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올 한해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즐겁고 행복한 설 연휴 되시고, 귀성길 조심히 잘 다녀오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꾸벅~!!!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2-02 1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6: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6: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7: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8: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8: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18: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2 2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7 17: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3 1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7 17: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진에서 친구가 오기로 했다.

얼굴을 봐야 안도가 되고 걱정이 덜 된다고.

에효...

안 와도 된다고 괜찮다고 해도 고집이 나만큼 만만치가 않은 친구다.

조금전에 출발했다고 연락이 왔다.

같이 바람이라도 쐬자고 준비하고 있으라고.

 

어제는 사촌언니한테 연락이 왔었다.

내 꿈을 꾸었다고.

별일 없느냐고.

없다고 했더니 주말에 차 한잔 하러 야외에 나가자고 하는걸 나중에...

그래도 얼굴 보자고 하는걸 다시 연락을 주기로 했다.

 

다시 책을 손에 잡았다.

한동안 눈에 들어오질 않았는데 다시 읽으니 조금씩 들어온다.

옆지기는 기분전환으로 책을 구매하라고 해서 다음주에 책을 구매할까 한다.

올해 책 구매를 안 했네.

 

 

먼저 눈에 띄는 책은

<해리 포터 영화 속 호그와트 팝업 가이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25 1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8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재에 간만에 온 것 같다.

오늘에서야 조금 시간이 나는 것 같다.

스트레스, 신경을 썼더니 계속 설사다.

거기다 두통까지 계속 달고 있고.

요즘 정신적으로 정신이 하나도 없다.

 

옆지기가 많이 아프다.

응급실까지 다녀왔고,

대장 내시경 받을 날짜를 어제 잡았다.

검사 두가지 들어간단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데 이번달은 꽉 차서 다음달밖에 없단다.

3주동안 진통제로 견뎌야 한다.

 

사실 7년전에 미국에서 용종 제거를 했었다.

양쪽에 두개를...

그것도 커서 안 좋은 상태였는데...

미국에 있을 때 의사가 5년에 다시 검사를 해야 한다고 했었는데...

나 자신이 너무 원망스럽다.

잊고 있었다.

옆지기한테 너무 미안하고...

옆지기가 응급실에 누워 있는 모습을 보니 울컥해져서...

화장실에서 많이 울었다.

오늘도 울었고...

너무 걱정이 된다.

주위에서 아무일 없을거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

저렇게 아파하는데...

내가 할 일이 없다.

지켜 보는 수 밖에는...

 

언니랑 두시간동안 통화했다.

그런데도 마음이 답답해서 서재에 들어와서 글을 올려본다.

 

 

기도를 해본다...

애타게...

두손모아...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6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22 14: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4: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15: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2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5 10: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6 16: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8 16: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올해 첫 판타지로맨스가 나와서 내 눈길을 끄는 책

김수지 작가의 <희란국 연가>

지금 예판인데 독자들이 많이 예약을 한 것 같다.

세일포인트가 어마하다.

또 검색을 해 보니 종이책으로 나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린 독자들이 무척 많았고,

종이책으로 나오니 여기저기 구매한다는 글들도 많이 봤다.

예판중에 이벤트는 엽서를 준다고 하는데...

우선 나두 보관함에 담아두었다.

예판 기간이 길어서...

 

 

그리고 한국소설 매년마다 어김없이 나오는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시공사에서 나온 그래픽노블

<어벤저스 : 타임 런즈 아웃>

 

 

그 외에도

<한국 괴물 백과>

등등등...

이번에 눈길을 끄는 책들이 많다.

 

 

 

 

 

 

 

 

 

 

 

 

 

 

 

 

 

 

 

 

 

 

 

 

 

 

 

 

 

 

 

 

 

 

 

 

 

 

 

 

 

 

 

 

 

 

 

 

 

 

 

 

 

 

 

 

 

 

 

 

 

 

 

 

 

 

 

 

 

 

 

 

 

 

 

 

 

 

 

 

 

 

 

 

 

 

 

 

 

 

 

 

 

 

 

 

 

 

 

 

 

 

 

 

 

 

 

 

 

 

 

 

 

 

 

 

 

 

 

 

 

 

 

 

 

 

 

 

 

 

 

 

 

 

 

 

 

 

 

 

 

 

 

 

 

 

 

 

 

 

 

 

 

 

 

 

 

 

 

 

 

 

 

어벤저스 : 타임 런즈 아웃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18 17: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21 1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조카들한테서 새해 선물을 받았다.

둘이 돈을 보태서 샀다고 했지만 잔소리를 좀 했다.^^;;

모으라고 했더니 모으고 있다고 걱정하지 말라는 조카들...

하기사 조카들이 알뜰하긴 하지.

부지런하고.

성실하고.

솔직하고.

착하고.

 

조카들한테서 받은 선물은 황금돼지 해라고 1돈 순금돼지를 받았다.

3돈짜리를 해 드리고 싶었지만 너무 비싸기도 하고 이모가 잔소리 엄청 할 것 같아서 1돈으로 했어요.

복 많이 받고, 아프지 마세요, 이몽~ 그런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 말에 빵 터지고 말았다.

이모!!! 돼지 팔아서 책 사면 안 돼!!!!!!!!!!!

어찌나 많이 웃었던지... 배가 다 아팠다.

절대로 팔지 않지.

소중히 간직할건데.

그랬다.

 

 

고맙다, 사랑하는 조카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1-10 10: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0 15: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알벨루치 2019-01-10 1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모 돼지 팔아 책 사면 안되!!!ㅎㅎㅎ 조카들이 있어 좋네요 ㅎ

후애(厚愛) 2019-01-10 15:57   좋아요 1 | URL
항상 책들을 좋아하니까 그런 것 같습니다. ㅎㅎㅎ 맨날 이모는 책 밖에 몰라 하거든요. ㅎㅎㅎ
네 조카들이 있어 참 좋습니다.^^

stella.K 2019-01-10 1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후애님은 조카들한테 잘하는 이모님이신가 봅니다.
저는 해 준게 없어선지 국물도 없습니다.ㅠㅋㅋ

후애(厚愛) 2019-01-10 16:14   좋아요 0 | URL
제 나름대로 조카들한테 잘 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ㅎㅎㅎ
조카들이 항상 저희 부부를 제2의 부모라고 해요.^^
stella.K님께서도 조카님들한테 나중에 소중한 선물을 받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2019-01-11 11: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1-14 1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예쁜앙마 2019-01-13 0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책 제가 돼지띠라 부럽네용

후애(厚愛) 2019-01-14 10:19   좋아요 0 | URL
돼지띠시군요. 반갑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