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코프의 자서전 「말하라, 기억이여」를 이번 휴가기간동안 드디어 완독하였다.

책 뒷편에 실린 작가연보를 보니
1899년에 태어나 1966년에 이 책의 마지막 판본을 출판하였다고 한다. 그러니 대략 67세의 나이에 이 책을 퍼낸것이라 하겠다.

책의 대부분을 유년시절에 할애하였다. 전체 15챕터 중 12챕터까지가 미성년일 적의 이야기이니 그의 작가로서의 생활이나 곤충학자로서의 모습에 대한 (우리가 이미 아는)이야기는 매우 적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그의 회상으로부터 문학과 인시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느낄 수 있다.

책의 여러 챕터를 주변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에 할애하였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챕터가 가정교사를 떠올린 <5. 마드무아젤 오> 와 본인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인 <9.나의 러시아어 교육> 이었다. 마냥 좋아하기만 할 수는 없던 가정교사에 대한 추억담이 재미있다면,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경애의 마음은 먹먹하다.

몇 몇 부분에서 아픈 기억들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기억은 어린 시절의 찬란하고 유쾌한 기억들이다. 예민하고 감각적이던 시절 함께했던 사람들이, 사이사이 책갈피처럼 끼워지던 나비가 그대로 그의 자서전으로 남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큰글자도서] 내가 원하는 것을 나도 모를 때 - 잃어버린 나를 찾는 인생의 문장들 리더스 원 큰글자도서
전승환 지음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부에서 만난 글쓴이의 위로가 따뜻하다. 좋은 친구와 함께 숲속을 거니는 느낌! 마음은 가벼워졌으나 보관함은 한층 무거워졌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7-26 16: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몰랐는데 큰글자 도서가 생각보다 비싸구나! 3만7천원이나 된다니ㄷㄷㄷ

Falstaff 2021-07-26 19: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우.... 맘 먹고 3만7천원짜리 책 사셨는데 별 세 개면..... 이런, 뭐라 말씀을 드려야 할지....

파이버 2021-07-26 20:59   좋아요 1 | URL
다행스럽게도 도서관에서 빌린 책이에요~ 일반단행본은 전부 대출중이라서 어쩔 수 없이ㅎ

페크(pek0501) 2021-07-27 16: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싸서 저도 큰글자 도서는 반복해 읽을 목적으로만 삽니다. 그동안 세 권 샀죠.^^**

파이버 2021-07-27 16:45   좋아요 2 | URL
글자가 커서 읽기는 편한데 너무 비싼 듯해요ㅠ
페크님께서 선택하신 3권의 도서는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페크(pek0501) 2021-07-27 16:56   좋아요 2 | URL
하하~~ 빨강머리 앤, 군주론, 그리고 법륜 스님의 책인 인생 수업 등입니다.
인생 수업은 큰글자 도서면서도 저렴해서 좋더라고요. ^^**

파이버 2021-07-27 17:21   좋아요 1 | URL
페크님께서 반복해서 읽으시는 도서에는 이유가 있네요! 요즘 마음이 심란해서 <인생 수업>이 제일 끌립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1-07-06 1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리가 있는 글입니다. 정신이 건강하고 모든 게 만족스럽다면 굳이 책 속에서 행복을 찾으려 하지 않겠죠.
그런데 그보다 더 못한 사람은 행복하지도 않으면서 책 속에서 행복도 찾으려 하지 않고
어떤 노력도 하지 않는 사람일 듯해요.

그런 말 있었어요. 뭔가 문제가 있는 사람만이 글을 쓴다고...
제가 바꾸어 말하면 뭔가 결핍이 있는 사람만이 글을 쓴다.

제 생각 - 결핍 없는 사람이 있겠습니까. 완벽히 행복한 사람이 있겠습니까. ^^

파이버 2021-07-10 15:32   좋아요 0 | URL
페크님 말씀이 맞습니다. 결핍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ㅎㅎㅎ 날씨가 무덥네요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 주말 되세요~
 
프리미어 프로&영상 편집 패턴 300
모온 컴퍼니 지음 / 성안당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능 중심에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영상편집소스를 제공해주어서 별 다섯개 드립니다 ^^ 제공되는 팁을 통하여 퀼리티 있는 영상을 좀 더 빠르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튜브에서 추천을 보고 읽은 책, 두껍지만 만화로 되어 있어 부담없이 읽기 좋았다.

