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 읽기>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의 철학읽기 - 쇼펜하우어의 재발견
랄프 비너 지음, 최흥주 옮김 / 시아출판사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염세주의자! 

  쇼펜하우어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형용사이다. 쇼펜하우어라는 이름은 참 많이 들었지만 솔직하게 그에 대해서 심도 있게 공부를 해 본적도 없고, 그렇다고 그의 저작을 읽어본 적도 없다. 그저 "염세주의자구나."하는 정도만 어깨너머로 줏어들었을 뿐이다. 이 책을 받고 읽기 시자하면서 나름대로 기대감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다. 쇼펜 하우어에 대해서 좀 더 알 수 있겠구나, 그의 철학은 무엇일까, 그는 왜 염세주의자요 불평불만을 하는 사람으로 불리는 것일까? 이런 저런 생각으로 책을 읽어가기 시작했지만 괜히 읽었다는 후회랄까? 아니면 서평 도서이기 때문에 읽는다는 책임감으로 읽어 나가기 시작했다. 진도는 정말 안나가고, 나 자신에 대한 불신이 밀려 오기 시작했다. 내가 철학책을 오죽 안 읽었으며 이 책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일까? 솔직히 읽기는 읽었지만 무엇을 읽었는지 모르겠다 머릿 속에 남는 것이 하나도 없다. 

  단순히 내가 이해 못하기 때문만은 아니리라. 그저 잠시 핑계거리를 대보자면 책의 편집 자체와 내용 자체가 그렇기 때문이 아닐까? 이 책은 쇼펜하후어의 철학 읽기라는 말을 하지만 솔직하게 그의 철학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 그의 철학이 빈수레라 명확하지 않다는 말이 아니라 이 책 자체가 그의 철학을 명확하게 닮고 있지 못하다는 말이다. 책의 편집은 매우 간단하다. 오렌지 색으로 쇼펜하우어의 철학에 대한 생각을 간략하게 적고 있으며 그 증거로 거기에 대한 쇼펜하우어의 말을 인용하는 검은색 글이 써 있다. 첫페이지부터 마지막페이지까지 전부 이모양이다. 감이 잘 안오는 사람을 위해서 비유하자면, 논문에서 각주들만 싹 모아서 책을 펴냈다고 할까? 책의 편집이 이러니 읽기가 쉽지 않다. 

  책을 읽으면서 그의 사상이나 생각은 어린가 사라져 버리고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이지? 왜 저자는 이 글을 끌어다 쓴 것이지? 도대체 책을 쓴 의도는 무엇이지? 내내 이런 생각을 하면서 읽는다. 제목이 "유쾌하고 독한 쇼펜하우어 첧가 읽기"이지만 유쾌함과는 거리가 멀다. 그의 사상만 해도 독해서 그의 말을 유머로 받아들이자면 쉽지 않을텐데, 편집까지 이러니 그의 유머는 어디론가 증발해 버렸다. 솔직하게 이 책을 읽으면서 즐겁다, 유쾌하다, 하다 못해 시니컬한 웃음이 난다라고 말을 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만약 그런 말을 한 사람이있다면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모르겠다. 나중에 다시 곱씹어 가면서 읽어본다면 유쾌함을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직까지는 유쾌함을 찾지는 못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는 말이 있다. 석가모니가 태어나면서 했다는 말이 있기도 하고. 원래 그 의미는 잘 모르지만 자기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을 비꼬는 말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쇼펜하우어에게 딱 어울리는 말이 아닐까? 다른 철학자들은 모두 돈을 벌기 위하여 직식을 판매하는 부도덕한 사람들이고, 겸손한 사람들은 사실 겸손이 아니라 무능력을 감추는 것이든지 혹은 자기의 명성을 높이기 위하여 가면을 쓰는 것이라 비판하는 그의 태도는 도를 넘어섰다고도 할 수 있다. 생전에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었을만도 하다. 헤겔을 철저하게 비난하고, 괴테에게도 훈수를 둘 정도의 그의 기고만장함이 얼마나 대단한가? 그렇지만 그의 기고만장함이 그저 빈소리로 들리지 않은 것은 그의 실력 때문이 아니겠는가?  

  그의 철학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언어에 대한 태도이다. 원어이 라틴어를 고수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학술적인 용어에 깐깐한 그의 태도는 학문을 하고 진리를 탐구함에 있어서 우리가 본받아야 하는 태도가 아니겠는가? 신조어가 쏟아지고 대학 레포트에도 이모티콘을 쓰는 웃기는 후배들의 모습을 만약 쇼펜하우어가 봤다면 어떻게 말했을까?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끔찍하다. 저술을 위한 저술, 돈을 위해 지식을 판다는 그의 비판 또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아니겠는가? 돈과 권력을 위해서 학자의 양심마저 팔아버리는 사람들이 오늘 이 땅에 얼마나 많은가?  

   쇼펜하우어의 철학이 저자의 말대로 유쾌한지는 모르겠지만 독한 철학임은 분명하다. 그리고 이 독함이 오늘 이 사회에 필요하다는 것 또한 인정한다. 시간을 갖고 그의 원저작을 읽은 후 이 책을 읽는다면 조금은 의미있고 유쾌하게 다가오지 않겠는가? 아직 이 책을 소화하기에 부족한 내공을 탓하면서 글을 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