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매출에 미치는 알라딘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찬비, 문지방, 미음사 등 국내 굴지의 출판사들이 몇몇 알라디너들을 특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본지는 서림과 늙은손, 하얀마녀 등 출판사 대표 세명이 사흘 전에 나누어가진 문건 한부를 입수했는데요, 문건에는 각 알라디너들이 리뷰를 쓰고난 뒤 몇권이 더 팔렸는지를 나타내는, 소위 펌프질 지수(pumpjil index.PPI)가 적혀 있었습니다. 이걸 공개하는 것이 알라디너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과, 알 권리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부딪혔는데요, 결국 본지 대표 마모씨는 알권리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문건의 일부를 공개하겠습니다.


마냐; 중점관리 대상

PPI 지수; 44.8,

히트시킨 책: <저것> , <닭살과 벤댕이> 등 다수

예) <해양수산부 장관과 기생충> 리뷰

 

 

...문학성과 예술성을 조화시킨 책으로, 문학에 목마른 분들에게 적극 권하는 바이다.

마이페이퍼 링크 주소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597682


  Thanks to 추천하기 퍼가기 

댓글(17)

kleinsusun
마냐님이 추천하니 읽고 싶어지는군요. 일단 Thanks to 하고 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용! - 2004-12-30 00:48
 
Viewfinder
이 책 저도 읽고 싶네요. 마냐님 리뷰가 너무 맛깔스러워서.
추천에 땡스 투 하고 보관함으로 가져갑니다.

- 2004-12-30 03:03
 
내가 없는 이 안
저는 평소 기생충을 좋아하는데도 요즘 좀 깨끗하게 살고 싶어서 옆으로 미뤄두기 일쑵니다. 마냐님 리뷰 읽고 이 책 보관함에 넣어두었어요. 다 좋은데 제목에 '장관'이 들어가서 내용검색도 안 했는데 저 같은 사람 때문에 제목은 잘 지어야 하는 모양이에요. ^^ 리뷰 잘 읽었습니다. - 2004-12-30 03:21
 
바람구두
마냐님이 권하니 카드빚을 내서라도 사겠습니다. 갑자기 제 t신용카드에서 팽하고 엔진 시동 거는 소리가 들리는 건... - 2004-12-30 09:12
 
로드무비
안그래도 요즘 몸이 가려웠는데, 읽어봐야겠네요. 땡스투 누르고 가요.ㅎㅎ - 2004-12-30 09:32

 

 

물만두: 중점관리 대상

PPI 지수: 37.1

히트시킨 책: <절도자들의 섬> 외 다수

예) <경마장 살인 사건>

 

 

.....경마로 한재산 날린 사람이라면 꼭 읽어보기를 권한다.

마이페이퍼 링크 주소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606289


  추천하기 퍼가기 

댓글(20)
새벽별을 보며
아. 경마! 젊을 때 정말 많이 했었죠. 추천! 그리고 주문했습니다.. - 2005-01-13 18:13
 
stella09
제 앞에서 경마 얘기 하지 마세요. 저도 빌딩 두채 날렸어요.ㅋㅋ. 읽어봐야지!- 2005-01-13 18:55
 
놀자
경마에는 연식과 복식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흔히 말만 보는데, 더 중요한 것은 말의 등짝과 기수의 히프모양이 조화를 이루는 것입니다. 좋은 책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05-01-13 18:56
 
따우
당근 사야죠. 제 머리 스타일이 사실은 말의 갈기라는...! ^^ - 2005-01-13 18:59
 
숨은아이
제가 경마를 한다니까 남들이 놀라더군요. 아니, 이쁘면 경마 하면 안됩니까? ^^ - 2005-01-13 19:03
 

 

반면, 리뷰만 썼다면 책이 안팔리는 알라디너도 있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출판사에 “돈을 안주면 리뷰를 쓰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기도 했답니다.

 

수니국가: 경계대상

PPI 지수: -29.5

말아먹은 책: <칭찬은 돌고래도 허탈하게 한다> 외 다수

예) <번개의 빈도와 역할>

 

...지나치게 잦은 번개, 특히 낮에 맞는 번개는 위험할 수도 있다는 걸 말해주는, 드물게 보는 좋은 책이다. 21세기 최고의 책이라고 생각한다.


마이페이퍼 링크 주소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605654


  추천하기 퍼가기 

댓글(16)
조선인
흥, 안속아요!- 2005-01-12 13:17
 
 
아영엄마
보관함에 넣어두었는데, 삭제해야겠네요. - 2005-01-12 13:28
 
Epimetheus
잉? 그게 그런 책이었어요? 살 마음이 없어지네요.ㅋㅋ - 2005-01-12 13:28
 
깍두기
번개에 맞지 않는 한, 이 책을 사는 일은 없을 것 같네요- 2005-01-12 14:46
 
조선인
제가 너무 심하게 말한 것 같아 다시 왔어요. 제가 저 책 사면 이제부터 몽고인이다!-.-;; - 2005-01-12 15:05
 
박찬미
아웅~~~~다른 사람들은 다 안산다는데, 나 혼자 사면 이상하잖아...힝......(코푸러여) - 2005-01-12 20:27

 

 

폭돌이: 집중 경계대상

PPI 지수: -51.3

말아먹은 책: <앗싸 가오리> 외 다수

예) <아침에 꽃을 받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

 

...꽃을 받는 것과 받지 않는 것이 이렇게 중요한지 이 책을 읽고서야 깨달을 수 있었다. 꽃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께, 혹은 고민하지 않는 분들께 이 책을 통해 삶이 한단계 도약하는 것을 느껴보길 권한다. 

