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도서관에 다녀왔다. 눈길을 헤치고 다녀왔다.

 



Oxford Reading Tree는 엄마표 영어 공부의 바이블 같은 책인데, 동네 도서관에 많이 구비되어 있어 큰아이도 여러 번 대출해서 읽었고, 작은 아이도 그렇다. 요즘은 영어를 워낙 일찍 시키는 추세라 빠른 아이라면 6, 7살 정도면 읽을 수 있겠는데, 우리 집 초등 고학년은 딱 자기 수준이라 여기는지 그렇게나~~ 그림을 열심히 본다. 외부적 보상(게임 시간 3)이 내면적 동기 배양(영어책 읽어야겠다!)에 부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지만, 같은 환경, 같은 조건, 같은 부모 아래서도 다른 성향을 보이는 아이에게 좀 더 유연한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는 타협에 굴복, Oxford Reading Tree 1권을 읽으면 클래시 로얄 게임 3분을 허한다. 한 묶음에 6권, 묶음 7개, 3 곱하기 6 곱하기 7은 126. 클래시 로얄 126분을 할 수 있을만큼의 책을 대출해왔다.

 




























<엄마는 페미니스트>는 얇아서,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은 작아서, <윌리를 찾아라! 시간여행>은 윌리를 찾고 싶어서 대출했다. <전쟁과 평화 2>는 올 겨울 장편 프로젝트 대상 도서라 상호대차로 신청한 것을 찾아왔고, 러시아 혁명에 관해서는 <혁명의 러시아 1891~1991>을 먼저 읽고 싶었는데, 박노자의 <러시아 혁명사 강의>를 먼저 찾아서 일단 대출해왔다. <루쉰, 길 없는 대지>는 고미숙님 파트를 읽고 싶어서 대출했고, <주부 재취업 처방전>주부-재취업-나 자신 찾기카테고리의 수많은 책들 중에서 단연 눈에 띄어 대출해왔다. <황인종의 탄생>은 대출하자마자 20여쪽 정도를 읽었는데, 나름 재미있다.











오늘의 기대주라면 단연 <캘리번과 마녀>. 얼마 전 미네님(안녕하세요, 미네님~~^^ ) 서재에서 <혁명의 영점>에 대한 인상 깊은 페이퍼를 읽었는데, 마침 여러 번, 여기 저기에서 마주친 작가라 대표작이며 제목에서부터 눈길을 끄는 <캘리번과 마녀>를 먼저 읽기로 했다.

 










가는 길이 비슷하며, 같은 길을 가고 있는 친구들에게 중간 보고하자면, 하루에 70페이지씩 읽는다면, 크리스마스 밤에는 <2의 성>을 끝낼 수 있을 거라는 기쁜 소식이다.


기쁘다 구주 오셨네!

메리 크리스마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7-12-19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울엔 눈이 많이 왔다죠. ㅎㅎ 미리 축하드려요. 제2의 성, 끝내셔서요

단발머리 2017-12-19 16:3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프레이야님^^ 프레이야님의 축하를 등에 업고 저는 부지런히 눈길을 헤치며 전진전진 ㅎㅎㅎ

다락방 2017-12-19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잉.
제2의성 저 아직 2권 시작도 안했는데, 단발님 열심히 가고 계시네요. 저도 가야겠지만...잠깐 쉬고 싶어요. 엉엉 ㅠㅠ

단발머리 2017-12-19 16:46   좋아요 0 | URL
아잉~~~ 다락방님의 마음을 십분 이해합니다. 우리가 가는 길은 외롭고 어려운 길이예요. 힘을 내세요~~ ㅎㅎㅎ
다만 한 가지만 이야기하자면... 어제부터 읽고 있는 <성의 입문> 파트는 너무나 뜨겁고 노골적이라 책장이 빛의 속도로 넘어간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syo 2017-12-19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하 저는 아직 1권도......ㅠ

단발머리 2017-12-19 16:44   좋아요 0 | URL
앗! 뜨거우며 놀라운 통찰을 보여주는 <성의 입문> 파트 때문에 syo님에게는 2권을 읽지 말것을 권해드리면...
더 읽고 싶으시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17-12-19 16:47   좋아요 0 | URL
그렇다면 사상 최초로 2권을 먼저 읽는 경험을 할 예정입니다. 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7-12-19 18:06   좋아요 0 | URL
그건 안 되구요~~~ 반대하구요!!
제가 먼저 가겠습니다.
# 겨울 밤 # 성의 입문
# 뜨거움 감출 길 없어
# 붉그레진 syo님 얼굴

서니데이 2017-12-19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들고 올 때 많이 무거우셨겠어요.
다음주 월요일이 크리스마스네요. 벌써.
단발머리님, 따뜻한 오후 보내세요.^^

단발머리 2017-12-19 17:14   좋아요 1 | URL
네~~ 조금 무거웠어요 ㅎㅎㅎ
두 군데 도서관에 가져온 책들이라 그렇게 많이는 아니지만요...
서니데이님도 따뜻한 오후 되시구요.
미리 크리스마스~
메리 크리스마스요~~~*^^*

서니데이 2017-12-22 2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2017년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단발머리 2017-12-23 17:34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이 알려주셔서 알게 됐네요
너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