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박스 자주 나르게 만들어 죄송해 택배 기사님께 시원한 망고 주스 한 캔 건네고 떳떳이 받다-ㅅ-!
바뀐 도서정가제에 맘 상해 두고 두고 읽고 소장할 책만 살 작심으로 고르고 골라서.

○ 소설
제임스 조이스 《복원된 피네간의 경야》 (어문학사)
1260 페이지 벽돌책. 주석이 책의 반을 차지ㅎㄷㄷ 김종건 교수의 최종판일까. 그동안 안 사고 벼르고 있던 보람 있네ㅎ! 가격은 살인적;
도스토옙스키 4대 장편 마무리되면 조이스 파야징!
한자가 엄청 많아서 박상륭 작자의 외국 버전을 보는 기분이다;;;

《율리시즈》에서 이어지는 《피네간의 경야》를 보면 조이스는 서양에서 문학의 시조로 여겨지는 호머의 신화를 더블린에서 재창조해 언어적 성서로 만들려고 한 게 아닌가 싶다. 야심이 가득한...

 

"조이스는 그의 《율리시즈》에 대하여 진작 초기에 당당히 말했다. "나는 너무나 많은 수수께끼와 퀴즈를 그 속에 담았기에 수 세기 동안 대학교수들은 내가 뜻하는 바를 논하면서 바쁠 것이요, 그것이 인간의 불멸을 보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중략)

그간 역자에게 《경야》의 번역은 40여 년간(1973~2017)의 粉骨의 작업이었다."

ㅡ이종건 교수 서문

 

이쯤 되면 제임스 조이스는 작가 악마^^;;;;


 

○ 시집
김남주 번역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푸른숲)
편집 시집 안 좋아하는데 이 시집은 다른 의미도 있으니...
사은품 ☆누드 제본 노트는 사진에서 보는 거보다 더 멋있다. 때 탈까 봐 아직 비닐 못 벗기겠다ㅎ;;
무지 노트라서 그림 그릴 때 쓸 생각^^


 

○ 기다리던 중고도서
알림 신청해 둔 게 뜨길래 이때닷! 싶어 늘 대기 중인 장바구니로 쏙~
내 언어 추적에 필요한 자료 중 하나.
솔 크립키 《이름과 필연》(필로소픽)


 

가장 기대하는 건 뭐니 뭐니 해도 ♥알라딘 굿즈 ♥5월 알라딘 굿즈 ㅋㅋ
☆린넨 책 쿠션 드디어 가졌당! ㅋㅋㅋ
알라딘 메모리폼 베개는 등받이용으로 책상에서 쓰는데 침대나 소파에 있을 땐 린넨 책 쿠션 생각이 간절해서 지름ㅎㅎ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쿠션이 웹 페이지에서는 밝은 베이지로 보였는데 실제 보니 카키 베이지에 광택 천 재질. 내 소파 색깔과 확연히 대비되는 거 보이시죠? 내 사진이 실제에 더 가까움. 이게 더 나을 수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사각 크로스백
후후~ 앨리스 아이템을 놓칠 수 없징!
통영 갈 때 가져갈까 말까 고민이넹!

 

 

 

● 오늘의 밑줄긋기

 

 

 

 

 

 

 

 

 

 

나는 압도적으로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
어찌 보면 희생은 압도적인 전이로 보인다.
사람은 보통 적당한 중심, 적당한 거리 속에서 자신을 유지한다
이 상태를 벗어났을 때 우리는 "괴짜다", "자기 중심적이다", 정도가 심하면 "제정신이 아니다", "미쳤다"라고 말한다.
맹렬하고자 할 때 얄팍한 자신은 물론 세계도 파괴되므로.
그럼에도
자아에 대한 압도적 신뢰는 종교, 믿음, 사랑과 퍽 닮았다.
이 문제에서 진실이나 진심 같은 건 사실 필요 없다.  이데올로기보다 더 징글징글한 늘 갈구하는 者라는 우리 특성 때문에. 외로움은 압도적인 내 필요를 추구하는 데 따른 부산물이다. 실존적인 운명이나 굴레라고 표현하는 것은 대책 없는 자기 연민이다.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05-12 15: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크하~~~~~~~ 피네간의 경야,는 일생 도전작들 중의 하나죠. 새로 나왔다는 이야기는 들은 것 같은데,
Agalma님 방에서 그 어마어마한 두께를 확인하게 되네요. 긴 여정 아무쪼록 완독하시길용~~

린넨 책 쿠션 너무너무 이뻐요. 저도 빨강이로 하나하고 싶은데.... ㅠㅠ
참, 앨리스 크로스백은 첨 봤어요. 그것도 예쁘당 .... 엉엉.....

