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vy Metal F.A.K.K.2
Restless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헤비메탈 2’는 성인 애니메이션을 표방한 작품으로, 우주를 지배하려는 악당 타일러에 맞서 싸우는 여전사 FAKK2의 활약상을 그리고 있는데, 여전사 FAKK2로 등장하는 줄리는 실존하는 미국 성인잡지 펜트하우스의 모델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그녀는 이 작품에서 직접 목소리로 출연하고 있다. 원래는 프랑스의 만화가인 뫼비우스가 창간한 ‘메틀 위를랑’이 미국으로 건너오면서 헤비메탈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발행되었는데, 이 잡지를 그 모태로 하고 있다.

 

약 20여년 전의 영화 ‘헤비메탈 1’의 사운드트랙에서는 블랙 사바스, 블루 오이스터 컬트, 나자레스 등이 참여했는데, 이번에는 판테라, 시스템 오브 어 다운, 머쉰 헤드, 콜 체임버, 빌리 아이돌, 바우하우스 등이 참여하여 그간의 시간적 간극을 느끼게 한다. 한마디로 이번 사운드트랙에 수록된 곡들은 대부분 인더스트리얼과 하드 코어라고 보면 맞을 것이다.

 

1번째 트랙의 'F.A.K.K. U'. 는 잘못 들으면 욕같은 느낌을 받는데, FAKK은 죽음의 공간을 의미하는 'Federation Assigned Ketogenic Killzone'의 이니셜을 의미한다고 한다. 가사는 아주 직설적이고 도발적이다.


2번째 트랙의 Silver Future는 몬스터 마그넷이 불러주고 있는데, 데이브 윈돌프의 보컬이나 멜로디 라인이 리키 마틴의 La Copa De La Vida와 많이 닮아 있어 매우 친숙하게 들린다.


3번째 트랙의 Missing Time은 MDFMK의 곡으로 SF 애니메이션의 이미지에 잘 들어맞는 인디스트리얼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4번째 트랙의 Immortally Insane는 판테라의 곡으로 쓰래쉬 메탈의 대표 주자답게 육중한 기타리프와 울부짖는 듯한 필립 안젤모의 보컬은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그대로 전달해주고 있는 듯하다.


5번째 트랙의 Inside The Pervert Mound는 일본의 일렉트로니카 프로젝트 밴드인 Zilch의 곡으로 마치 프로디지의 음악을 듣는 느낌이다. 속도감있게 몰아치는 사운드는 ?고 ?기는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6번째 트랙의 Dirtball은 하드코어 그룹인 Insane Clown Posse와 2인조 랩 그룹인 Twiztid가 함께한 곡으로, 랩과 하드코어가 결합하여 매력적인 곡을 연주해주고 있다.


7번째 트랙의 Storaged는 시스템 오브 어 다운의 곡으로 연주시간이 불과 1분 18초밖에 안 되는 짧은 곡이지만, 펑키함에 헤비함이 더해져 무척 인상적인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8번째 트랙의 Rough Day는 데이즈 오브 더 뉴의 곡으로 이 음반에서 가장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는데, 어쿠스틱 기타와 미성의 보이스, 샤우트 창법, 육중한 사운드가 하나의 곡안에 녹아 들어 있음에도 아주 묘한 조화를 이루어내고 있다.


9번째 트랙의  Psychosexy는 시니스타의 곡으로 효과음을 적절하게 사용하여 곡의 분위기를 적절하게 조절하고 있는데, 멜로디 라인이 귀에 쏙 들어오는 곡이다.


10번째 트랙의 Infinity는 퀸 오브 더 스톤 애이지라는 독특한 그룹명을 가진 밴드의 곡으로 , 멤버들의 코러스라든지 키보드를 사용하여 하드 락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11번째 트랙의 Alcoholocaust는 머쉰 헤드의 곡으로, 명성에 걸맞게 하드 코어의 진수를 느끼게 한다. 휘몰아치는 드럼과 포효하는 듯한 보컬, 너바나의 Smells Like Teen Spirit에 등장하는 듯한 기타 사운드 등.


12번째 트랙의 Green Iron Fist는 풀 데블 재킷의 곡으로 울부짖는 듯한 보컬과 둥둥거리며 울리는 베이스 연주가 인상적인 곡이다.


13번째 트랙의 Hitback은 해이트 뎁트의 곡으로 이때까지의 곡들이 무척 음산하고 음울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면 아주 쿨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도 이 사운드트랙에서 좋아하는 곡중의 하나이다.


14번째 트랙의 Tirale은 푸야의 곡으로 도입부의 거침없는 사운드가 갑자기 삼바리듬과 같은 타악기의 활용과 멜로디 라인을 강조한 기타 연주가 더하여져 아주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산타나 식 하드코어를 듣는 듯하다.


