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e (샤인)
Various Artists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0년 1월
평점 :
품절


영화 'shine'은 실존 인물인 데이빗 헬프갓의 음악인생을 영상으로 담아내었다는 점에서 많은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영화적으로도 좋은 평을 얻었던 작품입니다.

데이빗 헬프갓이라는 인물의 개성과 그가 연주하는 음악들로 이루어진 영화는 시종 우리의 귀를 울리는 클래식음악으로 가득합니다.베토벤쇼팽,리스트,라흐마니노프등의 피아노곡들을 비롯하여 이 영화를 통하여 우리에게 익숙해진 비발디의 세상엔 참 평화 없어라 등 듣기 좋은 많은 훌륭한 음악들로 가득합니다

음악은 david hirschfelder가 맡고 있는데 위에서 열거한 기존의 클래식 이외에 그가 직접 작곡한 음악들도 무척 듣기에 좋습니다.영화의 흐름에 따라 짧지만 강하게 와닿는 그의 오리지널 스코어는 이 사운드트랙이 단순히 클래식음반의 편집앨범으로 머물뻔한 것을 완전한 사운드트랙으로서의 가치를 가지는 앨범으로 만들어 주었다고 할 것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weetmagic 2004-09-24 17: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집에가서 다시 한번 들어 봐야 겠어요
 
Forrest Gump O.S.T.
Various Artists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0년 1월
평점 :
품절


영화 '포레스트 검프'는 어떻게보면 황당하기 그지 없는 내용의 영화지만 영화 자체가 던져주고자 하는 메세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따뜻해져 오는 영화입니다.하얀 깃털이 공중을 떠다니던 장면에서 시작하여 끝나는 장면은 무척이나 인상깊게 와닿았던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는 주인공이 살아가면서 겪은 일들을 보여줌으로써 한 개인을 통한 미국의 역사를 이야기 하고있습니다.그래서인지 사운드트랙에 실린 곡들을 보면 미국의 팝음악의 역사를 보는 듯합니다.2장의 시디에 뺴곡히 담겨진 노래들은 한시대를 풍미하였던 노래들입니다만 아무래도 우리네의역사가 아닌지라 그렇게 쏙 귀에 들어오지는 않습니다.팝음악의 역사를 알고싶은 분들에게는 좋은 사운드트랙이 아닐까합니다.

영화음악은 알란 실버스트리가 맡고 있는데 이 사운드트랙에서는 두번쨰 디스크의 제일 마지막곡으로 자신의 자작곡을 실어 두고 있습니다.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은 이 앨범과 같이 기존의 곡들을 쓴 것과 알란 실버스트리의 스코어로된 두 종류의 사운드트랙이 발매되었는데 인적으로는 알란 실버스트리의 스코어들로 구성된 음반을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i'm forrest...forrest gump'는 피아노 선율이 너무나 좋은 곡입니다.하얀 깃털이 전해주는 인생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좋은 곡이 아닐까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 한정판
엔리오 모리꼬네 (Ennio Morricone) 작곡 / 굿인터내셔널 / 200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he good,the bad,the ugly'는 지금은 고인이 된  '셀지오 레오네'감독이 연출한 마카로니 웨스턴의 결정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이탈리아 감독이 연출했다는 점에서 마카로니 웨스턴이라고 불리는 데 정통 서부극과 다른 가장 큰 차이점은 인물묘사가 이분법적이지 않다는 겁니다.선,악을 구분할 수 없는 모호한 인물묘사와 인간본성을 그대로 그려냄으로써 코믹한 설정을 하기도 한다는 점에서 무거운 주제를 가진 정통 서부극과는 차이가 나는 겁니다

영화 도입부의 정지화면에서 시작되는 "우~우~우~우~우~"라는 독특한 허밍과 기타음등은 어떤면에서 보면 불협화음처럼 들리는데 이는 기존의 전통악기들이 가지는 음들을 비틀어서 새로움을 시도하는 엔리오 모리꼬네의 독창성을 엿볼 수 있습니다.