AgalmA 2018-05-13 00:35   좋아요 1 | URL
죄송합니다. 제가 맞춤법이 틀렸는데 린넨이 아니고 리넨이 맞다고 하네요ㅜㅜ...입에 붙은 대로 쓰다보니...흑흑;
암튼 메모리폼보다는 책쿠션이 아무래도 뽀대나죠ㅋ! 전 블랙 이방인을 하나 더 들이고 싶은데 흐규...그냥 아무거나 사면 안 되나. 꼭 이벤트 신간 하나를 끼워야 하니 여간 고민이 아녜요;_;) 사놓고 묵혀두고 있는 게 한둘이 아니라서.
<피네간의 경야>는 언젠가 꼭 읽어야지 하던 책이니까 눈 질끈 감고 샀습니다^ㄱ^;;;
앨리스크로스백 이거 실제로 보면 더 이쁘답니다😍

syo 2018-05-12 17: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놈의 굿즈, 이 지갑 도둑놈의 굿즈들아......

AgalmA 2018-05-13 00:37   좋아요 0 | URL
고마워요;_;)...사는 입장에서는 그런 말할 처지가 아니라서ㅜㅜ

필리아 2018-05-12 18: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한창 <피네간의 경야>읽기를 위해 위밍업을 하고 있어요. 동지를 발견한 기쁨^^

AgalmA 2018-05-13 00:38   좋아요 0 | URL
전 계획해둔 도선생 읽고 가야 해서 한참 늦을 거 같은데 응원합니다^^!

보슬비 2018-05-12 23: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쿠션과 앨리스 크로스백 탐나네요. 옛날의 저였더라면 책이 탐난다고 했을텐데...ㅋㅋ

AgalmA 2018-05-13 00:41   좋아요 0 | URL
보슬비님도 앨리스 아이템 엄청 모으시잖아요ㅎㅎ 문학류 좀 멀어지려고 조절 중인데 문학 대상 굿즈라 고르느라 애먹었어요ㅜㅜ 도저히 이 가방은 그냥 놓칠 수 없겠더라고용😣😭

겨울호랑이 2018-05-13 00: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AgalmA님께서는 제임스 조이스로 넘어가시는군요.^^:) 마치 태양계 탐사를 마치고, 영원한 별들의 바다로 사라져가는 ‘보이저 2호‘를 바라보는 느낌이 드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요? ㅋ

AgalmA 2018-05-13 01:02   좋아요 1 | URL
저 우주 미아되는 거에요;ㅋ;);;;? 그..그렇긴 하죠.
갑자기 ˝나 이제 제임스 조이스 읽기로 했어˝하면
돌아오는 건
˝....😶....˝
or
˝@&#~&÷&#....what?˝
or
˝........힘내˝
이기 십상. 이해합니다. 저도 어제 초반 읽어 보며 안드로메다를 잠시 영접하고 책장을 덮고 심호흡*,,*)

겨울호랑이 2018-05-13 01:13   좋아요 1 | URL
앨리스를 좋아하시는 AgalmA님이라면 블랙홀에 빠져도 화이트홀로 나오실 분이니 좋은 결과 있으리라 믿어요. 저는 ‘시저‘보다는 ‘카이사르‘, 「율리시즈」보다는 「오디세우스」가 좋아요 ㅋ

AgalmA 2018-05-13 01:11   좋아요 1 | URL
화이트홀로 나와도 결코 같은 곳으로는 돌아올 수 없다고 하니 그게 그거잖아요😭;; 어디든 이보다는 나을라나ㅎㅎ;;
겨울호랑이님 자기 주역 너무 잘 보신당! 제가 생각해도 님은 율리시즈보다 오디세우스 파😋
말 한다는 걸 계속 깜빡했는데 연의 프사 넘 귀여워용😍💕

