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거 총을 든 할머니
브누아 필리퐁 지음, 장소미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은 우리가 부러워하며 앞서가는 성평등 국가들이 모인 곳이 서유럽이다. 하지만 그들의 성평등 상황도 그리 오랜 역사를 가지진 않는다. 사실 역사를 조금만 살펴도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이는 유럽에서 여성참정권이 보장된 해만 살펴봐도 잘 알 수 있는데 영국은 겨우 1928년이고 이 소설의 배경인 프랑스는 1946년에 이르러서야 도입되었다. 그러고보니 1948년인 대한민국과 큰 차이가 없다. 거기에 나름 유명한 고소득 복지국가인 스위스는 1971년이다. 거의 전세계 꼴찌수준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유럽일지라도 100여년전에 태어난 여성이 지금까지 살아있다면  자신이 몸담았던 사회의 성평등의식 변화는 기술변화와 마찬가지로 상전벽해 수준일 것이다. 그리고 그걸 소설로 담아낸것이 이책 '루거 총을 든 할머니'다. 루거총은 나치독일이 2차대전때 사용한 권총이다. 그걸 프랑스인 할머니가 갖고 있는 것이다.

 주인공의 이름은 베르뜨 가비뇰이다. 소설의 배경은 2016년으로 베르뜨의 나이는 무려로 102세다. 이 노인은 경찰서로 연행되는데 나이에 걸맞지 않게 중무장하여 집안에 있던 루거총과 22구경 장총으로 옆집 남자를 쏴서였다. 이유도 기가막히다. 한 연인이 할머니의 차를 훔치려다 눈에 띈다. 그들은 사랑의 도피 행각을 벌이고 있었는데 이를 세상에서 가장 중시하는 할머니는 그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고 도피자금까지 준 후, 옆집의 고약한 법무사차를 훔치라고 조언한 후 시간을 벌어주고자 그 법무사 녀석의 엉덩이에 구멍까지 내준 것이다. 거기에 좀더 시간을 끌어주고자 무장한 경찰녀석들과 대치하며 폭언을 퍼부우며 태연자약한 모습을 보인 것은 덤이다.

 경찰 벤투라는 이 엄청난 할멈을 연행하여 심문하지만 산전수전 다 겪고 여생이 얼마남지 않은 사람에게 무서운 것이라곤 없었다. 심문을 하는건지 당하는건지 애매모호한 상황에서 수사관 벤투라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된다. 우발적 범행을 보였던 것 같던 이 할멈이 사실은 연쇄살인마였던 것. 할머니의 지하실엔 무려 7명의 유골이 파묻혀 있었던 것이다.

 이야기는 그렇게 현재인 2016년과 할머니의 과거로 병행한다. 베르뜨는 가난한 여자들만 있는 집에서 태어났다. 남자복이 워낙 없는 집인지 외할머니도 어려서 남편을 잃었고, 어머니도 1차대전에 남편을 잃었다. 베르뜨가 1차대전 발발시점인 1914년생이니 아버지 없이 자란 셈이다. 그래도 집안 여자들은 수완이 좋았다. 외할머니는 장사를 하다가 증류기를 만들어 독한 술을 팔았고, 약했던 어머니는 어느 순간 약간의 옷가지만 가지고 집을 떠나버렸다.

 베르뜨는 100년전 여성 답지 않게 가부장적이지도 않고 주체성이 있는 자아가 강한 여성이었다. 성적인 쾌락부분에서도 마찬가지여서 아름다운 외모를 자각하고, 성감대가 발달한 사춘기 이후 동네 남자아이들 그리고 같은 동년배 여아들과 동성애를 즐겼다. 정신적인 감흥은 없었다. 그냥 경험하고 싶고 즐기고 싶어서가 다였다.

 그러다 그녀는 자신보다 무려 20살이나 많은 동내 잡화점 가게 주인과 결혼한다. 가난했고, 할머니마저 노쇠하여 수입원이 마땅치 않던 베르뜨로서는 나름 최선의 현실적 선택이었다. 하지만 정신적 지주였던 외할머니는 그녀의 선택을 마뜩지 않다. 그를 보고 가슴이 뜨거워 어찌할줄 모르는가 그사람이 매일 아침에 곁에서 눈을 떠도 괜찮은가등의 질문을 던지며 말이다. 이 남자는 베르뜨를 보고 반해 어찌할줄 몰라 결혼하지만 밤자리에서의 그녀의 대담함과 자유분방함에 곧 놀라고 당황한다. 곧 여느 남자처럼 아내를 다스리기 위한 폭력이 시작되고 베르뜨는 할머니의 죽음에도 무신경했던 이남자를 삽으로 쳐서 죽인다 .그녀의 첫살이이고 지하실로의 암매장은 이때 의식처럼 시작된다.

 다음은 2차대전중 그녀를 강간하려고 들어온 독일 군인 녀석이었고, 그녀석이 이후 그녀의 심벌처럼 되버린 루거총을 본의 아니게 선물하게 된다. 이 총은 어쩌면 나치보다 베르뜨의 손에서 더 많은 사람을 죽였을지도 모르겠다. 베르뜨는 계속 이런 저럼 이유로 결혼이라는 실수를 한다. 사랑보다는 아이를 만들기 위해서, 혹은 경제적 이유에서, 혹은 그냥 외로워서였다. 그런 결혼은 모두 실패로 돌아가고 그녀를 손찌검했던 남편들은 나란히 루거총의 희생자가 되 첫남편 주위에 묻힌다. 이런 그녀에게 동네사람들은 공포와 멸시의 의미로 블랙위도우란 별명을 선물한다.

 그러던 그녀가 영원의 사랑을 만난다. 미군 루터였다. 흑인인 루터는 처음 본 흑인이었고 별천지의 세계에서 온사람 처럼 성평등적이었고, 다른 남자들과는 다르게 낡은 성관습이나 고정관념에 얽메이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자유분방하며 자아가 강한 베르뜨를 모두 받아주었다. 베르뜨가 정작 어울릴 수 있었던 사람이 미국 사회의 마이너 흑인이란 점은 작가가 당시의 시대상황과 지금의 시대상황을 비판하기 위한 하나의 장치로 보인다.

 하여튼 루터와의 만남은 더욱 극적이다. 처음 만난 1945년엔 루터가 기혼자여서 미국으로 돌아가야했지만 15년후인 1960년엔 아내와의 사별로 베르뜨 곁으로 다시 돌아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둘은 그후로 무려 15년을 행복하게 같이 산다. 베르뜨의 삶에서 가장 행복했을 시기였을 것이다.

 하지만 사건은 일어난다. 그리고 그 사건은 베르뜨를 다시 살인의 길로 이끈다. 연쇄살인마지만 공감가는 살인을 하는 할머니의 이야기가 이 책이다. 성평등에 대한 인식, 그리고 과거로의 재밌는 여행이 이어지며 책은 현재와 과거를 오간다. 정말 재미난 책이다. 추천한다. 시간가는줄 모르고 읽을 수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12-24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닷슈님, 2019년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