*독립해서 혼자 사는 사람으로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다. 직장 생활은 힘들고, 타지 살이는 외롭지만 그렇다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은 눈곱만큼도 없는... 그렇지만 가족을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주인공 ‘이시다‘는 햄스터 ‘쥐윤발‘을 기르고 있다. 이 책의 또 다른 주인공인 ‘해수 언니‘는 더 많은 동물들과 함께 하고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면서 비록 대화는 할 수 없지만 더 좋은 환경을 고민하는 모습이 나온다. 햄스터나 물고기 등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기르기 쉽다고 이야기 하는 반려동물들이 많이 등장한다. 이시다가 만난 마트 직원은 정말 기르기 쉽다며 물고기를 추천해준다. 그들의 행복을 생각하면 그렇게 섣불리 말할 수 있을까? 이시다가 자신의 반려동물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부분에서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시선을 옮겨 보면 이시다가 살고 있는 자취방 또한 햄스터(쥐윤발)의 집과 별반 다르지 않다.

*혼자가 좋아 혼자 살고 있지만, 가장 힘든건 외로움이다. 만화를 읽으면서 가장 부러웠던 점이 ‘해수 언니‘의 존재였다. 마음을 공유하는 동네친구가 필요했었다. 나는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는 사람이라며 모른척 마음을 닫아놓았었는데, 어느 순간 내 안에서 커진 외로움을 모른 척하기 어려워지는 순간이 왔었다. (지금은 많이 나아졌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니 책에서처럼 시간과 휴식만이 약이었던 것 같다.

*뻘하게 사회생활 초창기에 찾아갔던 병원에서는 의사 선생님께서 타지에 홀홀단신으로 있던 나에게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봤었다... 최근에 찾아갔던 병원에서는 근처에 자주 만나는 친구가 있냐고 물어봤었다. 담고 있는 의미는 같겠지만 새삼 세상이 바뀌었음을 느꼈었다. ㅎㅎ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6-20 11: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반려 동물과 함께하는 것은 어떤 트레이드 오프가 있는 것 같아요. 사람과 함께하는 것이 더 좋을 수 있지만, 결국 감정의 소모가 있고 그 갈등을 또 언젠가는 풀어야하는 무거움이 있는데 반해, 반려 동물은 그 사람들보다는 덜 할 수 있지만, 그 무거임이 덜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둘 다라는 것은 항상 양가의 감정처럼 기이하면서도 결국 그 ‘둘다‘라는 말로 한 쪽 또는 양쪽을 등 돌리기도 한 것 같아요.

파이버 2021-06-27 14:30   좋아요 1 | URL
반려동물도 키우고 싶긴한데, 일단 더 큰 집으로 이사가서 키워야 할 것 같아요.... 감정소모는 일터에서도 많이 해서 ^^;;;; 굳이 집에서까지 감정소모하고 싶진 않은 마음이 아직은 큽니다...

페넬로페 2021-06-20 12: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사람은 다 자기가 가지지 못한것을 염원하고 부러워하는것 같아요.
저같은 경우는 한번도 혼자 산적이 없기에 독립해서 혼자 한번 살아 보는 것이 제 꿈입니다.근데 이번 생은 아무래도 그렇게 되지 못할것 같은데~~그렇다고 파이버님의 외로움을 공감하지 못하는건 아니예요. 충분히 알 것 같습니다.
마음 맞는 친구를 사귀는 것이 좋은 방법이지만 그것도 쉽지 않잖아요~~
‘혼자를 기르는 법‘
책 제목이 끌리네요^^

파이버 2021-06-27 14:35   좋아요 1 | URL
사람은 다 자기가 가지지 못한 것을 염원하고 부러워하는 것 백번 옳은 말씀입니다 페넬로페님께서 올리시는 글을 보면 예쁜 자녀분과 함께 책 이야기를 하고 도란도란 지내시는 모습이 정말 아름다워 보였어요
아직은 혼자가 좋은데 가끔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강하게 들 때가 있더라구요ㅎㅎ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긴 하는데, 때론 결혼한 친구들의 안정적인 모습이 부러울 때가 있어요.... 책제목 정말 잘 지은 것 같아요!

2021-06-20 1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27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