이 영업 끝났습니다..라고 해도
어이 한 잔만요 딱 한 잔만 더요! 하실 분들이십니다.

토트님 2007-10-13

그게 말입니다. 서재를 잠시 닫았는데...빨리 돌아오면...그것도 무지 뻘쭘한
거잖아요...그래도 방명록에 한 20개 정도의 안부가 올라온다면 모를까..=3=3=3=3

날개님 2007-10-12

음...아주 잠깐 영구흉내(띠리리리리)도 내봤는데 아 왠지 "디워"가 오버랩되버려서
그만뒀습니다.

건우와 연우님 2007-10-11

어디 안갔어요! 구경은 간간히 했고 뭐랄까..서재 잠깜 닫으니까 일거리가 터져버려
아주 정신없이 살았습니다..ㅋㅋ

새벽별을보며님 2007-10-11

에이...그때 당시 웃기다는 건 폭소가 아닌 어이상실이였다니까요..
그런데 뭐 때문에 그랬는지는 다 까먹어버렸다는....메멘토..메멘토...으윽..

미즈행복님 2007-10-11

뭐긴요 안식기 중이죠! 아 글쎄 어이상실의 실소라니까니...

FTA반대바람돌이님 2007-10-11

그 일 때문이 아닌디요..^^ 사실 그 일과 저는 큰 관계가 없습니다만.??
다른 일이라면 모를까...왠지 X-File의 스모킹맨(켄서맨)이 되는 기분이랄까..^^

다락방님 2007-10-10

어디 안갔시유...괜찮아유~~ 다 보고 있었구만유....^^
지으신 시 중에 유독 뒷통수 따끔거리는 시가 한 편 있더군요 으흐.

보석님 2007-10-10

별 일 아니구만요...^^ 깜짝 놀라실 일도 아니구요..^^

rosa님 2007-10-10

시스템의 오류는 아니고 제가 잠깐 잠궈놨습니다..왜인지는...
까먹었어요..호호호

해적님 2007-10-10

우하하핫. 저 이미지도 나름 귀여운 이미지인데..??

따우님 2007-10-11

아임 고잉 흠....흠....노 프라블럼 ~! (해우소와는 전혀 상관없었답니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07-10-20 0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잉, 서재를 닫아놓았던거에요?

마늘빵 2007-10-20 09: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라 답글로 페이퍼를 쓰시네. :) 어젯밤 돌아오셨군요. 다른 분들도 하나 둘 복귀해야지 이제. 으쌰.

세실 2007-10-20 09: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돌아오신거죠? 반가워요~~

미즈행복 2007-10-20 0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반가와요~
모처럼 흐뭇한 소식이예요!

토트 2007-10-20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앗!! 오셨군요.
반가와요.^^

프레이야 2007-10-20 1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튼 돌아오셔서 반갑습니다.^^ 메피님~

Mephistopheles 2007-10-20 1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이드님 // 아뇨 잠깐 비공개로 돌린것 뿐입니다.^^
아프님 // 글쎄요..각자 다 사정이 있는데 편하신대로 하시겠죠.^^
세실님 // 님의 칭찬(?)이 아니였다면 아마도 더 늦어졌을지도 몰라요..ㅋㅋ
미즈행복님 // 흐뭇하긴요 비공개 풀자마자 바로 테클하나 들어오던걸요..^^
토트님 // 날씨가 갑작스럽게 추워졌습니다. 우리모두 감기 조심합시다..^^
혜경님 // 돌아왔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생각 좀 하고 살펴볼 것이 있어 잠깐 비공개로 걸어버린 것 뿐인데 말입니다. ^^

땡땡 2007-10-20 13: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땡땡땡~
전 영업마감 20분 전부터 이 사람들 왜 갈 생각 안 하나 안절부절 몬하는 타입이야요, 엣헴~

네꼬 2007-10-20 14: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기까지 찾아갔더랬어요. 네이버 블로그까지. 근데 거기서도 메피님 발자국 찾기가 어려워서 그냥 돌아왔어요. 털레털레.

여기서 보니까 반가워요. 집 비웠던 이웃이 돌아온 기쁨.
: )

다락방 2007-10-20 20:50   좋아요 0 | URL
저도 거기갔다가 메롱만 보고 왔더랬어요. 흣 :)

비로그인 2007-10-20 2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님 헤헤 *^^* 제 글에 덧글도 남겨주시고,
저 그 영화 봤어요
킬리언 머피 팬이 될 것 같아요
플루토도 봤었는데.
제 친구는 킬리언 머피만 들어가면 캐릭터 전체가 뒤흔들리면서
싹 바뀌어버린다고.
그럼 굉장한 배우 아닌가요? ^^

잘 모르면서 메피님~ 이러는게 쑥쓰럽네요
제가 쫌 수줍음을 많이 타서요~ 헤헤 ^-^*


실비 2007-10-21 0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님 정말 보고싶었다구요. ㅠ_ㅠ

2007-10-21 00: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21 02: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21 2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Mephistopheles 2007-10-21 0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따우님// 2차 가는 것..때문일지도..=3=3=3=3
네꼬님 // 어디보자 방명록에 네꼬님이...........=3=3=3
다락방님 // 으흣......님도 비공개로 낚이신 분들 중에 한분이셨군요..^^
알리샤님 // 킬리언 머피라는 배우의 경우 그 강인한 인상때문인지 악역으로 나온 영화도 몇편 있습니다.^^ 베트맨 비긴즈라던지 나이트플라이트 라던지요..^^ 하나하나 찾아보시면 쏠쏠한 재미가 있을 껍니다.^^
실비님 // 아하하하하하..감사합니다..(이놈의 인기하고는 훗..) 어어 돌이다...



산사춘 2007-10-22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히히히, 쿵후허슬 케이블서 저도 봤어요. 열몇번은 본 듯... 사자후 아줌마 넘 좋아요.
하여가네 컴백하시니 좋습니다요. (또) 빠띵~!

Mephistopheles 2007-10-22 01:02   좋아요 0 | URL
음..갑자기 흐느적흐느적 태극권을 연마해야 겠다는 생각이 무럭무럭 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