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제목을 일기라 쓰고 일기를 제목으로 쓸 수 밖에 없을만큼 나는 시간과 격조하며 살았던가.

아님 넘 밀착했을까.

 

다들 그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목을 제목이라 적을 만큼 알라딘에 글쓰기가 이렇게 낯설다니.

어렸을 때 좋아했던 영화 파울플레이 배경음악을 찾아 듣고, 유명해진(원래 유명한) 알라디너의 소식을 돌아 돌아 듣고,

나의서재에 들어와 보고 싶었다.

여전히 애증의 서재.

아이스커피나 한잔 마셔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커다란 다짐보다
작은 믿음이 켜켜이 쌓인 너와 내가 사랑이다

웃음과 눈물의 시간들로 범벅이어서
들춰볼 때마다 짠한

덜어낼 것 없고
바람에도 날리지 않을 심지 같은

 
커다란 불꽃보다
작은 어둠으로부터 빛을 만드는 너와 내가 사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설을 읽을 땐 남다른 각오가 필요하다.
남들은 머리 식힐 겸 읽는 게 소설이라지만, 감정이입이 거의 빙의 수준인 나는 내림굿이라도 받는 무녀가 굿판이 끝난 뒤 절임배추처럼 쭉 뻗어버리는 지경을 감수해야 하니까.
이쯤에서 '나사의 회전'으로 띵~해진 머리를 좀 더 현실적인 문제로 돌려보는 게 좋겠다.
그래서 잡은 게,
에릭 오르세나의 '물의 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다른 계획 없이 올해를 맞았지만, 대충 큰 그림을 그려놓긴 했다.
하지만 어제 남편과의 대화에서 중요한 걸 깨달았다.
난 여태 절실한 그 무언가가 없었다는 것을.
밖에서 사업하는 사람들에겐 있고 나에겐 없는 것이 아마도 현실감각이겠지.
좀 더 구체적인 그림을 그리기 위해선 자신감의 방향과 근거가 필요하다.
늘 생각해 왔던 개념들을 구체적으로 끄집어내어 표면화할 수 있는 능력은 의지와 습관의 문제다.
내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느꼈던 인간상, 이상적인 인간상이라고 느꼈던 점을 나의 목표로 표현하고 의지화 하기로 했다.
1) 정직하고 성실한 인간
2) 바른 소통을 할 수 있는 인간
3) 창의력있는 인간(소신도 창의력의 일종)
 
자신감을 갖기 위해선 나 자신을 끊임없이 들여다볼 줄 알아야 한다. 남들에게 보이는 모습과 내가 보이고 싶은 모습이 온전히 내 모습이라고 할 수는 없다.
냉철하고도 애정 있는 자신에 대한 분석이 늘 필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