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 O.S.T.
Various Artists 연주 / 이엔이미디어 / 199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마 '모래 시계'는 김종학 감독의 연출과 송지나의 각본, 그리고 최민수, 박상원, 고현정이 주연을 맡은 작품으로 1980년 5월의 광주를 배경으로 검사와 조직의 보스로 성장한 두 친구의 운명을 그려 당시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였습니다.

음악은 최경식이 담당하고 있는데 그는 이 드라마 뿐만 아니라 '여명의 눈동자'에서도 가슴저미는 음악을 선보였는데 특히 모래시계에서는 당시의 암울한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아주 감성적으로 잘 잡아내어 사운드트랙으로서 가지는 가치를 충분히 담아내고도 남았다고 할 것입니다.

1번째 트랙의 메인테마에서 나즈막하게 울리는 피아노 선율위로 번지는 현악 오케스트레이션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아코디언이라는 악기의 사용은 최경식의 트레이드마크와 같은 사운드로서 극의 분위기를 아주 잘 반영해주고 있다고 할 것입니다.

2번째 트랙의 혜련의 테마는 파가니니의 바이올린과 기타를 위한 소나타로 '서리은'이라는 여가수의 스캣이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을 연상시키듯 아주 스산하고 처연하게 들려옵니다.

6번째 트랙의 도시의 그늘에서는 만돌린이라는 악기가 전면에 드러나는데 기존의 드라마 배경음악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색다른 음악적 경험이 아닐 수 없으며 거기에 더해지는 아코디언의 연주는 아주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10번째 트랙의 그 푸르른 오월은 이 사운드트랙에서 가장 이질적으로 들리는 곡으로 전체적으로 밝고 화사한 느낌의 곡입니다.(이 음반에서 밝고 화사하다는 상대적인 의미의 이야기입니다^^;;)

13번째 트랙의 어둠 그 끝에는 트럼펫소리가 아주 처량하게 들리는데 마치 영화 '길'에서 니노 로타가 들려주는 음악과 같은 느낌입니다. 반주없이 솔로로 연주되는 트럼펫의 소리는 제목처럼 어둠을 가르는 고독이 어떤 것인지를 느끼게 하는 것 같습니다.

Iosif Kobzon이 불러주는 Crane이 사운드트랙에 수록되지 않아서 약간은 서운한 면도 없지 않아 있지만 전체적으로 잘 만들어진 사운드트랙으로 이 음반을 기점으로해서 드라마의 사운드트랙이 새로운 힘을 가지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hildren Of Sanchez
척 맨지오니 (Chuck Mangione) 작곡 / 유니버설(Universal) / 1978년 1월
평점 :
품절


영화 '산체스의 아이들'은 오스카 루이스의 원작을 홀 바렛 감독이 연출한 작품으로 안소니 퀸이 주연을 맡았지만 영화자체는 조금은 맥이 빠진 듯한 느낌을 주는 그저 그렇고 그런 영화가 되버렸습니다.하지만 이 영화에서 단연 돋보이는 것은 척 맨조니의 프루겔 혼으로 빛나는 사운드트랙이 아닐까 합니다.이 음반은 그해 그래미상을 받았는가 하면 엄청난 판매고를 기록하여 대중적인 인기도 얻어서 두마리의 토끼를 잡은 셈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몇번 내한 공연을 가진 바 있는데 프루겔 혼이라는 독특한 악기를 연주하는 그의 모습은 아주 진지합니다.그가 이 사운드트랙을 작업하면서 "산체스의 아이들'은 보편적이며 전형적인 사운드트랙 앨범이 아닙니다.이 작품을 작곡하고 작사한다는 것은 바로 내 자신의 삶을 가장 강렬하고 감성적으로 표현하는 것이었습니다.이 음악은 내 자신의 가장 강한 작품으로 여겨지며 앨범속에 담겨지게 되어 여러분과 함께 나눌 수 있다는 것이 기쁘기만 합니다."라고 한 것만을 보더라도 그의 자신의 음악에 대한 애착은 남다르다고 할 것입니다.

