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펜, 파스텔, 소요시간: 50분 ※펜을 쓴 것은 매우 실수였다. 돌이킬 수 없었다)

 

누구나 자신만의 동화를 가지고 있다. 어린 시절은 그런 것들이 가득 담겨 있는 보석상자다. 나는 그런 보석이 사라지는 게 안타까워 그림을 그리듯 이야기를 만드는 건지도 모른다. 다른 사람들에게서도 그걸 발견하게 된다.

 

 

 

말(馬)이 없는 마을

 


빨간머리 앤이 살고 있을 법한 작은 마을이 있다.
앤은 없지만 이 마을의 아이들도 늘 책을 읽는다.
아버지가 스님이었던 C는 헤세를,
아버지가 집을 나가버린 A는 세르반테스를 읽고 있었다.
그들의 형, 언니들은 도스토옙스키나 체 게바라를 읽었다.
그저께는 A의 삼촌이 죽었다. 사거리 시내에서 갑작스럽게.
그 포즈는 알베르 카뮈 같았다고 했다.
하필 너무 시적인 사람이 목격자였다.
C와 A는 그게 어떤 포즈였을까 이야기하며 걸었다.
아직까지 그들에겐 죽음은 시적인 이야깃거리에 지나지 않았다.
다리를 건너는 중 A와 C는 동시에 한 곳으로 시선을 멈췄다.
곰이 강을 건너고 있었다. 튼튼한 다리로 거뜬히 물살을 가르며.
A와 C는 들고 있던 책을 꾹 움켜쥐고 그 광경을 바라보았다.
숲 속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너무나 조용한 6월이었다.
C는 가지고 있던 카메라를 만지작거리며 말했다.
ㅡ 한 번쯤 돌아봐 줘도 좋을 텐데.

A는 곰에게 눈을 떼지 않고 말했다.
ㅡ 우리에게 달려오면? 너는 아파서 도망도 가기 전에 숨차 죽을걸
C는 입가를 일그러뜨리며 A를 힐긋 보고 말했다.
ㅡ 너, 내가 얼마나 빠른지 알게 될걸? 하지만 죽진 않을 거야. 곰이 우릴 죽일 이유가 없잖아.
곰의 모습이 숲 속 나무 사이로 가려져 보이지 않게 되자 A는 말을 이었다.
ㅡ 요즘 그림을 그리고 있어, 조각을 더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얄지 잘 모르겠어.
C는 A를 잠시 바라보다가 시선이 흐트러진 채 대충 대꾸했다.
A도 그 시선을 좇으며 말을 이었다.

진규 馬頭 조각 본 적 있어?
C는 다리 난간쪽으로 발을 떼며 말했다.
ㅡ 어, 아니, 잠깐.
C는 다리 아래 사진을 찍었다. 누군가 떠내려 보낸 하얀 종이배였다.
어느 마을이나 그렇지만 이 마을 강가에도 온갖 것이 떠내려 왔다.
먹을 것이 담겨 있던 갖가지 포장지, 살이 부서진 낡은 우산,
어느 아기의 알록달록한 장난감, 누군가의 신발.
어느 날은 하구에서 젊은 여자 시체가 발견되었다.

형사들이 다녀갔지만 그 일은 물에 젖어버린 채 지나가 버렸다.
C는 그런 강가의 온갖 것들을 찍었다.
ㅡ 곧 여름이 오니까 떠내려 오는 것들이 많아지고 있어. 올핸 어떤

사진들을 찍게 될까, 그런데 아까 뭐라고?  馬頭라고?
A는 C를 흘겨보곤 웃으며 말했다.
ㅡ 아니, 코뿔소라고 했어!
A는 미셸 투르니에가 얼마나 말 예찬론자인지 흥분하여 떠들었고,
C는 평생 말 한 번 못 타보고 죽을 거 같다고 짐짓 걱정스레 말했다.
말이 한 마리도 없는 마을은 이른 여름의 숲 냄새로 가득하고 그들은 스스로 차려 먹을  저녁식사를 위해 집으로, 집으로.

ㅡ 落馬하는 돈키호테

A는 자신이 만들 첫 조각의 이름은 그것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 생각은 오랫동안 잊혔다.
내일은 또 다른 이야기로 그들은 이 마을에 살고 있을 것이다.