15번째 트랙의 Dystopia 아파트먼트 26의 곡으로 제목처럼 인디스트리얼이 대표하는 암울한 분위기를 잘 나타내고 있다.


16번째 트랙의 Buried Alive는 빌리 아이돌의 곡으로, 영화에서 예언자 오딘의 목소리를 맡기도 하였다. 그의 트레이드 마크라 할 수 있는 펑크 락이라기 보다는 하드 락 쪽에 가까운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그의 재능이 아직도 녹슬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17번째 트랙의 Wishes는 콜 챔버의 곡으로, 그의 인지도에 비한다면 조금은 실망스러운 곡이다.


18번째 트랙의 The Dog's a Vapour은 바우하우스의 곡으로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주의적인 느낌을 주는 다분히 실험적인 사운드와 힘을 빼고 흐느적 거리며 읊조리는 듯한 보컬이 매우 인상적인 독특한 형식의 곡이다.


영화 자체가 하드 코어적인 분위기를 연출해서인지 위에서 본 곡들은 영화에 잘 녹아들어서 하드코어 SF 애니메이션이라는 영화와 잘 어울리는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미래는 하나의 단어로 특정되어 질 수 없듯이 영화에 등장하는 음악도 인더스트리얼과 하드코어, 그리고 꼭히 뭐라고 정의할 수 없는 음악 등 그야말로 미래적인 사운드로 충만해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에게 다소 생소한 밴드들도 많지만 새로운 사운드를 듣는 재미와 더불어 익숙한 밴드들의 곡들도 이 한 장의 음반을 통하여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 아닐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문세 + 발칙한 여자들 - O.S.T. - MBC 주말 드라마
이문세 노래 / 카카오 M / 2006년 8월
평점 :
절판


한때 이문세의 음반을 가지지 않은 사람은 간첩으로 오인받을 정도로 그의 음반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적이 있었다. 예전같은 인기를 구가하지는 못하고 있지만 꾸준히 음반을 발표하면서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유지하고 있는 그가, 이번에는 드라마의 사운드트랙 작업에 참여하여 그의 음악적 영역을 넓히고 있다.

사운드트랙의 감독은 윤일상이 맡고 있는데 그래서인지 그의 음악적인 느낌이 많이 배어 나온다. 이문세의 소품집에 수록된 5곡과 연주곡 등 총 16 곡이 수록되어 있다. 원래는 개별적으로 발매하려고 한 곡들이었는데 윤일상의 권유로 이 앨범에 수록하였다고 한다.

1번재 트랙의 '알 수 없는 인생'은 아주 경쾌하고 밝은 분위기의 곡으로, 서로 티격태격라는 극중 인물들의의 분위기를 아주 잘 전달해 주고 있다.. 다분히 복고적인 느낌의 곡임에도 이문세의 보컬이 더해지면서 무척 맛깔스러운 곡으로 탄생했다.

2번째 트랙의 'Love, Love, Love'는 라틴 적인 비트가 강한 곡이었다면, 3번째 트랙의 '그녀의 향기'는 같은 라틴 리듬이지만 재즈와 삼바 리듬이 적절하게 배합된 보사노바 리듬이 무척 편안하고 부드러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4번째 트랙의 곡은 전형적인 발라드 곡으로,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이문세의 느낌을 받을 수 없는 곡이었다. 반면 5번째 트랙의 '세월'에서의 강한 보컬과 어우러진 어쿠스틱 사운드가 좀 더 이문세 다운 곡이라고 느껴졌다. 물론 2곡 모두 좋은 곡들이지만.

이외에도 이 드라마에 출연한 정준하가 노래를 불러주고 있어 이채를 띠고 있으며, 보사노바, 퓨전 재즈, 뉴 에이지 등의 음악 장르를 극에 맞도록 다양한 형태로 연주한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혼한 전 남편에 대한 복수를 한다는 무거운 주제를 아주 코믹하고 가벼운 터치로 담아낸 연출가의 연출만큼이나, 이문세라는 걸출한 가수와 윤일상이라는 명제작자가 만나 탄생시킨 사운드트랙은 드라마의 인기만큼이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을 거라고 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春) 2006-10-05 0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 수 없는 인생'은 요즘 인기 많더군요. 들어보니 금방 친숙해지구요.
이문세만의 분위기는 여전히 파워가 센 것 같아요.

