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일기라 쓰고 일기를 제목으로 쓸 수 밖에 없을만큼 나는 시간과 격조하며 살았던가.

아님 넘 밀착했을까.

 

다들 그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미지텔링 한국사 연대표 - 한눈에 펼쳐보는
이상화 지음 / 이미지텔링 / 2015년 4월
평점 :
절판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힘든 과목 중에 하나가 역사가 아닐까. 지식을 얻을 방법이 오로지 책과 학교밖에 없던 예전에 비해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빠른 검색이 가능하고 유용해진 시대에 살고 있긴 하지만, 빠른 정보가 주는 폐해, 즉, 여유와 인내심의 결여 양산, 정보화된 얕은 지식이라는 엄청난 부작용에도 노출된 세대이기 때문일 것이다. 역사 공부라는 것이 검색과 암기로만 가능하다면 투자하는 시간에 비례할 수 있겠지만, 통찰적인 사고력과 분석 비판 능력, 냉철한 논리와 철학, 풍부한 독서량 등을 필수로 하는 과목이기 때문에 어쩌면 모든 과목을 아우르는 최상위의 그것이어야 하고, 평생에서 가장 필수적인 학문이므로 어릴 때의 바른 생각과 공부 방법이 바른 역사관의 방향성을 좌우한다.

 

사람마다 기억의 방식과 용량이 다르고, 좌뇌형이니 우뇌형이니 구분 등에 따라 현상을 인식하는 태도에 차이를 보인다. 여러 가지 접근 방법에 개방되어 한 가지 목적에도 다양하게 접근 가능성이 열려있다면 가장 이상적이겠지만, 아직 현 우리나라의 주입식 교육방법과 제도 안에서는 경도된 역사관과 피동적 가치관 양상에 많은 부분 노출이 되어 있다. 더군다나 교과과정 시간표에서 역사 과목의 비중을 줄이고 있는 형편에야 말할 것 없다. 아쉽지만, 사회적 제도와 인식이 부족하다면 어쩔 수 없이 사적으로라도 공을 들이지 않을 수 없다. 역사는 원래 어려운 과목이라는 선입견을 품게 된 아이들에게 흥미를 놓지 않게 효과적 공부 방법을 같이 찾아보는 게 우리 의무가 되어 버렸다.

 

당장 시험을 앞둔 딸이 역사 공부의 어려움을 토로하는지라 부랴부랴 인터넷 서점을 서핑하다가 눈에 확 띄는 보물 발견.

한눈에 펼쳐보는 이미지텔링 <한국사 연대표>.

책 소개를 읽다가 나도 모르게 울컥했다. 중학교 아이의 역사 공부를 같이 도와주는 아빠의 마음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인데, 역사책을 직접 만들기까지...

부모의 마음이라는 게 그렇다지만, 자식 사랑에는 불가능이라는 건 없다는 걸 보여준 저자에게 한없는 존경의 마음이 생긴다. '아빠와 같이 공부하는 한국사'라는 부제가 있어도 좋을 것 같다. 더더욱 믿음이 가는 것이, 카이스트를 나온 수재이기도 하지만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치는 교수이기도 한 저자의 약력이다. 학창시절 자신의 공부방법에 대해 늘 고민하고 연구했을 그의 수고 덕분에 자신의 아이에게는 물론, 우리 아이 역사공부에 이렇게 효과적인 도움을!

 

외국에서는 여러 분야에 인포그래픽을 접목하고 있고 이미 익숙해져 있다. 필요하고 절실하지만, 방대한 분량과 깊이를 가진 역사 분야에 감히 인포그래픽과 이미지텔링을 접목했다는 사실이 놀랍다. 책 소개에서도 볼 수 있듯이, 연대에 따른 중요한 사건과 인과관계가 한눈에 들어오고 우리의 머리에 효과적으로 저장될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이다. 더군다나 사진이 아닌 삽화로 구성되어 있는데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저자의 꼼꼼하고 깨알같은 감각이 살아있는 부분이라 보인다. 