 

 

ㅡ Agalma

 

 

권진규(1922-1973, 자살)

"마두"(1969 / 34x58x20 /테라코타)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벤투의스케치북 2017-02-01 09: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갈마님이 그리시는 초상화.. 상상해봅니다...오랜만의 포스팅이네요...

AgalmA 2017-02-01 11:13   좋아요 2 | URL
예, 안녕하세요. 설 연휴 잘 보내셨습니까^^ 이런저런 이유로 서재는 좀 뜸했는데 그래봐야 일주일도 안된 걸요ㅎ;
초상화 그리기 저는 별로 재미가 없더라구요. 제 초상화는 더더욱ㅎ! 제 얼굴을 보며 거듭 지리멸렬함을 느끼고 싶지 않다는ㅎ;; 언젠가 제 사진을 매일 찍어본 적 있죠. 서글퍼서 그만뒀어요ㅎ...

[그장소] 2017-02-01 1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이 글 직접 지은 이야기 인가요? 흥미롭네요 . 이야기가 , 어디로 튈지모르며 돋는 빗방울같아요.
^^
아아..그 2월 오고 말았네요 . 그쵸?

AgalmA 2017-02-01 10:34   좋아요 2 | URL
네. 한 10년 전에 10분 만에 지은 이야기입니다. 요즘 제 글쓰기를 돌아보게 되네요ㅜㅜ
2월은 또 3월도 데려 올테고, 내 친구 집은 어디인가ㅎㅎ;;

[그장소] 2017-02-01 10:41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ㅎ 앜 ㅡ 친구네 집은 둘째치고 신발이나 ...( 끙 ~ )
Agalma 님은 요즘 돌아보시죵? 전 매번 매번 한계를.찍는 느낌 .. ㅋㅎ( 자랑이닷!!)
어찌 안그럴까..10분만에 재미진 구성의 이야길 도깨비 방망이 처럼 두들겨 내 놓는 분이 계온데~~^^♡

cyrus 2017-02-01 1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린 시절의 추억을 귀중한 보석처럼 소중히 잘 간직해서 추억과 관련된 사람들에게 알려주면, 거의 모르는 경우가 많았어요. 내가 몇 십 년 동안 애지중지하게 여겼던 추억의 보석이 한순간에 돌이 되어버리는 순간이죠. 그럴 때 정말 안타까워요.. ㅎㅎㅎ

AgalmA 2017-02-01 11:39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그런 경험 많아요. 이런저런 얘기하면, 그래? 난 잘 모르겠는데...답이 돌아오면 ㅜ_ㅜ.... 뭐, 그런 거까지 기억해 하면 더 비수;;

양철나무꾼 2017-02-01 1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권진규, 고딩땐가 미술 책에 나왔었죠.
친구의 얼굴.
덕수궁에 그거 보러 몇번 갔었던 기억이~^^
좋네요~^^

AgalmA 2017-02-01 17:35   좋아요 0 | URL
권진규 마두도 교과서에 나왔던 거 같은데요? 특별 전시할 때 못 가서 아쉬웠음요. 한국 조각가 특별전 같은 거 좀 해줬으면 좋겠어요. 해외 유명 작품만 조명 때리지 말고.

yureka01 2017-02-01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이 무척 귀여워요^..^/

AgalmA 2017-02-01 17:37   좋아요 0 | URL
이번 그림은 촌스러움의 귀여움이랄까요ㅎ; 최민식 사진작가의 골목길 아이들 분위기 은근 바랐는데 실패!ㅜㅜ

겨울호랑이 2017-02-01 1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고유명사에 많은 내용이 압축되어 있는 이야기가 아닐까 짐작만 해봅니다. 이야기의 이해는 다음으로 넘기고, 순정만화의 한 장면 같은 그림 즐겁게 감상하고 갑니다. Agalma님 따듯한 하루 되세요^^:

AgalmA 2017-02-01 17:40   좋아요 1 | URL
즐겁게 감상해 주신 걸로도 감사하죠^^ 담엔 스토리에 맞춰 그림을 그려봐야 겠어요^^

페크(pek0501) 2017-02-03 16: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AgalmA 2017-02-03 16:33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pek0501님. 울적해서 그림 취미생활 몰두 중이죠^^; pek0501님 취미생활은 잘 진행되어 가고 계신지... 무용으로 건강은 더 좋아지실 거 같으니 하길 잘했다 하시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