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소란스러운 세상 속 혼자만을 위한 책, 둘만을 위한 책에 이어 데비 텅 카툰 에세이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을 읽었습니다. 책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번 책을 통해 무한 공감하시리라 생각됩니다. 첫 페이지를 펼치는 순간부터 '왜 책을 생각하는 내 마음이 여기에 적혀 있지?'하는 생각을 가지게 합니다.

'책'이라는 존재가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게도 해 주지만 내가 살아보지 못한 삶을 경험하게 해 주기도 하고, 가 보지 못한 나라를 여행할 수 있는가 하면 있지도 않은 세계를 그려보게 해 주기도 하지요. 마음에 와닿는 문장을 만나면 힘들어 지쳤던 내 삶을 스스로 위로하며 또 힘을 얻기도 하고, 터닝포인트가 되는 인생 책을 만나기도 합니다.

조언자가 되었다가 울고 웃기기도 하는 책. 아이 낳고 산후조리하면서 읽기 시작했던, 아이에게 다양한 책을 접하게 해 주고 싶던 욕심에 시작했던 아이 서평단 활동이었는데 이게 나의 독서생활에 밑바탕이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젠 어떤 책을 읽어볼까, 어떤 책이 재밌을까, 그동안 읽어보지 못했던 고전에도 관심을 보이는 나 자신을 발견하며 많은 발전을 했단 생각에 스스로 뿌듯함을 느낀다.


외출할 때, 출퇴근할 때 항상 지니고 다니는 책. 언제 어디서든 꺼내볼 수 있는 책이 없으면 허전함이 가득해 항상 챙겨 다니는데 시간을 때울 때, 누군가를 기다릴 때 나의 친구가 되어준다. 공감하고 눈물 흘리고, 웃고 즐기는 책과 함께하는 시간 오래오래 가지고 싶다. 자~ 또 새로운 책을 만나볼까~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