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d g et Jones's Diary (브리짓 존스의 일기) Vol. 2
Various Artists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1년 11월
평점 :
품절


영화 '브리짓존스의 일기'에 사용되어진 음악은 영화의 분위기와 아주 잘맞아 떨어졌었습니다.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패트릭 도일이 영화음악을 담당하였기 때문에 어느정도는 사운드트랙에 대한 신뢰를 가졌었는데 스코어곡보다는 기존의 곡들이 많았음에도 사운드트랙으로서의 매력은 충분했습니다

패트릭 도일은 칼리토,센스 앤 센스빌리티,햄릿,도니 브래스코,위대한 유산 등에서 뛰어난 작곡 실력을 발휘했을 뿐만 아니라 사운드트랙의 선곡에 있어서도 남다른 재능을 보여주었는데 첫번째 사운드트랙이 인기를 얻자 미처 수록하지 못한 곡들을 모아서 두번째로 발매한 것이 이 음반입니다.

요즘은 영화음악이 히트를 치면 사운드트랙을 한장 더 발매하는 게 유행처럼 되어있는데 그 대표적인게 웨딩싱어나 코요테 어글리와 이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하지만 구매자의 이 입장에서는 경제적으로 무리가 가는게 사실입니다.

이 사운드트랙을 구입한 건 첫번째 음반에 수록되지 못했던  다이아나 로스의  AIN`T NO MOUNTAIN HIGH ENOUGH를 듣기 위하였던 겁니다.이왕이면 처음 발매할때부터 두장의 음반으로 구성된 패키지형태의 음반으로 발매되었더라면 좋았을텐데..아무래도 우리나라 사람과 외국사람이 듣는 음악적 취향이 약간은 다른 것 같습니다.그랬더라면 이 음반이 나오기까지 기다린 시간이 덜 아쉬웠을텐데 말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노 2004-08-26 2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탄하셨다고 하시니 쑥스럽네요^^;;
개인적으로는 영화음악 작곡가로는 잭 니체랑 패트릭 도일,조르쥬 들루르(불어 발음이 맞나 모르겠네ㅋㅋㅋ...)를 좋아합니다.그렇게 다작을 하는 편도 아니고 영화마다 색다른 느낌을 받아서 좋은 것 같아요..전 효주님이 올려놓으신 음악에 감탄하는데요.제이의 어제처럼은 정말 좋아했는데.퍼오려고 가보니 안되네요^^;; 아마 저의 실력 부족일겁니다..
 
Jackass The Movie - O.S.T
Various Artists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 '잭애스 더 무비'는 영화 제목에서 보는 것처럼 기상천외한 일들이 눈앞에 펼쳐지는 영화입니다.어떤 스토리가 있는 영화라기보다는 그냥 출연자들이 하는 행동을 그대로 카메라에 담아서 보여주는 정도에 지나지 않습니다.관객들로 하여금 대리만족을 충족시켜주려는 의도로 만들어진 영화같지만 그 행동들이 너무나도 괴상망측하고 희안해서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을 정도입니다.누구나 한번쯤 품어 볼만한 유치한 행동을 그대로 행동으로 옮겼으니 말입니다.출연자들 대부분이 스턴트맨이라는 점에서 어떻게 해서 이런 영화가 가능했는지 이해가 가더군요^^;; 

사운드트랙에는 영화의 전반적인 내용처럼 헤비메탈이나 락음악이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슬레이어,라몬스 등의 음악이 실려있는데 사운드트랙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편집앨범같은 인상을 받았습니다.이 영화의 마지막에 나온 칼 오르프의 카르미나 부나라 중에서 1번 오 운명의 여신이여가 수록되었더라면 좋았을텐데...이 영화에서는 그것밖에 들을 것이 없는 듯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merica's Sweethearts (아메리카 스윗하트)
Corrs 외 노래 / 워너뮤직(WEA) / 2001년 9월
평점 :
품절


영화 '아메리카 스윗하트'는 존 쿠삭,캐서린 제타 존스,줄리아 로버츠,빌리 크리스탈 등의 내노라하는 미국내의 유명 영화배우들이 출연한다는 점만을 놓고 본다면 아주 매력적인 영화입니다.거기다가 영화의 내용도 코믹 로맨스물이라고 하니깐 말입니다.하지만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는 그다지 큰 호응을 얻지 못하였습니다.아마도 그건 미국인들이 가진 정서적인 취향이 우리와는 많이 달랐기 때문일겁니다.

