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의 힘 - 끊임없는 자극이 만드는 극적인 성장, 개정판
켈리 맥고니걸 지음, 신예경 옮김 / 21세기북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왠지 읽기도 전에 무슨 내용인지

다 알거 같은 제목의 책같단 생각은 들지 않는가.

아님, 또 스트레스야란 생각이라도.

이 책이 전달하고자 하는 바는

이런 고정관념들을 다 넘어선다.

스트레스를 자생력을 높이는데 이용하려는 책은 분명하나

한 주제도 어떻게 독자에게 다가가느냐에 따라서

그 가치는 많이 달라짐이 있다.

책의 저자는 스탠퍼드 대학의 교수로써 

큰 틀에서의 스트레스란 명징한 느낌이 주는

그 만인의 고정관념을 깨주려 이 책을 썼다.

스트레스란 피하고 싶어 줄이고 싶고 없애고 싶다는 그 상식,

그것을 극복하면 스트레스는 이미 다른 의미의 자양분이 된다는.

그냥 발상의 전환으로 시작하고 끝을 내는 내용이 아니라

실제 이런 방향의 연구자나 사례들을 보여주면서

실생활에서 이것이 실현가능한 일임을 보여주고 또 보여준다.

설득이 아닌 이해이고, 의혹은 확신으로 만드는 과정이다.

책을 읽으면서 가져봄직한 의문을 저자가 먼저 던지는데

스트레스가 힘이 될 수 있다는 이론에 동의한다고 치자,

그러나 그런 능력이 생겼다고 하더라도

본인이 이길수 없는 스트레스도 있다는 사실도 부정되는가.

저자는 이길 수 없을 정도의 스트레스도 분명 있음을 밝힌다.

그러나 그래서 스트레스를 안받을 순 없는 딜레마가 있다고하진 않았다.

이 답을 이렇게 들려준다.

분명 임계치를 넘어서는 스트레스는 있고

그마저도 이 책을 통해 완전히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장담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분명 이 책을 통해 뭔가를 이뤄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같은 스트레스 상황에 놓였다면

그 충격 정도는 확연히 다를 것이란 설명과 짧지만 예시도 들었다.

이런 중요한 얘기를 책의 중간정도 쯤이 아닌

책의 거의 처음부분에 밝히면서 이 책은 시작한다.

기대없이 읽기 시작해서 많은 고정관념을 느껴보면서 책읽기를 마쳤다.

그냥 아침에 일어나는 습관이 있으면 좋아요라던가 그런 식의

동의반복적인 내용이 아닌 실현가능한 현실성을 부여한 책이다.

이 책의 3배정도 두께의 스트레스 관련한 

유명한 책을 읽어봤던 기억이 있다.

그 책을 보면서, 반 농담식으로 더 스트레스를 받았던 듯도 싶다.

왜냐면, 스트레스란 백과사전식의 집합적 정리가 빼곡했기 때문이다.

그랬기에 그 책은 이 책과 방향이 다른 인문학 책에 가까웠다면

이 책은 스트레스와 같이 사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스트레스란 하나의 주제를 새롭게 배워간다는 느낌도 주지만,

한문장 한문장이 발상전환의 힘과 프레시함을 전해주기도 한다.

매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