마이페이퍼 링크 주소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527894


  Thanks to 추천하기 퍼가기 

댓글(26)
복돌이
탱크스 투 많이 좀 해주세요. 저도 그거 한번 받아보고 싶어요. - 2004-12-03 02:09
 
마냐
해드리고 싶은데 몇번 님한테 속고나니 사고싶지 않네요. 말로 할께요. 복돌님, 살 책 하나 제껴 줘서 탱크스 투 유!. - 2004-12-03 02:20
 
복돌이
마냐님, <앗사 가오리> 건은 이제 그만 잊어 주세요. 제가 잘못했다니깐요- 2004-09-03 02:33
 
로드무비
땡크스 투요? 어림없죠. 전 꽃에 관심이 없어서 말이죠
- 2004-12-03 07:46
 
폭스바겐
글쎄요, 꽃을 받아 봤어야....==3=3=3 - 2004-12-03 08:03
 
느티나무
복돌님이 추천한 책은 두드려 보고 나서도 사지 말라, 는 전설이 있다던데...- 2004-12-03 09:02
 
파란여우
전 여우라서 꽃과 그다지 친하지 않답니다. 오오오---- 2004-12-03 10:25
 
Fox in the snow
전 어릴 적에 꽃으로 맞아본 적이 있어서..너그러이 이해하시길 - 2004-12-03 11:07
 
진/우맘
가시로 날 찔러.....쿡쿡 찔러...그래도 안살테니까... - 2004-12-03 16:19
 

 

 

다음 뉴스입니다. 딸기님이 뱀딸기로 닉네임을 바꿨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다음 페이퍼를 보십시오.

잡담 > 나도 이벤트 하려고 했었는데... (댓글:13)
- 2005-01-08 15:25

3333 되면 하려고 했는데, 어제 되어버렸다 -_-;;
이벤트로... 뱀쇼라도 할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쉽다.

panda78
배... 뱀쇼----- >ㅂ< 놓칠 수 없죠- 3456에 한 표 더! - 2005-01-08 19:51
 
뱀딸기 음... (고민하는 소리)
두 분 중에서 3456 잡으시면 뱀쇼 합시다. - 2005-01-08 20:24
 
urblue

593434

이건 어때요? 뱀쇼 보고 싶어요~

- 2005-01-08 20:49

 

그 다음 페이퍼입니다.

제목: 빨리 뱀을 구해야겠다

손님이 많이 오니깐 방문자 수가 점점 높아지고(당연하지!)
4444도 얼마 안 남았다.
뱀쇼를 하려면... 뱀... 뱀... 뱀을 구해야하는데...
큰일이다.

새벽별을 보며
저라도 뱀을 알아 볼까요? 뱀쇼에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 2005-01-12 22:14
 
뱀딸기 새벽별님 이미지가 꼭 뱀같아요. 새벽별님이 뱀을 해주세요! - 2005-01-12 22:18
 
미스 하이드

1003699

제가 또 뱀띱니다. 것도 백사띠 ㅎㅎ 백코러스정도는 해드립죠.

- 2005-01-12 23:44
 

 

그래서...결국 딸기님은 뱀딸기로 닉네임을 바꿨습니다.  바뀐 이미지입니다.

 

정말...멋지지 않습니까? 존경합니다, 뱀딸기님. 이상으로 3류소설을 마칩니다. 참고로 이거, 두번 날라가고 세번째 쓴 거랍니다.

* 명예훼손의 소지가 있어, 복돌님과 수니나라님께 미리 양해를 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두분. 기꺼이 이름을 빌려주셔서요^^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반딧불,, 2005-01-14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이 안되요!!!

stella.K 2005-01-14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언제 저런 댓글을 남겼죠? 기억이 안 나는데요. ㅋㅋ.

반딧불,, 2005-01-14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 되는군요.

넘 잼나요*.*

oldhand 2005-01-14 1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뉴스레터로 시작했다가 "3류소설을 마칩니다"로 끝나다니요. 마태님. 아무래도 딸기님의 뱀쇼에 넋이 나가신 모냥입니다. (그러고 보니 뉴스레터를 가장한 3류 소설인지, 3류소설을 가장한 뉴스레터인지 헷갈리네요. 이런게 바로 장르의 혼성인가요? @_@) 그래도 마태님 덕분에 출판사 대표도 되 보고 아유 좋아라.

하얀마녀 2005-01-14 1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번 날라가다니, 너무 속상하셨겠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올려주셨으니 고맙습니다. 이렇게 재미있는걸 에러때문에 못 읽는건 너무 속상한 일이죠. 흐흐흐흐흐.

