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조롭고 담담하지만 따뜻하고 몽환적인 이야기

거기에 음식까지 곁들여지며 더할나위없이 만족스럽다.

적어도 나는 그런 걸 좋아한다.

알맹이가 없다거나 너무 이쁘기만 하고 사고가 없다는 비평을 받는 종류이지만

가끔은 몸에 좋지않지만 입에는 좋은 것들을 먹고 싶은게 사람 아닐까

달콤한 케잌 한조각의 칼로리나 독소가 많겠지만 순간의 달콤함에 위로받고 싶고

크림과 시럽이 잔뜩 들어간 커피나

독한 술한잔과 기름지고 자극적인 안주들

그런 것들 위로가 되어주기도 한다

 

해피해피 브래도도 그런 영화다

물론 영화속에 나오는 빵이나 요리는 너무나 건강식이고 자연친화적이며 담백하다

영화자체도 그렇다

주인공의 불안이나 불안정감의 원인은 알 수 업지만 타인과의 관계를 통해 스스로의 존재의미를 이해하고 깨달아간다는 사소하지만 소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기차철로는 마음대로 바꿀 수 있지만 인생을 바꾸어본 적이 없는 청년의 무모한 용기

엄마가 떠난 빈 자리를 눈물로 울음으로 채워나가면서 치유해나가는 부녀

그리고 죽음앞에서도 살고 싶은 욕구의 정직함이

물론 동화처럼 아름답기만 하지만 그래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현실은 더각박하고 영화속처럼 그렇게 누군가 한 사람을 위해 버스가 마냥 기다리는 것도 아니다. 뭐든 때가 되면 야박하게 떠나고 진가고 남은 사람은 허둥지둥한다.

하지만 간혹 삶에 쉼표를 찍어놓고이렇게 몽환에 빠지는게 나쁘기만 할까

깜빠뉴.. 함께 빵을 나누어 먹는 사람

식구.. 함께 음식을 먹는 입

음식을 나누다는 것 누군가를 위해 요리를 한다는 건 결국 나자신의 힐링이다.

남을 위하는 게 아니라 내가 스스로 치유가 되고 위로가 되는것

그것이 음식이 아닐까

거창한 요리가 아니라 씀씀하고 소박한 빵처럼...

 

 사족.. 그래도 역시 음식 영화의 지존은 카모메 식당이고 심야식당이다.

          나 전생에 일본사람이었나 아니면 친일파였을까

          일본 영화나 소설의 정서가 참 좋다. 허 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