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권에 담은 세계 음악 - 클래식부터 오페라 재즈 R&B 록 랩까지 상수리 호기심 도서관 10
파우스토 비탈리아노 지음, 조성윤 옮김, 안토니오 라포네 외 그림 / 상수리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딸과 가장 세대차이를 느낄 때가 바로 가수들에 관해 이야기할 때(이야기가 통하는 부모가 되고자 울며겨자먹기로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걸 딸은 알려나 모르겠다.)다.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생겨나는 그룹을 구분하기도 힘든데 노래는 다 비슷비슷하고 춤까지 거기서 거기다. 그런데 아이들은 그룹을 구분하는 것은 물론이요, 멤버 이름까지 줄줄이 꿰고 있다. 

클래식부터 록, 랩까지 다루고 있다는 부제를 보면서 랩에 눈길이 갔다. 요즘 노래에 랩이 안 들어가는 걸 손으로 꼽을 만큼 많이 나오니 그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했다. 처음에는 클래식부터 시작을 해서 비교적 쉬웠다. 교회를 중심으로 발달한 중세 음악에 이어 르네상스와 바로크 음악을 이야기할 때 비로소 익숙한 이름들이 나온다. 그런데 클래식 음악 나무에서 중간중간 다르게 표시된 인물들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무리 봐도 잘 모르겠다. 어찌보면 특별한 의미가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여하튼 전문가라면 쉽게 파악할 수 있겠지만 나 같은 문외한은 정말 어렵다.  

최근의 클래식까지 설명을 하고 나면 오페라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1600년 초에 유럽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오페라. 클래식도 그렇듯이 처음엔 왕족과 귀족을 위한 음악이었단다. 하긴 지금도 대중이 쉽게 즐기는 음악은 아니다. 그리고 이어 재즈 음악과 블루스, 록, 랩을 차례로 설명한다. 각각의 장르에서도 역사를 이야기하는데 간혹 익숙한 이름이 나올 뿐 대개는 잘 모르겠다. 저자가 음악에 상당한 지식이 있다는 것을 실감하는 순간이다. 

그런데 단순히 여기서 이야기가 그치느냐면 그게 아니다. 영화음악과 춤, 가요, 오케스트라 뿐만 아니라 음반 만드는 과정과 발달 과정까지 설명해준다. 음악에 대한 이론적인 것을 총망라한 셈이다. 뒷표지에 씌어진 똑똑한 음악 박사가 될 수 있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겠다. 특히 단어의 어원이나 뜻부터 설명하고 있어서 이해하는데 훨씬 도움이 되었다.  

그런데 가끔 좀 더 자세한 설명이 있길 바랐는데 간략하게 이야기하고 넘어가서 아쉬웠다. 예를 들면 어디선가 보드빌에 대한 설명을 읽으며 새로운 것을 알아서 기뻤는데 여기서는 그냥 그런 것이 있다며 넘어간다. 어린이 책이라 자세히 설명하기에는 한계가 있겠지만 그래도 무엇인지는 설명해줬으면 싶었다.  

이런 약간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꽤 만족한 책이다. 단순히 요즘 가수나 가요를 앵무새처럼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음악의 탄생과 발전 과정을 알고 지금의 음악을 듣는다면 훨씬 더 깊이 있는 음악 듣기가 될 것이다. 어른들은 자녀와 대화를 하거나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서 읽어도 되고. 또 모르지. 책을 읽다가 자신의 지난 추억을 생각하다 '맞아, 그 땐 다 그렇지.'라며 훨씬 너그러운 마음을 갖게 될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