사운드트랙의 속지를 보면 그는 이 사운드트랙을 네 부분의 상황별로 테마를 완성하였는데 타이틀인 산체스의 어린이들과 자장가,순례의 여행 그리고 꼰수엘라의 러브테마라고 합니다.이처럼 그는 영화에 대한 전체적인 맥락을 이해하면서 그를 통한 사운드를 창조하였는데 첫 트랙에 실린 14분여에 달하는 음악의 도입부와 6번째 트랙에 실린 17분여에 달하는 콘쑤엘로의 러브테마는  이 사운드트랙의 총 시간이 41분이란 점을 염두에 둔다면 자신의 음악에 대한 믿음이 없는 다음에는 불가능하지 않았나 할 것입니다.정말이지 자신의 음악에 대한 과감한 도전이엇다고 할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41분여에 달하는 사운드트랙이지만 2장의 시디로 나누어서 두툼한 케이스에 담아두고 잇는데 시디의 용량으로 보아도 1장이면 충분할 시간의 음악임에도 2장의 시디로 나눈 것은 예전의 LP시절을 생각했음인지도 모릅니다.굵직한 목소리의 돈 포터의 보컬이 실린 곡을 좋아하시는 분도 있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보컬이 빠진 순수한 연주곡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이 음반은 사운드트랙으로서도 훌륭한 음반이지만 재즈음반으로서도 상당한 매력을 가진 좋은 음반이라고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루미 선데이 O.S.T.
Various Artists 노래 / 워너뮤직(WEA) / 2000년 11월
평점 :
품절


영화 '글루미 선데이'는 영화 개봉 당시부터 이 영화의 모티브가 된 글루미 선데이가 레코드로 출시된 지 8주만에 헝가리에서만 187명이 이 노래를 듣고 자살하였으며 심지어는 이 곡을 작곡한 '레조 세레스'도 자살하였다는 사실을 광고로 내보내면서 영화의 홍보를 하였던 기억이 나는군요.

영화는 이 노래에 얽힌 이러한 사연에다가 약간의 상상력을 집어넣어서 '일로나'라는 여인을 둘러싼 세 남자의 사랑과 배신,죽음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물론 영화도 나름대로 괜찮았습니다만 문화적인 차이인지 제게는 그렇게 쏘옥 들어오는 그런 영화는 아니었던 것 같았습니다

음악은 원곡인 글루미 선데이를 주요 테마로 하여서 작곡가인 '데드레프 프리드리히 페테르젠(detlef friedrich petersen)'이 여러곡을 작곡하였는 데 개인적으로는 사운드트랙에 실린 보컬곡들보다는 '부다페스트 콘서트 오케스트라 파운데이션'의 연주가 마음에 들었습니다.피아노와 현악파트의 연주는 원곡이 가진 비장미를  더욱 풍부하고 깊게 만들어 줍니다.

우리들이 익힌 들어온 헐리웃 스타일의 음악이 아니고 동유럽의 음악이어서 요즘 유행하는 제3세계음악처럼 조금은 색다르고 신선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전체적으로 우울하고 때로는 신비롭기까지 한 음악은 한 여자와 세남자간의 기구한 인생을 아주 드라마틱하게 펼쳐보이고 있습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눈을 감고 있으면 동유럽의 유려한 풍광과 남녀간의 엇갈린 사랑이 화면 가득히 펼쳐져오는 것 같습니다.이런게 바로 사운드트랙이 가진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영화가 가지는 슬픈 이미지를 아주 잘 전달하여 주는 잘 만들어진 사운드트랙이라고 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weetmagic 2004-09-24 1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쵸 효주님 ?? 정말 가슴 아리게 슬프지요 .... 흑흑흑
 
Diva - O.S.T.
블라디미르 코스마 (Vladimir Cosma) 작곡 / 굿인터내셔널 / 200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디바'는 장 자끄 베네가 연출한 작품으로 그는 뤽 베송,레오스 까라스와 함께 누벨 이마주라는 새로운 영화적 시도를 하면서 주목받는 신예감독이 되었습니다.누벨 이마주는 말 그대로 새로운 영상을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에게 자신들의 생각을 전달하고자 하는 사조라고 할겁니다.

