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무능은 가장 큰 죄다! <부제:2006년 6월12일> 

 

남자의 무능은 가장 큰 죄다. 

사무실에 있다보면 몸이 불편한 장애우들이나 할머니들이 제품을 가져오는 경우는 대개 사주는 편이다. 휴지나 화장지 등,그래도 삶에 필요한 부품들이다. 가격이 더 비싸다. 하지만 불우이웃 도왔다 생각하면 그리 아까운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런데 멀쩡한 30~40대 젊은 남자들이 오는 경우가 있으면 상대도 하고 싶지 않는 마음이 든다. 

아니 아무 이상없는 저 젊은 몸으로 구걸을 한다는 것이 무슨 정신일까? 동정의 가치가 없다는 말은 이래서 나온 것일 게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한다. 지금 경제가 엉망이고 직원 채용하기가 사람이 없어서 일을 못한다고 한다.힘들고 어려운 일을 안하려한다. 쉽고 편하고 돈이 되는 일만 하려고 한다.  

서울역에 노숙자들이 그리 많다고 한다. 그것 또한 동정의 가치도 없다. 내가 비록 노숙자 생활은 안해보았지만 두 손발 다 쓰고 숫가락 들 힘만 있다면 세상 못 할 일이 정말 없을까? 내 거래처 사장들은 제발 일할 사람이 없어서 죽겠다고 한다. 배달할 사람이 없어서 음식장사 못해 먹겠다고 한다. 숙식제공, 말 그대롬 먹여주고 재워주겠다는 데도 없단다. 월급 얼마냐고 물어봤더니 150~180은 준단다. 한달에 3회이상 쉬고 낮에는 한가하고 저녁에만 바쁜 것이 배달일인데 사람이 없단다. 

거래처 주차요원 하는 데도 숙식제공 170만원 이란다. 아무 기술이 없이 주차관리만 해주는데도... 계속 서울역에서 아무 생각없이 누워있다가 욕창이나 걸려버려라... 

남자의 무능은 정말 큰 죄다.  일이 안풀려,삶이 힘들어 잠시 방황 할 수도 있다. 몇일 노숙자 비슷한 삶을 살아도 빨리 정신 바짝 차리고 일에 미쳐야지. 미치면 그 한 가운데에 정답이 있다. 안풀리던 것들이 풀리고 세상 모든 것들이 도우기 시작한다. 

어떤 이유에서건 남자의 무능은 큰 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