키노 2006-10-08 1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전 드라마도 재밌게 봤어요^^;;
 
Ennio Morricone - Here's To You
엔니오 모리꼬네 (Ennio Morricone)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6년 6월
평점 :
품절


모차르트를 신이 내린 음악가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그의 음악이 대중들에게 가져다 주는 영향력은 엄청나다고 하겠다. 만약 영화음악에서 그러한 사람을 한사람 꼽으라면 나는 주저없이 이 사람. 바로 엔니오 모리꼬네를 꼽고 싶다. 음악으로서 사람의 감정을 가장 잘 읽는 사람 중의 한사람이 아닐까 한다. 물론 영화음악에 한정되어 있기는 하지만 그 짧은 시간안에 영상이 가져다 주는 것을 음악으로 풀어헤치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은 만큼 그가 보여주는 발군의 기량은 신이 내린 축복이라해도 무방하다고 하겠다.

여기 이 앨범은 자신의 고향인 RCA Italy로 컴백하면서 발표한 것으로, 런던, 로마, 베로나, 파리, 일본 등 전세계 각지의 콘서트 홀에서 녹음한 곡들로 18곡을 수록하고 있다. 그의 음악을 이야기할 때마다 이야기하는 거지만 이 곡만으로 그의 음악을 전부 이해하기는 어렵지만 그의 음악이 가진 진면목을 감상하는데는 충분하리라 본다.

영화 '미션'의 Gabriel'S Oboe, The Mission, In Earth As In Heaven, '원스 어폰어 타임 인 아메리카'의 Deborah'S Theme, Poverty, Once Upon A Time In America, '시네마 천국'의 Main Theme From Cinema Paradiso, Cinema Paradiso (Love Theme)가 수록되어 있고, 그 이외에도 The Good, The Bad & The Ugly, A Fistful Of Dynamite,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등이 수록되어 있다.

위 수록곡 중에서 가장 흥미가 있었던 곡은 셀지오 레오네의 서부3부작이라고 하는 영화에 수록되었던 음악들인데, 원래 이 음악들은 신디사이저로 연주되었던 곡들이라 오케스트라로는 연주하면 그 맛이 제대로 살아나지 않을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의외로 신디사이저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연주였다.

아마 이 음반이 가진 가장 큰 미덕은 사운드트랙에서 느꼈던 것과는 다른, 오케스트라 연주를 통해서 느낄 수 있는 사운드가 아닐까 한다. 풍부하고 깊은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주는 울림은 사운드트랙에서와는 다른 스펙트럼을 보여주었다.

원래 유럽에서는 듀얼디스크로 출시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DVD를 따로 발매했다(요즘 시디 시장의 불황을 극복해보려고 듀얼 디스크를 많이 이용하는 것 같은데, 단가가 좀 높더라도 듀얼 디스크를 채택해 주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My Life, My Music"이라는 타이틀 아래 이번 앨범에 담겨 있는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The Good, The Bad & The Ugly, Once Upon A Time In America, The Mission 등의 공연 장면 및 인터뷰가 수록된 30분 가량의 다큐멘터리물이다.

이상하게 어떤 뮤지션의 음반만 나오면 꼭 사야만할 것 같은 그런 음반이 있다. 바로 엔니오 모리꼬네가 그런 뮤지션이 아닐까 한다. 그의 베스트 음반은 여러 차례에 걸쳐 발매되었고, 이번 앨범도 그러한 베스트 음반의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는 못하지만, 다른 점이라면 실황 공연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이다. 사운드트랙에서 느낄 수 없는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 음반은 무척 마음에 든다. 그리고 보너스로 발매된 DVD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Very Best Of Musicals Vol. 1
Various Artists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5년 1월
평점 :
절판


영화 '시카고'와 '오페라의 유령', 뮤지컬 '맘마미아', '캣츠' 등이 연이어 국내에 상영되거나 공연되면서 갑자기 예전에 재즈의 광풍이 몰아치던 때와 흡사하게 뮤지컬의 바람이 전국을 들썩거리게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우리에게 익숙한 뮤지컬 중에서 가장 많은 애청을 받고 있는 곡들을 2장의 시디에 모아서 The Very Best Of Musicals Vol. 1 이라는 앨범제목으로 출시된 이 음반은 앞으로 시리즈로 이 음반이 발매될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합니다만 여기 실린 곡들을 보면 더 이상 시리즈가 나올까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한번 보낼 정도로 수록곡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아주 알차다고 하겠습니다.

소니, BMG, 유니버설, 3사가 자신들의 회사에서 발매된 뮤지컬 음반에서 좋은 곡들을 발췌하여 공동으로 제작한 이 음반은 맘마미아, 그리스, 사운드 오브 뮤직, 미녀와 야수, 오페라의 유령, 캣츠, 시카고, 애비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아가씨와 건달들, 카바레, 라이온 킹, 미스 사이공, 렌트, 체스, 토요일 밤의 열기, 코러스 라인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설레는 뮤지컬들의 노래 36곡을 수록하고 있습니다.

우리들에게 너무나 잘 알려진 곡들이어서 수록곡들에 대해서 일일이 열거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특이한 건 대부분의 곡들이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곡들이라는 것입니다. 뮤지컬계에서 그의 능력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짐작하게 하는 부분입니다.