이 영화의 음악은 제임스 뉴튼 하워드가 맡고 있는데 그는 도망자,스페이스 잼,프리티 우먼 등에서 그의 빼어난 작곡 실력을 발휘했습니만 그가 맡은 영화의 사운드트랙에는 그의 자작곡보다는 기존의 곡들이 수록된 경우가 많았습니다.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에도 그의 곡은 제일 마지막에 한곡만 수록되어있고 나머지는 기존의 가수들이 발표한 음악들입니다.

코어스,게리 할로웰,마크 노플러만이 우리에게 알려진 뮤지션들이고 나머지 가수들은 잘 알려지지 않은 가수들이어서인지 전체적으로 사운드트랙이 가지는 힘은 조금 떨어진다고 하겠습니다.마지막으로 실린 제임스 뉴톤 하워드의 자작곡이 귀에 들어오는 정도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스, 정류장 O.S.T.
루시드 폴 (Lucid Fall) 작곡 / 드림비트 / 2002년 2월
평점 :
품절


솔직히 아직 버스,정류장이라는 영화는 보지 않았습니다.영화도 보지않고 이 사운드트랙을 구입하게 된 건 이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담당한 조윤석씨의 원맨 밴드 프로젝터 그룹인 루시드 폴의 음악을 듣기위해서 였습니다.

나즈막하니 몽롱하게 번져오는 조윤석씨의 보컬은 그의 음악을 듣지 않고서는 표현할 수 없는 편안함을 가져다 줍니다.어떻게 보면 80년대의 포크그룹들의 음악을 연상시키기도 하며 이 사운드트랙의 마지막 곡인 '약속된 사랑은'에서 흐르는 단순하디 단순한 음악은 촌스럽게까지 느껴질 정도입니다.

5번째 트랙의 섬과 9번째 트랙의 drifting은 원래 스웨터와 미선이의 음악인데 원곡을 그대로 사운드트랙에 실어두고 있습니다.연주곡인 그대 손으로,sur le quai는 다른 곡들에 비해서 무척 세련된 느낌입니다.나일론 기타소리와 피아노 오보에 등이 들려주는 느낌은 재즈적인 음색을 만들어 내기도 합니다.

무어라 한마디로 단정짓기 힘든 루시드 폴의 음악은 앨범 자켓과 속지의 내용을 통하여 아직 보지 않은 영화의 이미지를 저에게 전해주는 것만 같습니다.

음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문외한의 귀지만 루시드 폴이라는 그룹은 분명히 댄스음악으로 넘쳐나는 국내 가요시장에서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몇안되는 기대되는 그룹입니다. 조윤석씨의 흐느적 거리며 힘없게 느껴지는  보컬속에는 분명히 내면 깊숙이 어디선가 흘러나오는  힘을 느끼게 하는 매력을 가진 노래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eepless In Seattle - O.S.T.
Various Artists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0년 2월
평점 :
품절


영화 'sleepless in seattle'은 맥 라이언과 톰 행크스가 주연을 맡은 전형적인 헐리웃식의 로맨스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음악은 60년대의 빅밴드를 연상시킵니다.

첫곡인 지미 듀란트의 as time goes by는 영화 카사블랑카로 유명한 곡이죠.거기에다가 루이 암스트롱과 냇 킹콜,리키 리 존스태미 위네트의 전설적인 뮤지션들의 노래와 칼리 사이먼,조 카커,해리 코닉 주니어의 음악들이 뒤섞여 신,구의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 사운드트랙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곡은 셀린 디온과 클라이브 그리핀의 듀엣 곡인 when i fall in love가 아닐까 합니다.사랑에 빠졌을때는 어떤 감정일까요?? 그 대답은 이 영화를 한번 보시면 아실것 같기도 합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weetmagic 2004-09-24 17: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리 코닉 주니어 너무 좋아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