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은 늙지 않는다
김경욱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원히 늙지 않을 냉장고 나라 (코코몽?)를 지키느라 고생하는 마흔 여덟 번째 방학을 보내고 있는
아저~씨, 그는 프랑켄슈타인의 후예일 지도 모르겠다고 생각이 들었다.그러니까..전부~주..죽은 거야?? 아무도 없어?...그렇대..혼자래..근데 그는 혼자인 것도 모른다는 거지...그런 얘기..(진짜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월의 미, 칠월의 솔
김연수 지음 / 문학동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쇼팽의 빗방울 전주곡을 들어봤다.나에겐 떠오르는 4월이 없다. 내겐 없고 그에겐 있는 것 .그 차이가 지금 여기서 나는 여전히 읽을 뿐인 독자이게 하고 그는 쓰는 소설가이게 하는 것이겠지..쇼팽도 김연수도 나는 좋아한다.빗줄기 속에서 음악을 듣는 귀를 가진 그라서..멋진 단편이 나왔을 거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년이 온다
한강 지음 / 창비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년이 온다 -한강 .책을 들면 무게가 딱 표지 의 안개 꽃다발 무게 쯤 될까..?싶은데 읽으면 그 습기가 작가 이름처럼 ˝한 강˝ 만큼이나 무거운 것을 알게 된다.˝ 아,,어떻게 잊을까...목뼈가 어긋난 것 같았던
그 충격을...일일이 셀 수 없는 안개 꽃 송이 같은 마음의 상처를 기꺼이 껴안게될거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쩔 수없지않냐,며 포기하는것을 당연하게 아는것을..알려하지않는 것을..더,가보려 애쓰지 않는
모든 길에 대해..그래도 괜찮겠냐..정말?! 너는 괜찮은 것이냐..물어 오는 책.
야만적인 앨리스씨 도,그렇고 외면하는 불편한 진실에 대한 눈뜨기가 신호등같은 소설들이라고
황정은표 소설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12-19 21: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서재의 달인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뜻하고 좋은 연말 보내세요.^^

[그장소] 2018-12-20 23:51   좋아요 1 | URL
ㅎㅎㅎ감사해요. 전 완전 포기모드였는데 , 아무래도 알라딘 북플이 전체적으로 침체기 였던게 아닌가 ... 생각하고 있어요.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 또 , 우리 즐겁게 수다 떨 날들도요!^^ 항상 감사합니다!!

2018-12-19 2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20 23: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24 0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24 11: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26 0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고양이라디오 2018-12-20 23: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그장소] 2018-12-20 23:55   좋아요 1 | URL
고라님 , 감사해요 . 우리 같이 매달 하기로 한 약속도 전 흐지부지 그랬는데 ... 올 해 일이 정말 이래저래 많았답니다 . 그래도 응원(?) 축하 해주셔서 저 감동했어요 . 감사하고 또 더불어 축하드려요!!^^♡

고양이라디오 2018-12-21 00:13   좋아요 1 | URL
저도 약속 못 지켰는데요ㅎ 요새 서재활동도 많이 못 하네요ㅎ

내년에도 하시는 일 잘 되시길 응원합니다^^♡

YoungmeKim 2019-01-03 19: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어~서재의 달인이 되신거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 오랜만에 들렀..(쿨럭)는데 서재의 달인이된 소식을 접하다니.. 제가 더 기쁘네요^^!!! 진짜 진짜 축하드려요~!!(뒷북이긴 하지만 ㅎㅎ진짜 축하드려요~)

겨울호랑이 2019-01-11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비록 짧은 스치는 만남이었지만 소중한 인연이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사과나비🍎 2019-01-11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찾아보니, 작년(2018년) 1월 26일 새벽에 제 서재에 댓글을 남겨 주셨었네요.
약 1년 전이었는데요. 오늘 슬픈 소식을 들었네요. 비록 제가 가깝게 지내지는 않았지만, 안타깝네요. 부디 하늘에서도 편안히 계시기 바랄게요. 감사했습니다.

책읽는나무 2019-01-12 0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처음 인연을 맺었을때 닉넴이 멋지다고 여겼었습니다.
계속 기억하고픈 당신이네요.
그곳에서는 이제 아프지 않고 편안하셨음 좋겠습니다.
저도 그동안 고맙고 감사했습니다.

서니데이 2019-01-12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어제 소식 듣고, 인사드리러 왔어요.
그동안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좋았던 일들, 좋았던 기억들 통해서 그장소님 생각할게요.
여기보다 더 좋은 곳에서 편안하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희선 2019-01-13 0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 말도 없이... 말할 수 없었겠네요 어떤 내용인지 잊어버렸지만 며칠 전에 그장소 님이 꿈에 나왔습니다 여기가 아닌 어딘가에 있으면 좋겠네요 이건 산 사람이 생각하는 거지만... 바람이 되어 여기저기 다니세요


희선

단발머리 2019-01-13 0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장소님....
댓글로 서로 이야기나누는 정도였지만 그 때마다 다정하고 따뜻하게 말을 건네주셔서
내내 감사했습니다.
그장소님의 책에 대한 열정, 사랑, 관심.... 그런 좋은 기억 잘 간직할게요.
감사했어요, 그장소님. 아픔 없는 곳에서 편안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가만한님 2019-01-13 2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기서는 그래도 활동을 더 하셨네요,, 여기 저기 흔적을 더듬고 있습니다

파워리뷰어 2019-01-13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로 소통할 시간은 없었지만...
다감한 느낌으로 남아있습니다.
그곳..그 장소에서 평안하소서.
12월4일에 글 남기신..할아버지 장례식장 이야기가 자꾸 오버랩되는군요..

blanca 2019-08-13 1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리워요.

2019-11-12 13:5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