요즘 엔리오 모리꼬네가 들려주는 영화음악과는 사뭇 다른점이 많지만 그 당시로서는 아주 파격적인 영화음악이었으며 마카로니 웨스턴이라는 하나의 장르가 탄생하는 데에도 크나큰 일조를 하였던 겁니다.마카로니 웨스턴이라는 영화가 가지는 특징을 음악적으로 아주 잘 표현해낸 음악이 아닌가 합니다

여태까지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구하기는 엄청 어려웠는데 금번 굿 인터내셔날에서 아주 정성들여서 발매해주었습니다.다만 아쉬운 점이라면 이 영화에 대한 vcd2장을 같이 발매하였는데 화질이나 음향면에서 dvd에 많이 처지는 관계로 어찌보면 아예 같이 발매를 하지 않은 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 합니다.아니면 사운드트랙에 대한 정보를 더 실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기획력은 아주 돋보이는 사운드트랙인데 말입니다.약간의 아쉬움은  음악으로서 커버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ast Concert - O.S.T.
스텔비오 치프리아니 작곡 / 굿인터내셔널 / 200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때 '최루성 멜로물'이라고 하여서 인기를 끈 영화들이 있었습니다.대표적인 영화로는 러브스토리,필링스,그리고 이 영화 라스트 콘서트를 들 수 있을 겁니다.이러한 영화들의 공통점은 맺어질 수 없는 사랑과 주인공들이 병으로 죽는다는 겁니다.

그렇다고 관객들의 눈물을 자극하기 위하여서 배우들이 눈물을 머금고 펑펑 울어대는 것은 아닙니다.위 영화들은 그런대로 잘 만들어진 편에 속하는 영화들이고 아직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있습니다.

한가지 중요한 것은 이러한 영화들에 사용된 음악들은 영화의 내용적 완성도를 더하는데 있어서 그 역할 이상의 가치를 한다는 겁니다.라스트 콘서트에서 사용되어진 피아노 선율은 듣는이로 하여금 영화속 연인들의 애잔한 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 음악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감상의 묘미를 가진다고 하겠습니다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구하기가 엄청 어려웠는데 국내의 굿 인터내셔날이라는 레이블에서 음악에 대한 판권을 사들여서 아주 정성스럽게 시디로 발매해주어서 더없이 기쁘기만 합니다.우리도 이러한 음반을 발매할 수 있다는게 자랑스럽기까지 한 사운드트랙입니다.사운드트랙에는 주인공들의 대사가 실려있어서 영화적 생동감을 살리는데 있어서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neB 2004-07-24 0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텔라의 미소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네요. OST도 너무 좋죠.
 
Mission O.S.T.
엔니오 모리꼬네 (Ennio Morricone) 노래 / 이엠아이(EMI) / 1996년 12월
평점 :
품절


영화 'mission'에서 흘러나오는 'gabriel's oboe'에를 처음 들었을때는 너무나 황홀하여서 숨이 막힐 지경이었습니다.과연 이 아름다운 음악을 누가 만들었을까라고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을 지경이었으니깐요.아니나 다를까 이 음악을 작곡한 사람은 'ennio morricene'였습니다.그에게는 분명히 인간의 감성을 읽을 줄아는 무언가 남들과는 다른 탁월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게 분명합니다.

수많은 영화음악을 만들었으면서도 매번 관객들에게 신선함을 안겨주는 것은 그만이 가진 재능이 아닌 다음에야 무엇으로 설명을 할 수 있겠습니까? 이 외에도 기타로 연주되는 'brothers'나 코라스가 너무나 아름다운 'on earth as it is heaven'등은 이 사운드트랙을 더욱 값지게 하고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제레미 아이언스나 로버트 드니로의 연기도 훌륭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영화적 내용보다는 음악이 더욱 훌륭하지 않을까 합니다.영화음악을 사랑하시는 분이라면 필히 들어보셔야할 사운드트랙중의 한장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