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값을 아끼는 방법 중 하나는 한국에 아직 발간되지 않은 원서를 아마존에서 주문해서 읽는 것이다. 일단 도착까지 오래 걸리고 읽는 속도도 느려질 수밖에 없다. 영어 공부까지 덤으로 하겠다고 결심한다면 모르는 단어를 모조리 찾겠다,는 일념으로 덤벼야 한다. 번역본이 없으니 모르는 문장은 구글링까지 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에너지가 소진되다 보니 차마 다른 책을 주문할 엄두가 안 난다. 책값은 굳고 영어 실력은 는다. 

















소설읽기의 재미를 잃은 사람이라면 <올리브 키터리지>를 권한다. 소설은 난해하거나 지루하면 아무리 이야기가 훌륭해도 소설 특유의 힘과 매력을 잃어버린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면에서 이 책은 훌륭하다. 일단 재미있다. 공감할 수 있다. 외국 작가의 작품임에도 동떨어졌다거나 문화적으로 거리감을 느낄 새가 없다.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는 인간 보편의 정서를 묘사하는데 이골이 난 작가다. 누구나에게 벌어질 수 있는 일, 들 수 있는 생각, 오만, 편견, 질투, 비교, 욕망을 그녀 만큼 직관적으로 묘사할 수 있는 작가는 이 시대에 별로 많지 않은 것같다. 이를테면 올리브의 남편 헨리를 스쳐 지나가는 불륜의 감정도 그녀의 펜끝에서는 도저히 비난하거나 경멸할 수 없고 오히려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것에서 더 나아가 아픈 공감의 감정으로까지 확장된다. 차마 말할 수 없었던 그 모든 놓친 것들을 그녀는 예리하게 포착한다. 그녀의 주인공들은 독자를 단숨에 아군으로 만들어버린다.


사실 [Olive, Again]이라는 제목은 그리 새로울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렇지가 않았다. 전편의 문을 열었던 헨리가 죽고 홀로 된 올리브는 노년에 재혼한다. 거기에서 또 거의 한 세기가 지나는 동안 그려지는 연작 소설은  전편처럼 올리브를  중심으로 메인 주의 크로스비라는 작은 해안가의 마을 사람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들로 엮어진다. 올리브 키터리지는 여전히 괄괄하고 화통하고 유머러스하고 따뜻하다. 그녀를 스쳐 지나가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에는 각자의 삶의 난제와 고민과 절망과 그것을 딛고 살아나가는 그 생의 힘에 대한 눈부신 경의가 있다. 이야기는 전편보다 더욱 깊어지고 조금 더 어두워지고 확장된다. 죽음과 상실과 노년에 대한 두려움이 그것이다. 모두 두려워하지만 차마 터놓고 얘기하지 못했던 것들이 이 매력적인 노부인 앞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그것은 우리가 차마 얘기하지 못했던 것들과도 겹친다. 노인요양시설에 가는 것에 대한 공포, 나이듦이 가져오는 자립의 한계, 빈부격차에 따른 소통의 단절, 불륜이 결혼생활에 가져오는 상흔 등 각각의 단편은 근사하게 집약된 삶의 고충의 형상화다. 그럼에도 여전히 삶과 사람들에 가지는 식지 않는 애정의 열정은 올리브 키터리지 특유의 생동감 있는 에너지를 분출한다. 


다 읽기도 전에 작가의 맺음말에 이 책을 완성하는 데 기여한 어린 시절 친구들에 대한 고마움에 대한 표현에 괜시리 가슴이 먹먹해졌다. 환갑이 훌쩍 넘어도 내 곁에 남아 이런 감사를 받을 친구가 있다면 그 사람 인생은 얼마나 값진 것이 될까. 나는 그럴 수 있을까 생각하니 잠시 쓸쓸해지기도 했다. 생각해 보면 초등학교 시절 친구는 없는 것 같다. 항상 곁에 있었던 친구는 지금 지구의 반대편 끝에 있다. 여러 모로 올리브 키터리지와 그녀를 만들어 낸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가 부러워지는 연말이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12-10 14: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리브가 다시 돌아 왔군요...

