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열세 살이다 - 엎치락뒤치락 롤러코스터 같은 우리들 이야기
노경실 외 지음, 김영곤 외 그림 / 휴먼어린이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 어린 아이라고 하기엔 너무 커버렸고

어른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어리고

청소년이라고 부르기엔  왠지 어색하고 어정쩡한 아이들

 

아직은 가능성이 많고

아직은 많이 서투르고

알만한 건 다 알지만 제대로 아는 건 아닌

어리면서도 예리한시선을 가진 나이.

 

나의 13살은 어떠했는지

공부도 해야하고 외모도 가꾸어야 하고 빈부에 대한 생각도 생기고

친구들이 아직도 소중하지만 가장 상처가 되기도 하고

가족에게 위로받고 싶지만 그들이 가장 멀게 느껴지기도 하는 것

 

그렇게 어른이 되기위해 조금씩 변하기 시작하는 나이

 

덧글.. 노경실 작가의 글은 점점 식상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