그들은 헐리웃 영화에 프랑스 영화시장이 잠식당하자 예전 장 뤽 고다르,프랑소와 뜨뤼포 등의 누벨 바그세대가 보여준 혁신성을 잔신들의 영화에도 실현시켜 보고자 한겁니다.그런데 아무래도 이들 감독들은 헐리웃의 영화를 많이 보고 자라온 사람들이어서인지 허릴웃적인 냄새가 영화 곳곳에 베어 있음을 느끼실 겁니다.

그들의 작업은 누벨 바그와는 달리 이러한 한계점때문인지 레오스 까락스나 장 자끄 베네는 뚜렷한 활동을 보이지 않고 잇으며 뤽 베송은 아예 헐리웃 스타일을 노골적으로 보여주며 자신의 초기 영화와는 많이 동떨어진 행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 '디바'에 쓰여진 음악은 블라디미르 코스마가 맡았는데 그는 우리에게 라붐이나 유 콜 잇 러브,마르쉘의 여름등으로 친숙하게 다가와 있었습니다.그런 그의 음악적 스타일이 이 영화에서는 조금 색다르게 전해져 옵니다.그건 아무래도 영화가 추구하는 누벨 이마주라는 영화적 사조를 반영하는 듯합니다.이 사운드트랙에서는 카탈리니의 '라 왈리'도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2번째 트랙에 실린 promenade sentimentale를 좋아합니다.

그 곡을 듣고 있노라면 노래의 제목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무척 평온하고 아늑하게 느껴집니다.약간은 프렌치 팝적인 요소가 앨범 곳곳에 드러나지만 장 자끄 베네의 영상과 어우러진 블라디미르 코스마의 음악은 매력적입니다.여태 우리나라에서는 소개되지 않았던 음반인데 굿 인터내셔날이라는 국내의 음반사에서 정성들여서 출시한 만큼 한번 구입하셔서 들어보심도 좋을 듯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I. - Artificial Intelligence
John Williams 작곡 / 워너뮤직(WEA) / 2001년 8월
평점 :
품절


영화 a.i.는 인간이 되고싶어하는 로봇에 관한 먼미래의 이야기입니다.원래는 스탠리 큐브릭이 연출을 하려고 하였으나 아이즈 와이드 셧을 찍다가 사망하는 바람에 그가 연출도 못해보고 대신 스티븐 스필버그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입니다.

역시 스티븐 스필버그답게 아주 휴머니즘적이고 가슴 따뜻한 영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만 뭔가 조금은 부족하단 느낌을 받습니다.과연 이 영화를 스탠리 큐브릭이 만들었더라면 어떤 식으로 만들었을까하는 의문이 아직도 남아있습니다.

음악은 스티븐 스필버그와 항상 단짝을 이루어 온 존 윌리엄스가 맡고 있는데 그는 역시 SF물이나 서스펜스물에서 자신만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죠스나 스타워즈,슈퍼맨 등에서 보아온 독특한 사운드를 찿아볼 수는 없지만 녹슬지 않은 그의 실력은 이 영화의 곳곳에서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바브라 스트라이샌즈와 셀린 디온의 목소리를 섞어 놓은 듯한 라라 파비안의  for always는 아주 매력적인 곡입니다.마지막 트랙에서는 이 곡을 조쉬 그로반과 듀엣으로 불러서 색다른 맛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존 윌리엄스는 영화음악의 베테랑답게 아주 교과서적인 사운드를 들려주는 데 사운드가 표현할 수 잇는 긴장과 완화라는 극적 분위기를 영화의 곳곳에 배치시켜 둠으로써 감독이 영화에서 표현하고자하는 주인공인 로봇소년의 의 암울함에 대비해서 이를 극복하려는  천진난만한 모습을 아주 적절하게 잘 표현하여 주고 있습니다.한마디로 이런 류의 영화에서 기본이 되는 사운드트랙이 아닐까 합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노 2004-09-02 0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를 보면서 음악에 신경을 쓰는 바람에 간혹가다가 화면을 놓치고 딴 생각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저두 이 영화는 원래 스탠리 큐브릭이 연출하려던 작품이라고 해서 이런 내용인 줄은 몰랐는데 무척 가슴 따뜻한 영화더군요...효주님은 감성이 풍부하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