속히 번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blanca 2019-12-10 15:57   좋아요 0 | URL
아마 곧 번역되지 않을까 싶어요. 올리브 키터리지 특유의 너스레를 잘 살릴 수 있는 번역을 기대해 봅니다.

stella.K 2019-12-10 14: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단편 소설 읽는 감이 좀 떨어졌나 봐요.
오래 전 누가 선물해 줘서 받아두고 두 번 정도 읽기를 시도하다가
매번 손에서 멀어졌어요. 좋긴한데 넘 잔잔한 느낌이라.
다시 끌어다 놔야겠어요.ㅠ

blanca 2019-12-10 15:59   좋아요 1 | URL
아, 스텔라님 말씀이 무슨 얘기인지 알 것 같아요. 저는 한국 여러 작가 단편 모음집 읽을 때 특히 그래요. 주인공들 이름도 계속 잊어버리고 몰입이 안 되면 이야기 자체가 이해하기 어려워지더라고요. 장편보다 읽는 데 더 오래 걸리는 것 같아요. 이 책은 그나마 연작이라 서로 서로 연결되는 인물들 스토리가 많아 몰입이 아주 어렵진 않았어요.

수연 2019-12-10 15: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블랑카님 글 읽으니 읽어보고싶은 마음이 확 들어요!

blanca 2019-12-10 15:59   좋아요 0 | URL
그래요? ^^ 기분이 좋네요.

단발머리 2019-12-10 15: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블랑카님 글 읽으니 이보다 더 좋은 영어공부법 + 책값 절약하는 법이 없을 듯 합니다.
얼른 <Olive, Again>을 읽고 싶으나, 사실 <My name is Lucy Barton>도 몇개월째 ‘읽고 있어요‘ 중인지라,
침만 삼키고 있네요. 꿀꺽!

blanca 2019-12-10 16:00   좋아요 0 | URL
ㅋㅋ 다 읽고서 영어로 리뷰까지 써야겠다고 결심하면 한 몇 달은 새 책 구입 않고도 견딜만해진답니다. 영어 실력은 덤으로 따라오지요. 저 한동안 책을 너무 사대서 반성하는 마음에서 시도한 거랍니다. ^^;;;

psyche 2019-12-11 0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반가워라! 도서관에서 대기 걸어넣고 기다리다가 드디어 차례가 되서 빌려왔어요. 무척 기다린 책인데 막상 책을 빌려오고 나서 거의 손을 못대고 있네요. 대기자가 많아 연장도 안될테니 빨리 읽어야할텐데...

blanca 2019-12-11 09:26   좋아요 1 | URL
오, 프쉬케님, 어서 시작하세요. 후회 안 하실 겁니다. 감동적이에요. 저 이제 한 챕터 남았는데 아까워서 못 읽을 정도랍니다. 자,자, 어서요.

coolcat329 2019-12-11 2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속편이 나왔군요. 빨리 번역되면 좋겠어요.

blanca 2019-12-12 12:21   좋아요 0 | URL
저는 전편보다 오히려 훨씬 더 좋았어요. 빨리 나오기를 고대해 봅니다.

프레이야 2019-12-14 20: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리브가 돌아왔군요. 어서 만나고픈 이야기에요. 내 이야기의 소재가 되어둔 친구 가족 지인들을 떠올려보게 되네요 스트라우트의 말을 보니까요. 영어로 리뷰까지!! 블랑카님.

blanca 2019-12-15 09:41   좋아요 0 | URL
우아, 프레이야님이다! 오늘 드디어 가지고 있는 책들을 거의 다 읽어 정당하게 ^^;; 책들을 지릅니다. ^^ 연말 잘 마무리하고 계신가요?

프레이야 2019-12-15 12:33   좋아요 0 | URL
네. 블랑카 님의 리뷰는 늘 좋아요. 전 올해 세번째 책을 내고 이제 좀 쉴까하는데 연말 마무리할 것들 거의 하고 지금 서안 와 있어요. 생각보다 미세먼지 수준이 나쁘지 않고 좀 흐린 정도네요. 커피 한잔중이에요. 분홍공주가 많이 컸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