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책을 안사리라 1월달에 결심했지만, 2월달에도 어김없이 책을 사고 말았다. 오늘 도착한 책은 이렇게 9권인데 이중 세 권은 선물 받은 것이고 여섯권은 내가 산 것. 어쨌든 다 오늘 도착했고 이렇게 쌓아놓고 보니 세상 근사하다. 언제나 내가 읽고 싶은 책을 사긴 했지만 오늘은 유독 이 책탑이 너무 마음에 들어...

내가 산 책들중 몇 권에 대해서 잠깐 이야기하겠다. 왜 샀느냐 하는 변명.. 같은 거랄까.




그제였나, 텔레비젼에서 아기를 보았다. 예능 프로였는지 광고였는지 모르겠는데, 작은 아가가 너무 예뻐서

"으앗, 아가들은 정말 너무 예뻐!"

라고 나도 모르게 말했는데, 옆에 있던 엄마가,

"너는 그렇게나 애기들 예뻐하는데 네가 낳고 싶진 않니?"

물으시는 거다.

"엄마..내가 지금 나이가 몇인데 애를 낳아...어떻게 감당해..."

라고 말한 뒤에 좀 더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말했다.

"엄마, 나는 겁이 많아서 내가 아기 낳아서 키우는 건 못하겠어."

그러자 엄마는

"니가 무슨 겁이 많니? 겁도 없는 애가?!" 하셨다.

일전에도 내가 무언가 무섭다고 말하자 엄마는

"너는 남자는 안무서워하면서 저건 무섭니?" 했더랬는데, 엄마에게 나는 딱히 겁나는 게 없는 사람인것인가...


아기를 낳고 키우는 것에 겁이 난다는 건, 아기 낳는 게 겁난다는 게 아니다. 그 아이가 자라는 동안 일어날지도 모를 일들에 대해서 겁이 난다는거지. 사소한 부주의로 다칠까봐 그리고 아플까봐. 아이들에 대해서라면 나는 정말이지 걱정이 많다. 겨울왕국도 보다 끈 사람이여 내가...


아, 그런데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지? 토베 얀손하고 무슨 상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제 책을 주문하면서 '조카랑 같이 읽을 책'을 사고 싶었다. 종종 그렇게 한두권씩 넣고 내가 먼저 읽은 다음에 조카에게 주곤 했는데, 이번에도 그런 책을 사고 싶었던 것. 그러다 마침 오래 보관함에 있었던, 토베 얀손의 [여름의 책]이 딱 보이는 게 아닌가. 오, 이 책이라면 괜찮겠다. 게다가 할머니와 손녀 이야기라는데, 우리 조카는 할머니를 매우 사랑해. 아웅. 얼른 읽고 조카에게 줘야지.




몇년전 처음 페미니즘에 관심이 생겼을 때, 참 부지런히도 정희진,권김현영, 한채윤의 강의를 쫓아다니고 또 글도 읽었다. 정말 열심히 그랬어. 그랬건만, 언젠가부터 권김현영과 한채윤의 글을 더이상 읽을 수 없다, 고 생각하게 되었다. 이제는 읽으면 뭔가 읭? 스러운 것들만 자꾸 보여서... 뭐랄까, 내가 처음 공부했던 그 때로부터 아무것도 더 확장되지 않는 것 같은, 고정된 이미지랄까. 몇 년전에 그들에게 막 달려갔다면 지금은 그들을 지나쳐서 내가 또 열심히 달리고 있는 것 같은 그런 기분이다. 그래서 나는 이제 더이상 한채윤과 권김현영의 글에 움직이지 않는다. 그러나,


정희진 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정희진 쌤에 대해서도 간혹 '흐음, 그건 좀 아닌 것 같은데' 할 때가 있긴 하지만, 정희진 쌤의 글에 대해서라면 여전히, 나를 움직이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한다. 여전히 나에게는 어쩔 수 없이 가장 똑똑한 사람중 한 명이고, 그래서 정희진의 글이라면 놓치고 싶지가 않다. 게다가 정희진 단독저자라니, 너무 좋다!! 단독저자로 나온 책이라면, 바로 사야지! 그렇게 나는 거침없이 질렀다.






윤김지영 쌤의 역서다.

윤김지영 선생님을 처음 만났을 때(물론 나는 강의 듣는 사람으로) 여러가지로 흥분된 마음을 안고 집에 돌아갔던 기억이난다. 어릴 때부터 '이건 왜그러지?' 라는 의문을 품었다가 철학을 공부하기로 마음먹고, 그래서 철학 공부를 하기위해 프랑스로 간 사람. 크-

윤김지영 선생님의 강의를 듣기 위해 나는 창원까지도, 부산까지도 갔더랬지.