디비디 케이스크기에 3단 디지팩으로 두툼한 해설 책자, 그리고 뮤지컬의 전곡 해설 및 원문을 수록하여 두고 있으며, 초판의 경우는 2005년 뮤지컬 캘린더까지 끼워 주고 있어서 아주 매력적인 시디입니다. 다만 조금 아쉬운 것은 북클릿의 제본이 그다지 마음에 안든다는 점입니다

뮤지컬의 전곡을 수록한 것이 아니라 대표적인 곡 몇 곡을 발췌하여 수록했다는 점이 이 음반의 단점으로 지적되기는 하지만 뮤지컬 음악을 처음 들어보고자 하는 초보자들에게는 쉽고 편하며 재미나게 뮤지컬에 입문할 수 있는 좋은 음반이라고 할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말의 명화 3
Various Artists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1999년 11월
평점 :
품절


영화 '사랑과 영혼'은 외국영화의 제목을 우리의 실정에 맞게 잘 가져온 대표적인 경우로 만약 영어 원제목인 Ghost(유령)으로 했더라면 영화가 가지는 매력이 반감되었을지도 모릅니다. 두남녀간의 시공을 초월한 애뜻한 사랑을 코메디에 일가견을 가진 ZAZ사단의 일원인 제리 주커가 스릴러, 로맨틱 코메디 등 여러장르를 혼합하여 소위 'B'급 영화같은 장르로 만들었지만 90년대 한창 영화계를 흔들었던 컬트영화광들의 숭배로 이 영화는 당시 그 인기가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았으며 주연배우인 데미 무어와 패트릭 스웨이지, 우피 골드버그를 우리들에게 아주 오랫동안 각인시켜 준 영화이기도 하였습니다.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은 데이비드 린과의 공동작업으로 아카데미 작곡상을 3회나 수상한 베테랑 영화음악 작곡가인 모리스 자르가 맡고 있어서 이채를 더합니다. 그의 예전의 작품들은 대부분 웅장한 오케스트레이션을 통하여 장엄하고 서사적인 영화에 잘 어울리는 음악들이었는데, 이 영화는 그러한 영화들과는 차이가 많아서 약간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기도 하였지만, 그의 탁월한 선곡과 편곡솜씨는 역시나 놀라운 결과를 가져와 이 사운드트랙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게 됩니다.

이 사운드트랙에서의 백미라면 단연코 1번째 트랙에 수록된 알렉스 노스가 작곡을 하고 라이처스 브라더스가 부른 Unchained Melody가 아닐까 합니다. 백인들이 흑인들의 전유물이다시피한 소울 음악과 블루스 음악을 한다고하여 블루아이드 소울그룹이라 지칭되는 그들의 음악은 흑인들의 끈적끈적한 느낌보다는 조금은 밝고 감미로운 점이 특색입니다.

이 영화에서 팬들의 뇌리에 가장 오래도록 남아있는 한 장면으로 꼽히는 도자기를 빚는 씬에서 흘러나온 이 노래는 마지막부분에서는 오케스트레이션 버전으로 흘러나와서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려놓았는데 모리스 자르의 음악적인 재능이 빛을 발하는 부분이었습니다.

그 이외의 곡들은 모리스 자르의 자작곡들인데 대부분 짧은 제목을 가진 곡으로 극의 흐름에 따른 음악이라기보다는 각각의 제목에 어울리는 특성을 음악으로 들려주고 있습니다. 2번째 트랙에서의  Ghost, 3번째 트랙의 Sam, 5번째 트랙의 Carl, 6번째 트랙의 Molly에서는 그의 주특기인 웅장한 오케스트레이션과 더불어 전자악기를 적절하게 사용하여 주인공들이 처한 긴박하고도 애뜻한 감정을 표현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영화가 B급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것에 호응하기라도 하려는 듯 음악자체도 60년대 고전물 등에서나 느낄 수 있는 사운드와 전자음악이라는 현대적인 사운드의 조합을 통하여 독특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모리스 자르가 이전에 해온 작품들과 대비하여 본다면 사운드트랙으로서 가지는 매력이 월등하게 뛰어나다고 할 수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7번째 트랙의 Unchained Melody의 오케스트레이션 버전 한곡만으로도 이 사운드트랙은 감상의 가치가 충분하다고 봅니다. 지금도 두 연인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 느껴지는 것만 같습니다^^

이 음반엔 위의 사랑과 영혼 이외에 모리스 자르의 대표곡들을 모리스 자르가 직접 지휘한 시디 한장이 더 들어있는데 그래서인지 더욱 구미를 당기는 음반이기도 합니다. 주말의 명화로 나온 시리즈 음반중에서는 이 음반이 가장 매력적인 패키지가 아닐까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