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후의 선택 - 제17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보름달문고 70
김태호 지음, 노인경 그림 / 문학동네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도서관에 들여놓은 게 2017년이니까 읽은 것도 그 때였을 게다. 참 많이 늦은 리뷰다. 이 책을 읽고 얼머나 감탄을 했는지 모른다. 그 해에 읽은 '최고의 책'이라고 말하고 다녔고 어린이 책과 관련된 일을 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다녔다. 이번에 어떤 분이 이 책의 한 단편을 가지고 독서토론을 한다기에 다시 살펴보게 되었고, 마구마구 리뷰를 쓰고 싶어졌다.

 

총 9편의 단편이 들어있는데 처음부터 일반의 상식을 깬다. <남주부전>이라니. 별주부전은 들어봤으니 그걸 패러디한 것이려나,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간 아빠가 이상한 곳에서 내리는 걸 본 담이가 아빠를 따라가다 마주한 사건은, 정말이지 말이 안 나온다. 토끼와 용 사장 등 주변 상황은 별주부전을 생각나게 하지만 내용은 전혀 다르니 말이다. 하긴 용사장이 '간'을 찾으려고 했으니 별주부전에서 아주 빗나간 것은 아닐 게다.

 

표제작인 <제후의 선택>은 확실히 일반의 상식을 깬다. 이 또한 옛이야기를 모티브로 하지만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전혀 다르니 말이다. 현실을 비판하면서도 웃게 만드는 이야기다. 가장 기가 막혔던 단편은 <나목이>다. 오죽하면 읽고 나서 혼자 웃었을까. 쫓겨난 아이들에게 감정 이입하며 읽었는데 마지막에 밝혀진 진실이라니. 완전 배신 당했다.

 

<창 안의 아이들>을 읽으면서 느꼈던 감정은 2년이 지난 지금도 생생하다. 뭔가 답답하고 얘네들 지금 뭐하는 거지, 라는 생각이 들었으니까. 고양이가 다쳐서 누워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왜 담요를 던져주고 심각한 얼굴에 검은 그림자가 내려 앉고, 콧김을 연기처럼 뿜어내며 신경질을 부리는 건 또 뭐고. 그러나 이들은 모두 인터넷 대화창에서 벌어지는 일들이다. 그걸 깨닫는 순간 그동안 아이들의 행동이 그려졌다. 그리고 허무했다. 현실이지만 대화창 안에서는 현실로 인식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철없음이. 그러면서 한편 오싹했다. 어디 이게 아이들 뿐일까라는 생각에.

 

이처럼 나머지 이야기도 많은 생각거리를 던져준다. 재미있고 신선하며 톡톡 튀는 이야기들이다. 이 작품을 통해 김태호 작가에게 홀딱 빠졌다. 다음부터 이 작가의 책은 무조건 읽기로 했고 실제로 그러고 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