 아, <한국사 연대표>를  나의 학창시절로 잠깐만 데려가고 싶다. <한국사 연대표 1>이라고 표제를 달았으니 아마 <세계사 연대표>도 나오고, 아니라면 각 나라별로 연대표가 나올 수도 있겠거니 기대를 해본다. 

다른 과목도 기대해 본다면 욕심이 너무 지나친 걸까.

멋진 아빠를 둔 저자의 아들이 이 순간만큼은 제일 부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양계 연대기 - 지구와 그 주변의 잊혀진 역사를 찾아서
원종우 지음 / 유리창 / 2014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편 가르기 싫어하면서도 내 편과 내 편이 아닌 사람을 나도 모르게 나누는 편이다.
이분법으로 나누다 보면 세상이 참 간단해 보일 것 같아도 중간쯤에 걸쳐 있는 존재를 명확히 해두어야 할 것 같은 강박에 시달리게 된다.
관계의 피곤함에 지칠 때 난 엉뚱하게도 과학책을 들여다본다.
어제 [태양계 연대기] 이거 잡았다가 관계의 잣대가 또 하나 늘어 버렸다.

아는 사람들 떠올리면서 편 나누다가 밤도 꼴딱 새웠다.
그사람은 행성 Z인일까 화성인일까?
나는?
그럼 파토 원종우 님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목을 제목이라 적을 만큼 알라딘에 글쓰기가 이렇게 낯설다니.

어렸을 때 좋아했던 영화 파울플레이 배경음악을 찾아 듣고, 유명해진(원래 유명한) 알라디너의 소식을 돌아 돌아 듣고,

나의서재에 들어와 보고 싶었다.

여전히 애증의 서재.

아이스커피나 한잔 마셔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당신의 별자리 당신의 별자리 시리즈
린다 굿맨 지음, 이순영 옮김 / 북극곰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두려움을 모르는 당당한 눈빛.
정직과 믿음이 넘쳐흐르지.
강렬한 낙관주의는 모두 양자리의 것.
현재를 뜨겁게 불태우고 싶어하는 나는 늘 오늘을 살아간다.
순수한 동경도, 불가능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것도, 과감함과 심지어 반항까지도, 용감하고 멋진 영웅이야기는 모두 나의 것이지.
한번 마음먹으면 난 모든 걸 잡을 수 있어.
누군가 대신 문 열어주길 바라는 양자리는 없어. 리드는 화성이 지배하는 급한 우리의 것이니까.
열정과 낭만을 끝까지 지킬 자신이 없다면 아예 다가오지도 마.
참견과 맹목적인 숭배도 원치 않아.
진정한 신뢰와 의리는 내가 가진 최대 장점.
늘 신나고 재미있고 낙천적인 나는 당신이 잃어버린 환상을 찾도록 도와주고 당신의 꿈을 맹목적으로 신뢰할 수 있어.
당신에게 꿈이 없다면 기꺼이 빌려 줄게.
내가 당신을 믿는 반만큼만 나를 믿어 준다면 머지않아 함께 기적을 만들어 낼 테니...
 

 

 

※3월 21일부터 4월 20일까지. 지배행성은 화성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클 2013-08-06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는 사수자리랍니다. 자유로운 영혼 ㅋㅋ
일전에 서양별점을 본 적이 있는데 동양의 사주명리학에서 제시하는 미래와 아주 흡사해서 좀 놀랐어요. 운명의 결론도, 그 결론이 도래할 시기도. 그런데 이 두꺼운 책을 사서 보시다니. ^^

Bflat 2013-08-06 10:38   좋아요 0 | URL
야클님, 넘 오랜만이어서 삼국시대에 얼굴 뵙고 지금 뵙는 느낌.
사주명리랑 점성학이랑 관상, 손금까지도 일맥이 있지 뭐예요.
사수자리, 언제 어디서나 사랑스럽고 똑똑한 이상주의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