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dvd.aladin.co.kr/shop/wproduct.sx?ISBN=3002430095

 

사실 볼 생각은 없었다.

야구를 싫어하지는 않지만 영화로까지 볼 생각은 없었다.

본가가 부산이라 늘 언제나 누구나 롯데를 응원하는 분위기에서 자랐고  중학교시절 부산밖을 나가본 적없는 친구하나가 참 특이하게 해태를 열렬히 응원하며 입에 침을 튀긴적은 있었으나

영화까지 프로야구로 챙겨볼 이유는 없었지만

친정나들이 길에 친정부모님과 아이들이 함께 볼 만한 영화가 딱히 없었던지라.. 선택된 영화

진짜 있었던 4시간이 넘었던 실제경기를 영화화 했다는 것.. 그리고 선동렬보다는 죽어서 새롭게 조명되는 최동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방영. 그리고 두 배우 조승우와 양동근

뭐 그런 단순한 정보만 가지고 극장에 들어갔다.

야구경기를 가지고 어떻게 영화를 풀어나갈지..

생각보다 영화는 재미있었고 푹 빠지게 되었고 긴장감 마저 있었다. 야구를 모른다면 영화자체가 재미없을 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지만 야구를 모르는 아이도 재미있다고 보는 걸 보면 굳이 규칙을 몰라도 영화 감상에는 방해가 되지 않은 모양이다.

 

실제 두 선수가 어떠했는지 그때의 경기가 얼마나 긴장감이 넘쳤는지는 모르겠고

영화 내내 나를 집중하게 한 건 두 배우였다.

조승우와 양동근

둘 다 나름 한때의 청춘스타였고 나름 반항아적인 이미지도 가지고 있고 제멋대로이면서 나름의 룰을 가지고도 있고 약간은 아웃사이더적이면서도 충실하게 자신의 능력을 펼쳐나갈 줄 아는 배우

아... 그 청춘의 배우들이 나이를 먹었구나..

내가 느낀건 딱 그거였다

사실 선동렬이나 최동원도 한때는 젊은 청춘들이었지만 내 기억속의 그들은 나보다 10년 이상은 더 나이가 많은 아저씨 들이었는데... 지금 내가 기억하는 청춘의 두 배우가 그 아저씨들을 연기하고 있다.

그 청춘들도 나이를 먹어서 이젠 빛나는 20대가 아니고 안정된 30대가 되었을거고 나름 풍파를 겪으며 저쪽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중이고... 그렇게 내 기억속의 청춘들이 나이를 먹어서 내 앞에 나타났다. 그것도 하나도 아니고 둘씩이나..

선동렬를 분하기 위해 몸을 불린 양동근도 후덕한 아저씨가 되었고

최동원이 되기위해 날카로운 안경에 2대8 가르마로 나타난 조승우도 이젠 아저씨필이 난다.

어쩌면 다른 작품에서 다시 청춘으로 나타날 수도 있겠지만

이 영화에서 둘은 그렇게 자연스럽게 나이를 먹어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게 싫은 건 아닌데..

그렇게 내가 지난 시간을 다시 들여다 보는 거 같아서 마냥 좋다고만 할 수도 없는 기분

참 묘하다.

어렸던 젊었던 배우들의 나이드는 모습이 당연한 것인데도 참... 묘하다...

그렇게 이 영화는 내게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해주는 그런 것이었다.

내가 어렸던 시절 열광했던 프로야구 그때의 스타들의 모습을 한쨰 청춘이던 배우들이 나이를 먹어 분하는 걸 보면서.. 시간이란 참 정직하게 흐르는구나 하는 생각..

이 영화에 대한 내 감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