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카 요코'의 《나의 페미니즘 공부법》을 읽다 보면 하루카 요코가 대학원에 다니면서 함께 다니는 학생들과 나누는 대화가 종종 등장한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다같이 페미니즘 공부를 하는 학생들인데, 하루는 한 명이 안보이길래 '그 학생은 어디갔냐' 물으니, '맥키넌 만나러 갔다'고 하는거다. 그렇다, 그 학생은 페미니즘을 공부하다가 '캐서린 맥키넌'이 너무 만나고 싶어져서 슝- 미국으로 날아가버린 것이다. 맥키넌을 만나겠다는 그 생각 하나로!


페미니즘 관련 책을 읽다보면 맥키넌의 이름은 종종 등장하는데, 위의 부분을 읽다가, 그러고보니 내가 맥키넌을 읽어보진 않았군, 하면서 책을 검색해 보았다. 아니, 이런 일이. 절판이었다.

















절판인데, 개인판매자들은 막 3만원에 이걸 팔아.. 예스로 가면 2만원 안쪽도 있긴 하지만, 이 책 정가가 8천원인 책인데.. 3만원이라니, 너무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중고매장을 검색해봤더니 전라도에 있는 알라딘에 이 책 중고가 상태 <중>인 상태로 4천원에 판매되고 있더라. 이 책을 너무 읽고 싶은 마음에 어제 잠깐, '전라도에서 이거 사서 저한테 보내주실 분!' 하고 페이퍼도 올렸었는데, 이걸 내가 어떻게든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를 계속 고민하게 만들었다.


당연히 도서관에 검색해보았지만 없었으므로 저런 페이퍼까지 썼던건데, 그러다가 도서관 이용을 자주하는 친구에게 '혹시 내가 서울 모든 도서관에 있는 책들을 검색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느냐' 물어보았다. 도서관마다 들어가서 검색하는 게 아니라 한 번에 슝- 검색하는 거. 친구는 있다며 알려주었고, 그래서 나는 이 책이 양천도서관에 있다는 걸 알게되었다. 그래, 양천도서관에 가자! 그래서 어제 내가 올린 페이퍼를 부랴부랴 지웠는데,



양천도서관... 가려면 못 갈 것도 없지마는... 나는 양천도서관에 전화해 물어보았다. 나는 강동도서관 회원인데, 우리 도서관에 없는게 양천에는 있더라, 내가 그 책을 빌리는 방법이 양천도서관 가는 거 말고 혹시 또 있느냐, 물어보았다. 직원분은 책바다 서비스 이야기를 해주었다. 책바다 서비스를 이용하면 강동도서관에서 양천도서관에 있는 책을 받아볼 수 있다는 것. 반납도 역시 강동도서관에 할 수 있다는 거였다. 그러려면 일단 책바다 서비스에 가입하여야 한대. 좋다, 하자. 그렇게 나는 어제 가입을 했는데, 그리고 신청하려니, 내 소속 도서관에 일단 1회 방문하며 뭐 신청허가가 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 어제 나는 퇴근하면서 도서관에 갔다. 그런데 책바다 서비스 담당자는 여섯시에 퇴근해버린대.. 나는 결국 하지 못했어... 하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페이퍼 삭제하지 말고 그냥 둘걸.


아무튼, 그래서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출판사 여러분, 이 책 좀 재출간 해주세요!!

부탁드려요...제발요..... ㅠㅠ

저 이거 읽으려고 하다보니 너무 심신이 피곤해요. 노화가 진행되고 있는 저는 피로합니다. 걍 내주세요. 사서 읽을게요.. ㅠㅠ


















그리고 내는 김에 '안드레아 드워킨'의 《포르노그래피》도 부탁합니다.. 이 두 책들 지금 나오면 잘 팔릴 거에요. 여러분, 힘내! 이거 내달란 말이야. 게다가 안드레아 드워킨은 다른 책도 많아요. 여러분, 이 책들도 도전해보자.




















《포르노그래피》원서를 사두고 시름이 깊다... 아마존으로부터 내게로 오고있을텐데, 그게 온다고 내가 어쩔겨... ㅠㅠ

저는 언제든 책을 위해 돈을 쓸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 나말고도 좀 있잖아요? 이 책들 재출간하면 제가 알라딘에서 진행하는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도서로 선정할게요. 그래봤자 같이읽는 사람 몇 명 안되지만...

힘내요, 출판사들...