겨울호랑이 2018-05-13 01:13   좋아요 1 | URL
^^:) 단순한 것을 좋아하는 편인지라... 「율리시즈」는 너무 어려워요... 같은 이유로 앨리스보다는 「오즈의 마법사」의 도로시가 더 편하게 느껴지네요 ㅋㅋ

AgalmA 2018-05-13 01:18   좋아요 1 | URL
연의 도로시, 양철나무꾼, 허수아비(알라딘에 이 닉넴은 본 적이 없군...), 겁많은 겨울호랑이 캐스팅으로? ㅎㅎ
그리고 단순한 거 좋아하신다고용? 저기...저도 나이 먹을 만큼 먹었는데 댓글 보이스피싱하시면 곤란합니다-_-....우주-역사-전쟁-경제 돌아가며 페이퍼 롤러코스터 태우고 계시면서....

겨울호랑이 2018-05-13 13:08   좋아요 1 | URL
^^:) 제가 오즈 마법사역을 ㅋㅋ 제가 진득하게 하지를 못해서 페이퍼도 아주 얇게 돌려짓기를 합니다... 모처럼 AgalmA님께서 음악을 들으시며 독서중이신데 너무 시간을 빼앗았네요... 죄송. 그럼 전 지구에 남을테니 제임스 조이스와 함께 즐거운 우주 여행 즐기세요! ㅋ

AgalmA 2018-05-13 01:27   좋아요 1 | URL
저는 지금 조선 시대에...
피자와 맥주 먹으며 추사 김정희를...이런 하이브리드 조합에 조상님께 죄송하네요;;;

겨울호랑이 2018-05-13 01: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항상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친 김에 분위기 바꿔봅니다. AgalmA님 편한 밤 되세요!^^:) 저런 피자상으로 독서 제사를 지내고 계셨군요 ㅋㅋ

페크(pek0501) 2018-05-15 2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다고들 하지만~> 355쪽을 봐야겠군요. 아직 거기까지 못 읽었어요. 여러 책을 읽다 보니...
저자의 사랑에 대해, 그리고 믿음에 대해 파고드는 솜씨, 읽을 만하군요.
무엇에 대해 생각이 비집고 들어갈 때 좋은 글이 탄생하는 것 같습니다.

AgalmA 2018-05-16 00:16   좋아요 1 | URL
저 인용은 월리스 문장이 아니라 조지프 프랭크의 글 인용입니다. 에세이 별로 안 좋아하는데 월리스는 소설로 읽어도 좋을 내용과 구성이라 재밌었습니다^^

blanca 2018-05-18 06: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구즈와 책 다 너무 아름답습니다. 저는 이사 오기 전 택배 기사님이 저희 아버지 연배셨는데 제 이름을 불러주셨던 기억이 나요.-- 너무 알라딘에서 책이 많이 와서 ㅋㅋ 갑자기 뵙고 싶네요. 등록한 중고도서 입고알림이 뜨면 심장이 막 뛰지요. 김남주 번역시집 어떤가요? 지금 심히 갈등중이라 AgalmA님 말씀 듣고 결정하겠습니다.^^

AgalmA 2018-05-20 16:41   좋아요 0 | URL
굿즈 칭찬 알라딘이 무척 좋아하겠습니다ㅎ 저도 택배기사님 중 알라딘 택배기사님을 제일 많이 만나요^^; 어느 날은 이렇게 책 주문이 많은 고객이 누구신가 궁금했었다며 얼굴 확인을 하고 가던 분도-,-;;; 요즘 책을 워낙 많이 사서 중고도서 어지간하면 알림만 보고 말 때도 많아요. 넘 피곤해서ㅡㅜ;
아직 김남주 번역시집 안 사셨다면 소장하실 만하다고 추천드립니다. 정치성과 철학성이 많지만 언어의 힘이 생생한 시들이라 쉽게 읽고 치울 시들은 아니라서요. 사은품으로 주는 노트 말고 시집을 양장본으로 할 것이지! 그게 좀 아쉽지만^^;; 같이 주는 굿즈가 넘 예뻐서 참기로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