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책무기력증에 빠져 있었다. 이 책 저 책 집적거리며 반쯤 읽다가 휙 집어던지기를 몇 번이나 했는지! 그러다 오랫만에 첫사랑 셜록 홈스를 읽으며 다시 불타는 독서열.ㅋㅋ 봄이 되니 슬슬 새로운 책들도 쏟아져나오기 시작하고, 더불어 마음은 점점 급해지고 뭐 그렇다.

 






기나긴 겨울이 지난 끝에 드.디.어. 야구 시즌이 돌아왔다. 베이스볼 2011. 올해는 프로야구 30주년 기념이라 관련 기사 및 몇 가지 읽을거리들이 있어 눈에 들어온다. 예판 이벤트 중에 개막전 첫 홈런의 주인공을 맞추면 해당 선수의 사인볼을 준다고 해서 응모.ㅋ 최근에 나온 추신수의 책에도 슬쩍 눈길 한 번. 
 




한국학과 관련된 계간지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문헌과해석'이 아닐까 싶다. 다양한 학자들의 다양한 시각을 접할 수 있는 것도 좋지만, 서로간의 교류를 통해 하나의 담론을 형성해간다는 점에서 문헌과해석은 그 의미가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바로 그 문헌과해석의 50호를 기념해 <한국학 그림과 만나다>가 출간되었다. 이름이 낯익은 분들도 계시고, 마음속으로 이 분과 작업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한 분들도 계셔서 꽤 알찬 독서가 될 듯하다. 서점에서 몇 페이지 들춰보았는데 만듦새도 좋은 듯. 참고로 표지에 들어간 제목자는 정민 선생님께서 쓰셨다고 한다. 
 









어쩐지 유머러스한 제목이라 눈에 들어온 책. 오랫만에(라고 해봐야 고작 두 달;;) 북스피어의 신작. 엄청난 능력을 지니고 있지만 의외로(?) 평범한 히어로들의 이야기가 그려지는 책이라고 한다. 하늘을 날 수도 있고 떨어지는 인공위성을 우주 멀리 던져버릴 수도 있지만 촌스러운 패션 감각에 여자를 밝히는 히어로, 태어나서 한 번도 화장실에서 볼일을 본 적이 없는 히어로 등 각각의 이야기를 읽어가며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을 듯. 

 



레스포삭 무크지. 생각보다 큰 듯하여 살까말까 고민중. 내용이야 뭐 레스포삭 신상 카탈로그이니(...) 순전히 장바구니 하나 구할 요량이지만 장바구니도 이건 좀 크지 않나라는 생각도 ㅎㅎ 알라딘에는 가방 디테일이 나와 있지 않아 잠시 옆동네 참고를. 
 

 

그 외에 눈에 들어온 책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Kitty 2011-03-16 0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헐???????레스포삭 무크 계속 안나왔었늗네 이게 왠!!!!!!!!!!!!!!
당장 달려갑니다!!!!!! 매지님 감사의 뽀뽀를!!! (쿵;)

이매지 2011-03-16 11:57   좋아요 0 | URL
키티님의 기쁨이 생생히 느껴지는 댓글인데요? ㅋㅋㅋㅋㅋㅋㅋ

Kitty 2011-03-16 0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번 검정이랑 3번 흰색 중에서 마구 고민중이에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매지 2011-03-16 11:57   좋아요 0 | URL
저도 별과 꽃모양 중에 고민이예요 ㅠㅠ

다락방 2011-03-20 1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정말 몰라서 묻는건데요 그러니까 저 레스포삭은....가방 이란 얘깁니까? 이매지님 글도 읽어보고 키티님 댓글도 읽고 또 상품 정보도 봤는데 무슨말인지를 모르겠어요. 천..가방입니까?

이매지 2011-03-20 20:09   좋아요 0 | URL
레스포삭이라는 브랜드가 있어요. 천가방은 아니고 정말 시장가방 같은 코팅된 재질(?)의 가방이요 ㅎ
잡지 부록처럼 저 책을 사면 레스포삭 가방을 준다고 보시면 될 듯 ㅎㅎ

유부만두 2011-03-25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빨랑 날이 더워지고, 서늘한 여름 밤 공기 속에서 야간 경기를 보고 싶어요!!!
엘쥐 파이팅!!!

이매지 2011-03-25 10:28   좋아요 0 | URL
으흐흐. 저 개막전 예매 성공했어요 ㅎㅎㅎ
포기하고 있었는데 누가 취소했는지 마침 있더라구요 ㅎㅎ
다음주는 아직 추울 것 같아서 좀 걱정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