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따금씩 아침에 일어나기가 귀찮았고, 출근하는 날엔 잠을 더 자고 싶었고, 매일 반복되는 집안일을 하기 싫은 때가 있었고, 글쓰기 능력이 향상되지 않아 비관적인 전망을 가진 날이 있었으며, 걱정을 달고 사는 삶이 무겁게 느껴진 날도 있었다. 지금 돌아보면 평범한 일상이었다.

 

 

  요즘 전염병으로 인해 안전지대가 없어 긴장 속의 나날을 지내다 보니, 코로나19가 없었던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범사(凡事)에 감사하라.’라는 말이 새롭게 다가온다. 내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싶지 않고 건강하길 바라는 것은 평범한 일상을 사랑하기 때문임을 깨닫는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싶은 사람들 대부분이 삶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겠다.

 

 

  우스갯소리로 세 가지 거짓말이라는 게 있다. 시집가기 싫다는 처녀의 말, 밑지고 판다는 상인의 말, 빨리 죽고 싶다는 노인의 말 등이 그것이다. 빨리 죽고 싶다는 노인의 말을 우리가 거짓말로 여기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인간은 죽음을 물리치고 싶을 만큼 삶을 사랑한다는 것.

 

 

 

 

 

 

 

 

 

 

 

 

 

 

 

  『놀라운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절망의 마지막 순간에 죽음으로부터 돌아선다는 사실이다. 왜일까. 삶과 생명을 사랑해서다. 그렇다. 톨스토이의 말처럼, “가장 곤란하나 가장 본질적인 것은 생을 사랑한다는 것이다. 괴로울 때도 사랑한다는 것이다.”』(78쪽)
- 왕은철, <환대예찬>에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0-03-11 0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새 라디오 방송을 들으니 그런 말 자주 나오더군요 그저 평범한 날이 좋았다는, 그런 날이 소중하다는 걸 지금 많이 느낀다고... 지금 그런 생각하지 않는 사람 거의 없겠습니다 편하게 어디나 가고 아무나 만나고 여러 사람과 무언가를 배우는 시간이 그립겠습니다 라디오 방송 중간에도 코로나19를 이겨내자면서 마스크 손 씻기 사람 만나지 않기, 하는 말 나와요 그걸 알아도 자주 말해야 지키려고 하겠지요

어제는 비 오고 흐렸는데 오늘은 맑을 듯합니다 지난해보다 미세먼지는 덜한 것 같기도 해요 남쪽에는 봄꽃도 피었을 텐데, 그런 축제도 다 안 한다고 하더군요 어쩐지 꽃들이 왜 사람이 오지 않을까 할 것 같네요 아니 꽃들도 지금 일을 알지도...

페크 님 오늘 하루 편안하게 보내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0-03-11 09:50   좋아요 1 | URL
그런 라디오 방송이 있었군요. 저는 지나간 평범한 날들이 좋았구나, 하고 생각했죠. 생각만. 그런데 <환대예찬>을 읽으니 글을 짧게라도 써야겠다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이 부분, ‘생을 사랑한다는 것이다‘ - 이 문장을 보자마자 쓰게 되었어요.

오늘은 공기가 맑아 창문을 활짝 열고 이불을 털며 청소를 해야겠어요.

희선 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