물만두 2005-01-14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하 전 저 댓글이 진짜인지 속았어요. 넘 재미있어요^^

호랑녀 2005-01-14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상입니다 가 없으면 정말 이해하기 힘들겠어요. 어디까지가 뉴스레터인지 어디서부터가 댓글인지...

첨엔 무슨 뉴스레터가 이리 짧냐... 했다니까요...ㅠㅠ

숨은아이 2005-01-14 1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 드디어 저도 등장했네요.

비로그인 2005-01-14 1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크하하..진짜 웃긴다..마태우스님께 벌을 드리겠습니다. 납량특집물로요..

서림 2005-01-14 1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꼬박꼬박 참여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분발하겠습니다.

파란여우 2005-01-14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대따 바뻐서 7번째 추천을 하고 갑니다. ^^흑, 추천이 안돼요~~~

딸기야놀러가자 2005-01-14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어억... (곧 잠수를 해야할지도)

sooninara 2005-01-14 15: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땡스투 적립금 받은거 있어요..ㅠ.ㅠ

진/우맘 2005-01-14 15: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옴마나, 나는 양해를 안 해 줘서 안 나온건감요? ^^;; 아...내가 망가지는 건 3류 소설이라구요? 뭐, 작품성을 위해서라면 벗을 수도.....=3=3=3

진주 2005-01-14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님의 비상한 재주를 이제사 알게 되네요....흐미....어떻게 저렇게 오려 붙일 수 있는지......겁나라.....

클리오 2005-01-15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뱀딸기 님의 이미지가 진짜 뱀인줄 알았더니, 진짜 '뱀딸기'였었군요.. (쓰고보니 뭔소리다냐... ^^)

마냐 2005-01-15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따 바쁘지만, 한 소리 않을 수 없군요. 마태님, 천기를 누설하지 마세용. 안그래도 제 PPI를 하향조정하기 위해 비밀리에 대책 마련에 나선 상태임다. PPI 과열 증세는 알라딘마을에 신용불량자를 양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제 PPI 지수는 대외비로 분류된 상황인데 말임다...으으. ㅋㅋㅋ

마태우스 2005-01-15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냐님/앗 밤에 안주무시고 일하고 계시는군요. 님 덕분에 우리나라가 먹고사는 것 같습니다. 땡크스 투가 얼마나 되는지 찾아봤더니, 저도 12번이나 되더군요. 그러니 님은...정말 천문학적일 것 같다는... 물론 저야 수치를 알지만, 비밀을 지켜드리지요. 몇닢에 안되는데...
클리오님/으음, 매우 난해한 문장이군요. 절 좋아하신다는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박찬미님/앗 안녕하세요? 저 컴맹이거든요. 제가 하는 건 남들도 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이... 그냥 마우스로 오려붙이면 됩니다^^
진우맘님/글쎄 답이 없으셔서... 지난번에도 좀 망가지셨는데 또 망가뜨리면 혼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수니님/어머, 저도 알죠. 그냥 3류소설이니까 너그러이 이해를....해주겠다고 해놓고....^^
따우님/여, 연구... 가, 가슴이....아파요...
뱀딸기님/잠수라뇨. 이제 뜨기 시작하셨는데요^^
여우님/제가 부리로 해봤더니 잘 되더만요. 피, 추천해주기 싫으니까 그런 거죠?
서림님/분발하는 게 어떤 걸까 생각하고 있는 중입니다^^
새벽별님/어서 일어나세요. 님이 일어나야 대한민국이 바로 섭니다^^
복돌님/아, 그거 공개하고 싶어요... 어찌나 자태가 고우신지, 납량특집같지가 않아요.
숨은아이님/호홋, 앞으로 친하게 지내요^^
호랑녀님/좀 헷갈리긴 하겠더라구요. 알라딘 분들이 아니면 절대 이해못할...^^
만두님/요즘 제가 만두님께 잘해드리는 것 같지 않습니까? 호홋.
마녀님/처음 날라갔을 때는 정말 속상했구요, 두번째는 그러려니 했고, 세번째부터는 조금씩 저장해 가면서 했다는...^^
올드핸드님/뉴스레터를 가장한 3류소설인데요, 생각해보면 뉴스레터에 썼던 것들도 대부분 구라라 3류소설과의 차이가 뭔지 모르겠더라구요
반딧불님/등록했다가 오타 나서 지웠었어요. 그래도 끝까지 추천해 주셔서 감사^^
스텔라님/잘 기억해 보세요^^



sweetrain 2005-01-16 0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화장품리뷰로 두번이나 땡스투 받아봤어욧~~~!

클리오 2005-01-19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님. 제가 님을 좋아하는 건 말하지 않아도 아시면서... ^^;; 그리고 저도 땡스투 받고 싶어요... 그래서 요즘 님들의 리뷰에 부지런히 땡스투를 누르고는 있는데, 언제 사게 될라나... 참, 저 문장은 이미지를 작게 봤을 때는 '뱀'인 줄 알았더니, 크게 보니까 딸기로 만든 뱀, 진짜 '뱀. 딸기'라는 이야기였었는뎅... 진짜 이상했군요. 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