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생명 그 자체로는 경중을 따질 수 없는데, 사람들은 생명을 필요에 따라 쉽게 나눈다. 식용으로 길러지는 닭, 돼지, 개 농장에서 직접 일하면서 눈으로 본 것을 활자로 옮겼다. 책 소개를 읽고 마음 먹고 읽었는데도 충격적이었다. 책의 주요 주제는 아니지만 농장에서 만난 외국인 노동자들의 삶도 씁쓸했다.


-----



  

고등학교 때 이과를 선택한 이유의 팔할은 지리가 매우 싫었기 때문이었다. 지리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정말 재미있는 책일 것 같다... 세계지리와 정세에 대한 상식을 채워주어 공부하는 느낌으로 읽었다. 우리나라에 대한 부분을 제일 기대했는데 말 그대로 '답이 없음'으로 결론이 나서 슬펐다. 



-----




영상보다 책이 좋지만, 이런 이야기는 책보다 영상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매리엔과 코넬이 서로에게 구원자가 되는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좀 비뚤어진 것 같다... 매리엔에겐 코넬이 필요한데, 코넬에겐 매리엔이 꼭 필요한 건 아닌 느낌... 코넬에게 매리엔이 필요한 건 맞지만 꼭 매리엔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어도 괜찮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제목도 그렇고 매리엔의 결핍에 더 초점을 맞춘 것 같다.



-----



 

친구의 프로필사진이 예뻐서 물어보니 이 책의 한 장면이었다. 

친구가 꼭 천천히 읽을 것을 당부했는데, 그날 직장이 한가해서^^;;; 

한번에 후루룩 읽어버리고 말았다. 작가가 머릿말에서 밝힌 것처럼 책 어디를 펼쳐도 이야기가 이어지는 게 신기했다. 책을 펼치면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이 있는 무해한 세계가 펼쳐진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7-30 23: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노멀피플 짧은(?) 리뷰 보니 다시 읽어보고 싶네요. 전 처음에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놀랐었어요 👍

파이버 2021-07-31 00:34   좋아요 3 | URL
맞습니다 오랜만에 페이지가 잘 넘어가는 책이었어요~ 2/3부분까지는 흥미진진했는데 저는 결말이 생각보다 제 취향이 아니었어요 ㅠㅠ

바람돌이 2021-07-31 00:4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지리는 문과 과목 중에서도 가장 이과적 성향이 강한 과목인데요? ㅎㅎ
저는 지리를 무척이나 좋아하므로 저 책을 킵해둡니다. ^^

파이버 2021-07-31 00:54   좋아요 3 | URL
앗 그런거였나요? 지리는 너무 외울 게 많아서 어려웠었어요 ㅠㅠ 독서 모임에서 읽었었는데, 다른 친구들은 전부 좋아하더라고요~ 추천 드려용^_^b

coolcat329 2021-07-31 07:4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어머 <고기로 태어나서> 저도 참 인상깊게 읽은 책입니다. 한승태 작가 책 다 읽어야지 했었는데, 소설 읽느라 멀리했습니다. 끔찍한 내용이지만 작가가 워낙 유머러스해서 많이 웃기도 했지만 속은 쓰리더라구요. 한달에 150받고 두번쉬는 외국인 노동자들 이야기도 다룬점도 기억에 남습니다. 충격적이라는 표현 저도 동감입니다.ㅜㅠ

파이버 2021-07-31 16:14   좋아요 0 | URL
한승태 작가님께서 쓰신 다른 책들도 있군요 ~
읽다 힘들어서 다른 책이랑 번갈아가며 읽어야 할 것 같아요ㅠ
말씀하신대로 끔찍한데 작가님의 성격이 그걸 중화시켜준 것 같아요 안그럼 끝까지 못읽었을 것 같아요…

coolcat님 더운 여름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주말 되세요~

scott 2021-07-31 15: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노멀 피플 개인적으로 영드의 결말(열린/아마도 후속편이 나올듯)이 맘에 들었습니다
한국어로 번역 할때 어색한 부분이 많아서 (오글거리는 표현들) 차라리 영상추천!