하루키의 신간이 나왔다는 소식을 알게 되었지만, 예전만큼 하루키의 신간 소식에 가슴이 뛰지 않는다. 으앗, 하루키니까 사야지! 하던 날들이 내게 무척 오래였지만, 지금은 무덤덤하다..

읽고싶어지면 그 때 읽을게, 하루키여..














박경리의 작품은 천천히 죄다 읽어볼 생각인데, 마침 이 책의 개정판이 나왔다. 전후 성담론에 대한 박경리 나름의 답변이며, 성녀와 마녀 이분법에 대한 글이라고 하니, 으앗, 하루키의 책보다 이천배쯤 설레어버리는 것.














공부뽕 차는 독서를 했더니, 이 느낌 계속 이어가고 싶어 이 책도 장바구니에 빠르게 넣었다. 사실 어제 결제까지 갔었는데, 이렇게 충동적으로 계속 책을 구매하는 것이 옳은가... 를 고민하다가, 한 주 미루자, 생각했다. 월급 타면, 그 때..


얼마전에 와인냉장고가 비었으나 돈이 없어, '월급 타면 와인냉장고 채울거야' 라고 했더니, 제부가 내게 물었다. "월급 안타면 냉장고 못채워요?"


네.... 그렇습니다..왜요, 뭐, 왜. 그게 뭐.











아니, 가부장 무너뜨리기 라니...

제목이 너무 좋잖아요?

월급 타면.. 그 때 봅시다. 빠이룽..












오늘 아침 출근 길에는 '포스터'의 《모리스》를 읽으면서 왔다. 현재 100페이지 남짓 읽었는데, 아니, 설마, 사랑, 이렇게 짧은 순간이 다인 것은 아니지, 사랑 더 할거지? 하는 아쉬운 마음이 되어 양재역에서 책장을 덮었다. 사랑 더해야지, 이정도로 끝내면 안돼. 뒤에 남은 페이지가 설마 다 추억인 건 아닌거지? ㅠㅠ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19-12-04 1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 읽고 싶은 책은 다 재출간하라. ^^ 모리스 너무 너무 짧아요. 여하튼 좋은 결론이랍니다. 하루키 신간은 ㅋㅋ 저는 여전히 궁금하긴 해요. 그래서 올해의 마지막 책 구입으로 할까 고민중이랍니다.

다락방 2019-12-04 13:12   좋아요 0 | URL
흑흑 재출간에 힘을실어주는 댓글 감사합니다, 블랑카님.
모리스 빨리 읽고 싶은데 일하느라 초조하네요. ㅋㅋ
하루키는 나중에 블랑카님 리뷰 읽고나서 결정해야겠어요. 으흐흐흐..
저도 한 번(어쩌면 두 번 혹은 세 번) 크게 지를건데(응?) 살 책이 너무 많아 미치겠어요.. ㅠㅠ

단발머리 2019-12-04 13:54   좋아요 0 | URL
여기에 줄 서면 되겠네요.
저도 블랑카님 리뷰 읽고 하루키를 결정하겠어요.
하루키 보다 강력한 블랑카님 파워~~~!!!

다락방 2019-12-04 16:34   좋아요 0 | URL
네, 여기에 줄 서시고 기다려봅시다. 하루키를 읽을지 말지.. ㅋㅋㅋㅋㅋ

blanca 2019-12-04 17:24   좋아요 0 | URL
ㅋㅋ 갑자기 부담감이 팍...

slobe00 2019-12-04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출간하라~~~~
중고서점책 온라인으로 주문할 수도 있던데 안되는 책도 많아서 아쉽네요..
양사나이의 크리스마스, 낭독음원을 들은 적 있는데 진짜 귀여운 이야기였어요~ 조카분과 함께 읽어도 될것같은^^

다락방 2019-12-04 13:19   좋아요 0 | URL
맞아요, 중고서점에서 배송되는 책도 있는데, 제가 원하는 책은 절판된 책이라 배송불가 상품이라고 하더라고요. 매장에서만 구매 가능하다고.. ㅠㅠ 재출간 응원 감사합니다.

아니, 양사나이의 크리스마스.. 귀여운 이야기라고요? 맙소사.. 어쩌죠 저는... 하아-

2019-12-05 0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5 07: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19-12-07 0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맞아요. 장바구니에 넣어두었다가 결제는 두번 생각하고^^;;

다락방 2019-12-08 19:56   좋아요 0 | URL
오전에 적립금 유효기간 다 된게 있다는 문자가 와서 어서 빨리 결제하러 가야겠어요. 천원 잃기 싫어 몇만원 결제하는 어리석음이여... 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