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다.

긴 옷이다.

외출을 해도 옷을 따뜻하게 입고 나간다.

요즘 추위를 더 많이 타는 것 같다.


추석 보내고 나서 사촌 오빠가 꿀 가지러 오라고 해서 다녀왔다.

언니들도 다 같이 놀러 안 가고 각자 갔다 오는 것 같았다.


이상하게 사촌오빠가 나에게 정을 많이 주신다.

어릴적부터 그랬다.

내가 제일 막내라서 그런가.

꿀도 그저 주시고.

2년전에도 그랬다.

울언니나 사촌언니들한테는 돈을 받는데 나한테는 그냥 주신다. ㅎ

두병이면 이번에도 2년정도 먹겠다.

두식구 충분하니까.

알러지나 비염에 꿀물이 좋다해서 오빠한테 부탁했었는데 꿀이 맛나다.


올케언니도 그렇고 오빠도 많이 늙으셨다.

울 집안에 오빠만 남으셨는데...

건강하셔야지..

꿀을 보여주시는데 색깔이 진해서 바로 찰칵~


참 신기했다.

내 주위에서 날아다니는 커플의 나비.

옆지기가 보더니 신기하네.

화려한 색상의 나비가 수컷이다.

내 주위를 맴돌면 계속 낮게 날아다녀서 저렇게 사진도 찍을 수 있었다.

너무 이쁘고 신기해서 아는 사람들한테 카톡으로 다 보냈는다는 것 ㅎ

이 사진은 큰조카가 남친이랑 부산에 바람 쐬러 갔다가 찍어서 보내줬다.

이모 사진 보면서 기분전환하세요. 하면서.

너무 아름다워서 계속 봤다는.^^


눈이 내리는 여름 권정생님의 책.


담아두기.








풍경의 깊이.


오늘 주문함









이너 시티 이야기


이 책도 오늘 주문함








좌파 고양이를 부탁해.


담아 둠









파이아키아, 이야기가 남았다


담아 둠









보건교사 안은영


궁금한 책










부지런한 사랑


궁금한 책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
 

극락왕생


무척 궁금한 책.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0-14 16: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분, 꿀 드시고 더 건강해지세요.
두 마리의 나비가 참 예쁘네요. 부산 풍경도 멋집니다.

후애(厚愛) 2020-10-19 09:44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나비를 본 것 같습니다.
부산 풍경 보니 바람 쐬러 가고 싶어지네요.^^

stella.K 2020-10-14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오늘은 사진들이 다 특별하게 느껴지는군요.
저도 쫌 아까 잠깐 나갔다 왔는데 바람이 제법 쌀쌀하더군요.
얉은 코트, 털잠바 입은 사람도 봤어요.
날씨가 하루가 다르네요. 건강 조심하시길요.^^

후애(厚愛) 2020-10-19 09:46   좋아요 0 | URL
그쵸그쵸^^
가을이 점점 짧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10월에는 항상 바람막이를 걸쳐도 춥지가 않았는데 바람막이도 못 입는 가을이 된 것 같아요.
일교차가 커서 감기조심 꼭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10-14 18: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0-19 0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