파이버 2021-07-31 16:10   좋아요 1 | URL
영드는 열린 결말이라니(후속편은 어른의 사정이겠죠...?) 그게 더 나을것 같기도 해요 찾아보니 다들 연기 잘하나보네요ㅎㅎ 무엇보다 메리앤 배우님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요♡
 

이번 년도에 읽은 책 중에 100자평도 남기지 않은 책들이 꽤 많았다. 책이 좋아서 정성 들여 리뷰를 남겨야 겠다고 결심한 책도 있는데, 부담감에 오히려 한 글자도 감상을 안 썼다.요즘 글을 쓰지 않으니 더 말이 안 나오고 머리에 생각도 없어지는 것 같다. 




 

 


유튜브 '겨울서점'의 애청자로서 작가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한 읽기였다. 요즘 피곤해서 시각과 청각을 동시에 집중해야 하는 영상매체를 피하고 있다. 그래서 영상에서 겨울님을 만나는 것보다 책으로 만나는게 더 좋았다. (미뤄둔 영상은 좀더 쉬고 보는 걸로ㅠ)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은 '겨울서점'채널을 애청하는 사람들이나 북튜버의 꿈이 있는 사람들이 읽기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책의 말들'은 애서가라면 무난하게 추천하기 좋은 것 같다. 둘 다 전자책으로 읽었는데, 만약 종이책으로 사고 싶은 책을 선택하라고 한다면 '책의 말들'을 고르겠다.


-----



 

 

 유유의 말들 시리즈를 이 책으로 처음 접했다. 장애인 아들을 둔 저자가 쓴 글로 소수자(특히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스스로에 대한 배려가 반반 쯤 담겨있다. 

장애인 가족으로서 공감하는 부분이 칠 팔십 프로 쯤 되었던 것 같다. 나 자신을 배려하는 부분에 대한 이야기는 요즘 쏟아지는 책들(누워있는 표지의 베스트 셀러들)에서 들었던 이야기라 신선도가 좀 떨어졌다. 그리고 앞에서 했던 이야기 또하는 느낌이 들어서 그 부분에서 마이너스였다... 전체적으로 좋았으나 책 한 권에 담기에는 이야깃거리가 적었다고 느꼈다. 


-----



 

<말하기를 말하기>로 김하나 저자에게 호감을 느껴 읽은 책. 좋아하는 사람이 하나 더 늘어났다. 생활동반자법 제발 빨리 통과되면 좋겠다. 아님 한 20년 쯤 뒤에 내가 반 백살이 되면 여성독신자들만 모여사는 마을공동체 같은게 만들어 지면 좋겠다.



-----



 

독서 모임때문에 읽은 책. 너무 오래 전이어서 그런지 잘 기억이 안난다. 기대보다 별로였던 인상만 특색 없는 책표지처럼 어렴풋하게 남아있다.


-----



 

같은 저자의 책을 연달아서 막 읽었다 보니 책 내용이 머릿속에서 막 섞인다. 두 권 중에서는 논어 에세이인 <우리가 간신히 희망~>이 더 좋았다. 두 권 다 자계서는 아니지만 읽고 나서 공부를 다시 하고 싶은 자극이 많이 되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7-30 23: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중에 책의 말들만 읽어봤네요~!!
˝유유˝출판사에서 나온 ~~말들 시리즈 전반적으로 다 좋더라구요^^

파이버 2021-07-31 00:35   좋아요 3 | URL
말들 시리즈 특색이 뚜렷해서 매력적인 것 같아요 ♥

scott 2021-07-31 15:4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파이버님이 좋다는 책 몇권 찜!👆

파이버 2021-07-31 16:09   좋아요 2 | URL
scott님 알라딘서재를 통째로 찜! 어제 오랜만에 pc버전으로 들어갔는데 pc버전이 더 글 읽기 수월하더라구요˃ᴗ˂
 

오랜만에 고향집으로 내려왔다
북플 이웃님의 리뷰를 읽고 오랜만에 나보코프가 읽고 싶어져서 먼지 쌓인 책장을 뒤졌다

몇 년 전에 나보코프의 책을 하나씩 모으려고 했었는데(중도포기) 그때 중고로 구입했던 책이다

책등이 하얗게 바래서 안타깝다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1-07-26 16:28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 스누피 독서대(도) 있어요 ㅋㅋㅋㅋ

