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의 폭이 눈에 띄게 줄어드는 시기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같은 경우 회사를 그만둔 후가 그랬다. 임신, 출산, 육아의 철인3 경기는 혼자서 해야 하되 혼자서만 하기에는 버거운 일들이다. 같은 경험을 하고 있는, 가까이 사는 친구들이 극렬하게 필요한 때다. 나로 말하자면 엄마와 이모가 가까이 살고 계시어 전업주부임에도 육아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받을 있었고, 지척에 계신 시어머니도 2 아이와의 시간을 따로 내어 아이를 돌봐주셨기에, 인생 최대 암울한 시절을 최고의 조건과 최상의 상황에서 보낼 있었다. 아이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늦게 다니기 시작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아이들 엄마들을 만나게 큰아이가 유치원에 다니기 시작했을 때였고, 좋은 언니, 좋은 동생들을 만나기는 했지만, 독서모임 언니들을 제외하고는 깊은 관계로까지 이어지진 했다. 



나는, 사람이 스스로를 솔직하게 보여주고 진실한 관계를 맺을 있는 사람의 수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생각하는 축에 속한다. 7-8 혹은 12. 최대로 한다고 해도 20명을 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자주는 아니지만 언제든 고등학교 친구를 만날 있고, 대학교 친구들은 동아리와 학과로 나누어 만나고 있기에, 새로운 관계, 새로운 친구는 내게 절실하지 않은 무엇이었다. 



빈소에서 입관예배를 마치고 일어선 교회 식구들이 남편과 도련님, 어머님에게 위로 인사를 전했다. 다음은 차례다. 아직 말을 건네지도, 손을 잡지도 않았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서는 한참 동안 눈물을 닦기에 바빴다. 연휴의 가운데날, 비가 오는 오후에 분들은 남편을, 나를, 우리 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가깝지 않은 사람에게서도 위로 받을 있다는 , 나는 장례식장에서 알았다. 아버님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으셨던 동안 겉으로 보여지는, 혹은 예상되는 나의 어려움 이외에, 내가 겪었던 말할 없는 외로움과 고단함을 분들은수고했다 말로 위로해 주셨다. 어려움이 구체적으로 어떠했는지, 너무나도 뻔한 상황이라 말하기도 우스운 억울함이 어떠했는지에 대해 하나도 모르시는 분들이 건네는애썼다”, “고생했다 말이 마음의 짐을 걷어내 버렸다. 모든 이야기할 있을 정도로 가깝지 않은 사람에게서도 위로 받을 있다는 , 나는 이번에 배웠다. 



좋아지지 않고 나빠지지도 않는 상황이 2 이상 계속되고 있었다. 상의 끝에 남편과 나는 아이들을 학교캠프에 보내기로 했다. 큰아이는 평창으로, 작은 아이는 충북으로 2 3 일정으로 떠났는데, 아이들이 떠난 오후부터 아버님의 상황이 급격하게 나빠지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돌아오는 수요일 오전. 담당교수는 수치로 확인되는 상황이 이렇게 나쁜대도 불구하고 아버님이 이렇게 버티시는게 놀랍다고 말했다. 작은 아이가 돌아오고, 큰아이가 돌아오고, 도련님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아버님의 유일한 혈육인 고모님의 찬송 소리를 들으며, 우리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아버님은 숨을 거두셨다. 하늘 나라, 예수님의 손을 잡고 천국으로 향하셨다. 





아버님이 갑자기 쓰러지셨던 날부터 긴급 수술과 중환자실의 매일이 너무 급박해서 가까운 친구들에게조차 말을 하지 했다. 당장 내일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 계속됐다. 하지만, 중환자실 앞 긴 의자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리고 기다리는 날들이 계속될 때면 나도 모르게 알라딘이 생각났고, 자꾸 생각나는 알라딘이 그리워 간단히 상황에 대한 글을 썼는데, 몇몇 분들이 위로의 댓글을 써주셨다. 서로의 핸드폰 번호를 알고, 사는 곳을 알고, 얼굴을 마주보고, 밥을 먹고, 하하호호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던 알라디너 뿐만 아니라, 이름도 얼굴도 모르지만, 글을 통해서, 알라딘을 통해 알 분들의 댓글에도 깊은 위로를 받았다. 알라딘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느낀다.  





어제는 도서관에 갔다. 개의 트럭에 책이 가득했고, 나는 책을 집어 들었다. 누구에게 해가 되지 않고, 누군가 강력하게 반대하지 않는다면, 책들을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고 싶다. 독감의 4월과 중환자실의 5, 그리고 이별의 6월이 반이나 지나갔다. 

문득 정신을 차리고 보니, 오늘이다. 

오늘은 2019년 6 15일이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9-06-15 1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단발머리님. 아버님께서 결국 돌아가셨군요. 위로의 말들이 힘이 될지 모르겠지만 이제 극복하고 또 극복할 일이 남아 있겠지요. 슬픔과 허무함을요. 저 책들을 다 읽기 전에 마음의 평정을 찾으시길 바라겠다고 쓰려니 그 말 또한 허무하기만 하네요.

단발머리 2019-06-15 21:29   좋아요 0 | URL
시간이 필요한 일이라는 걸 깨달아가는 요즘이에요. 너무 억지로 하지 않으려고 해요.
천천히 조금씩 극복하고 또 극복해가려고 합니다.
위로 말씀 감사해요, hnine님~~~

2019-06-15 13: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5 21: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연 2019-06-15 17: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동안 기나긴 슬픔의 시간이 이어질 거예요. 조금 옅어지면 그때 만나서 오래 이야기 나누어요.

단발머리 2019-06-15 21:33   좋아요 0 | URL
네, 그래요. 수연님.
만나서 우리 오래오래 이야기 나눠요. 고마워요.....ㅠㅠ

2019-06-15 2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moonnight 2019-06-15 2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ㅠㅠ; 애 많이 쓰셨어요. 단발머리님. 큰 일 치르시고 건강 지키시길 바랍니다.

단발머리 2019-06-18 21:20   좋아요 0 | URL
위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moonnight님~~ 얼른 회복할께요.

2019-06-15 23: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7 1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7 16: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7 1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8 23: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21 14: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22 07:4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