항상 젊은 페미니스트들의 이야기를 한껏 귀담아 들어주시고 계속 부지런히 공부하고 일하신다.

이렇게 역서가 나온 게 바로 그 증거.

제가 읽어보겠습니다!









한 달에 한권의 책을 정해두고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를 하지만, 그걸로도 부족한 것 같아 계속 다른 여성학 책들을 읽고싶어진다. 그렇게 집에 여성학 책들이 쌓여만 가는데, 그게 나쁘지 않다. 누군가 내 책장에 와 본다면 내 책장만으로도 아마 나에 대해 어느정도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오늘 함께온 '캐슬린 배리'의 [섹슈얼리티의 매춘화]도 어서 읽고 싶어서 미치겠다. 그렇지만 이렇게 읽고 싶어 미치겠는 책이 너무 많은 것이 함정... 으하하핫.


아무튼 책들이 이렇게 한꺼번에 도착해서 매우 씐난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2-11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토베 얀손 책은 ... 어른책 같아요. 동화나 아름다운 섬 생활 이야기랑은 좀 거리가 있어요. 전 재밌게 읽었어요.

다락방 2020-02-11 15:18   좋아요 0 | URL
앗. 읽어보고 판단해야겠네요. ㅠㅠ

그렇게혜윰 2020-02-11 15: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가릿애트우드 좋아하는데 저 시리즈는 표지가 맘에 안들어서ㅠㅠ 내용은 분명 좋겠지만요^^;,;;

다락방 2020-02-11 15:19   좋아요 0 | URL
저도 표지때문인지 어쩐지 안끌려 안사고 있었는데 며칠전 단발머리님 페이퍼 보고 샀어요. 아아, 알라딘이란... ㅋㅋ

그렇게혜윰 2020-02-11 15:20   좋아요 0 | URL
저도 아마 곧 독서모임 책으로 정해질 것 같아용.....답정구매

다락방 2020-02-11 15:21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답은 언제나 구매...였던 겁니다..

단발머리 2020-02-11 15:45   좋아요 0 | URL
이 책이 시리즈라고 하더군요 2권은 홍수의 해, 3권은 미친 아담이라고요~~ (후다닥!)

다락방 2020-02-11 15:46   좋아요 0 | URL
세상에... 제가 지금 무슨 짓을 저지른겁니까. 시리즈에 발들인거란 말입니까!?

단발머리 2020-02-11 15:47   좋아요 0 | URL
그그그...그러하옵니다! 서로 얼만큼 연결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다락방 2020-02-11 15:48   좋아요 0 | URL
책지옥이네요.. 아니면 애트우드 지옥인가........그러나 그런 지옥이라면 나는 좋네......

그렇게혜윰 2020-02-11 15:49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 3부작인 줄 모르셨구낭 ㅋㅋㅋㅋ현명한 소비자인 줄 착각할 뻔 ㅋㅋㅋㅋ

다락방 2020-02-11 15:50   좋아요 0 | URL
제가 책소비할 때는 특히나 더 현명함과는 거리가 멉니다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0-02-11 15: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쩜... 너무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처음 보는 책도 많네요. 여성혐오의 시대,가 눈길을 끄네요@@

다락방 2020-02-11 15:47   좋아요 0 | URL
여성혐오의 시대는 안그래도 제가 눈독들이던 책인데, 트윗에서 제가 신뢰하는 엄청난 여성학책 독서가분이 읽고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거침없이, 고민없이 질렀습니다!! 언제 읽을지 모르지만 다 읽으면 감상 쓸게요. 물론 그전에 단발머리님이 먼저 읽으실지도 모르지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0-02-11 15: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름의 책>은 유부만두 님과 비슷한 의견입니다. ㅎㅎ 조카가 어른 되고 읽으면 좋아할 것 같아요. 아니면 적어도 고등학생쯤 됐을 때? ㅎㅎ (땡스 투 고맙습니다)

다락방 2020-02-11 15:58   좋아요 1 | URL
아 그렇단 말입니까... ㅠㅠ 슬프네요. 재미없는 해리포터나 계속 읽어야겠어요 ㅠㅠㅠ
(땡스 투는 천만의 말씀입니다. 잠자냥 님을 알라딘 재벌로 만들어드리는 게 제 꿈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0-02-14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쌓아놓으신 책의 페이지를 다 더하면 2000? 1000?

친해지고 싶은 책들을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락방 2020-02-14 14:34   좋아요 0 | URL
얄라알라북사랑님, 페이지수 다 더하면 3천도 훌쩍 넘을것 같은데요?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