파이버 2021-07-26 17:05   좋아요 4 | URL
반님께서도 같은 독서대를 가지고 계시다니 영광입니다 ㅎㅎ 저 독서대는 가벼워서 좋더라구요

scott 2021-07-26 16:2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파이버님 고향집에서 맛나는거 많이 드시고 열독! 나보코프 이책 저의 최애 책 중 하나 ♡ㅅ♡

파이버 2021-07-26 17:08   좋아요 4 | URL
scott님께서도 맛난거 많이 드시면서 더운 여름 몸보신 하시길 바랍니다^^!
앞부분 다시 읽으면서 나보코프는 어릴때 부유하게 살아서 좋았겠단 생각이 드네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6 23: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peanut보고 반가웠는데 ˝스누피˝ 단어가.바로 떠오르지.않았어요. 열반인님께서 친히 알려주시네요.^^파이버님 책 표지들.변색도 적고 상태 최상으로 보이는데요^^알라딘중고서점 마인드로 책 품질판정하려드네요 제가 ^^,,

파이버 2021-07-26 23:40   좋아요 3 | URL
이미 중고로 받을 때부터 겉표지는 없고 책등도 좀 찢어진 상태였어요ㅜㅜ 최상이라니 과찬이십니다
그래도 품절판 책을 구했었다는데 의의를! 저도 집에서 오래된 책을 보면 알라딘 중고 기준으로 어떨지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그레이스 2021-07-26 23: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나보코프 문학강의 있어요^^
책 바랜거 속상해요 ㅠ

파이버 2021-07-26 23:40   좋아요 3 | URL
나보코프 문학강의 부럽습니다!
책은 왜 이렇게 연약할까요ㅜㅜ 직사광선을 받은 것도 아닌데도 세월의 흔적이 남는게 속상해요...ㅜㅜ
 

도서관에 큰 글자책 밖에 없어서(원래 판본은 모두 대출중!) 어쩔수 없이 무거운 책을 가져왔는데
나름 눈이 시원해서 좋다!0_0ㆅ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사이 책 읽기도 북플에 리뷰 쓰는 것도 너무 오래되어서인지 타자 치는게 매우 어색하다. 한달에 한권 읽을까 말까 하는 듯 ㅜㅜ 읽은 책 목록에서 리뷰를 쓰지 않은 책들이라도 하나하나 숙제하는 기분으로 감상을 남겨놓아야지...


----------------------------


2017년 초에 독일에 잠깐 여행을 간 적이 있다. 처음 떠나는 해외여행이라 설레임이 컸다. 첫 여행지로 독일을 선택한 이유는 고등학교 시절 공학도를 꿈꿨고, 내게 독일은 과학과 공학의 나라였기 때문이었다.


고등학교 때의 꿈에서 백억 광년 멀어진 지금, 독일은 내게 어떤 나라일까? 책을 읽고 독일에 대한 관심이 다시 +1 되었다.

그 동안 독일이 분단되었다가 통일되었던 건 크게 생각치 않았는데, 책에서 독일 통일의 과정을 다시 짚어줬던 부분이 흥미로웠다. 물론 우리나라가 이렇게 바뀌었으면 하는 부분들만 독일에 빗대어 이야기 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얘기만 나오는 것도 같지만....


글쓴이는 독일 통일 과정 뿐만 아니라 사회모습이나 (빠뜨릴 수 없는)교육 이야기들도 하고 있는데, 읽으면서 너무 동화 같은 이야기만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렇지만 제목처럼 우리이 불행이 어디에서 오는지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사람 사는 것은 어디나 다 비슷하다고 하지만 기왕 사는 것 좀더 서로를 아끼면서 사는 것도 좋지 않겠는가.


책 머릿말에서 <차이나는 클라스> 강연을 풀어쓴 강연록인 것을 알게 되었다. 텔레비전을 보지 않아 당연히 해당 방송도 보지 않았는데, 시간이 나면 한번 방송도 시청해보고 싶어졌다.


+여담으로 책표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제목 서체도 그렇고... 책 표지 그림은 왜 저런 그림인지 이해가지 않음...;;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독일 교육 이야기' 책을 구입했었었는데, 얼른 읽어야겠다.




그러나 독일 교육에서는 ‘적응‘보다 ‘비판‘을 더 중시합니다. - P67

한국 민주주의는 한 번도 안정적으로 지속된 적이 없으며, 여전히 위태롭게 흔들리고 있는 것입니다. - P3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7-17 17: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7-17 18: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