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자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04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지음, 연진희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와 자식』

세대간의 갈등은 옛날하고 아주 먼~ 옛날부터 있었고 지금도 하루가 다르게 일어나고 있다. 점점 커가는 아이와 대화하면서 우리때와 많이 다르다는 걸 느끼는데, 우리 엄마, 엄마의 윗 세대 분들은 급변하는 세월 속에 얼마나 크게 느꼈을까 싶다. 요즘엔 '나 때는 말이야~'를 외치는 기성세대를 향해 소위 '꼰대'라는 표현을 쓰며 그들이 하는 이야기에 귀 기울이려 하지 않고 무시하기 일쑤다. 민음사 세계문학 <아버지와 자식>에서도 세대간의 갈등을 확인할 수 있다.

1812년 전쟁 참전 군인이었던 니콜라이 페트로비치 키르사노프는 첫사랑에 실패한 형 파벨 페트로비치 키르사노프와 함께 농장을 경영하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아르카지와 친구 바자로프는 아르카지의 집에서 머물며 윗세대와 갈등 요소를 선보이기 시작한다. 아내를 먼저 떠나보내고 젊은 새 부인을 둔 니콜라이와 아들 아르카지의 사이는 크게 문제 없어 보인다. 그런데 니힐리스트인 바자로프와 귀족주의를 벗어나지 못한 큰 아버지 파벨 페트로비치의 대립이었다. 이 둘은 '톰과 제리'처럼 앙숙같은 느낌이 물씬 풍긴다. 급기야 시간이 갈수록 파벨은 바자로프를 건방지고 뻔뻔하고 파렴치하고 천한 인간으로 여겼다.

이번 소설을 통해 알게 된 니힐리리스트는 어떤 권위에도 굴복하지 않는, 하나의 원칙, 설사 그 원칙이 사람들에게 아무리 존경받는 것이라 해도 그 원칙을 신앙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을 뜻한다고 한다. 그런 바자로프였기에 그가 바라보는 파벨은 언쟁의 대상 밖에는 안되었던 것이다. 한편 신앙으로 받아들어지는 원칙 없이는 단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고 숨을 돌릴 수 없었던 기성세대였기에 젊은 세대의 사고를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기도 하겠단 생각이 든다. 

큰 아버지와의 대화에선 어김없이 언쟁을 벌이는 바자로프를 보면서, 그냥 '네~ 그렇네요.' 하고 넘어가면 조용하련만.. 뭐하자고 따박따박 말대답을 해 신경전을 벌이는 걸까.. 하는 생각을 하는 나도 꼰대 대열에 들어선 것이 분명하지만 그래도 책 읽는 내내 바자로프의 언행이 살짝 거슬렸던 건 사실이다. 그렇게 니힐리스트였던 바자로프에게 사랑이 찾아왔으니, 그 상대는 과부 오진초바였다. 자신의 신념을 뒤흔들며 사랑의 열병에 시달리게 했고 그를 정신적 지도자로 숭배하던 아르카지를 멀어지게 했다. 오진초바의 여동생 카챠와 결혼해 아버지와 함께 영지를 경영하며 안정된 생활을 하는 아르카지와 혼란과 자기혐오, 끝내 폭주해버린 스스로를 못 견디며 스스로를 고립시켜 버린 바자로프는 아주 대조적으로 보여진다. 

당시 러시아의 1840년 세대 자유주의 귀족 계층과 60년 세대 잡계급이라 칭하는 평민 지식층의 젊은이들의 모습은 비단 과거 속에만 존재하는 모습이 아니기에 자연스럽게 이해가 되었던 소설 <아버지와 자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