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은 내게 무척 특별한 해인 것 같다.

우선, 반 세기에 가까운 나이가 되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게 되었고

​하고 싶은 것들을 모두 하려고 밀어붙인다는 건 무리라는 걸 알게 되었으며

눈물을 머금고 그 중의 일부를 취사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섰다.

​하지만 그동안 줄곧 ​미루고 미루던 인문고전의 세계에 발을 딛는 계기를 잡았다.

책나루 멤버들 중 몇 명과 작은 인문고전 모임을 ​시작했으며

위대한 고전 읽기 모임인 파이데이아에서 12년간의 대장정에 나섰다.​

​이 모든 것의 계기가 되어 준 것이

바로 <인문의 향연>이다.

 

아직도 기억난다.​

이 책을 서점에서 처음 보고 구입하면서

내가 인문잡지를 손에 잡게 될 줄이야...

예전엔 몰랐다...고 했었는데​

시중에서 절판된 창간호를 구하기 위해

무작정 출판사로 문의전화를 했고

다행히도 출판사의 보관용 중 일부를 지인들과 함께 

공동구매 해서야 간신히 읽을 수 있었다. ​

인문학에 막연한 두려움, 어려움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인문학 공부를 시작하는 이들에게 적합한 잡지​,

라는 컨셉에 맞게 내용도 알찼다.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책이라

거의 포기하고 있던 단테의 <신곡>을​

조만간 읽고야 말리라. 결심하게 했으며

인류역사상 가장 빛나는, 기념비적인 대 서사시,

호메로스의 <일리아스>와 <오뒷세이아>​를 맛깔난 소개글 덕분에

고대 그리스의 문학을 수월하게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꽃피는 춘삼월이 되어도

3호의 출간 소식이 들리지 않았다.

계간지니까 분명 봄호가 나올텐데...​

개나리가 피고지고, 벚꽃이 ​피고 그 꽃잎마저 다 떨어져도 감감무소식...

기다리다 기다리다

늘어난 목이 판문점에 다다를 때쯤,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늦은봄호가 출간된 것...

그리스서적의 번역에 독보적인 천병희 교수의 인터뷰 기사를 비롯해

커다른 눈깔사탕을 조금씩 핥아먹는 심정으로

아끼고 아껴서 읽었다.

 

 

6월이 되자

또다시 심장이 두근대기 시작했다.

여름호가 나올때가 됐는데, 됐는데, 왜 안 나오지?

​혹시 그것도 메르스땜에 편집작업이 차질을 빚나?

여름의 한가운데호, 혹은 늦은여름호라도 나오겠지... ​

계속 기다리다가

목마른 사람 우물 파는 심정으로

다시 출판사에 문의를 했다

"인문의 향연 여름호는 언제 출간되나요?"

출판사로부터 하루 늦게 도착한 답변에는 ​

"여름호부터 휴간할 계획입니다. 다른 편집단체를 찾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대했던 것과는 정반대의 소식을 전하고 있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인문의 향연>을 기다리는 사람이 나 하나가 아닐텐데...

아쉽고아쉽고 또 아쉽다.

그리고 안타깝다.

모쪼록,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이 여름이 가기 전에

<인문의 향연> 4호를 만날 수 있길...

​고대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7-02 08: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몽당연필 2015-07-02 07:37   좋아요 0 | URL
파이데이아..라고 있어요
위대한 서양인문고전을 매주 일정 분량 읽고 토론하는 건데요 그 커리큘럼이 12년짜리에요
전 1학년...^ㅈ^

몽당연필 2015-07-02 07:41   좋아요 0 | URL
http://m.blog.naver.com/hkyoung68/220329924466

프레이야 2015-07-02 08:01   좋아요 0 | URL
와우 정보 고마워요.

몽당연필 2015-07-02 12:45   좋아요 0 | URL
혹시 책모임 하시나요?

네이버 카페의 오프모임이 있는데...제법 오래 됐답니다. ^^
http://cafe.naver.com/bookishman/452958

2015-07-02 18: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몽당연필 2015-07-02 12:52   좋아요 0 | URL
넵, 도움이 되셨길...^^

2015-07-02 18: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몽당연필 2015-07-02 20:01   좋아요 0 | URL
휑하지 않던가요?
딱히 가꾸지 않아서 주로 아는 지인들이 찾는 숨은 블로그라서...^^;;

2015-07-02 20:0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