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일기 - 우리가 함께 지나온 밤
김연수 지음 / 레제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의 일기는 궁금하긴하지만 꼭 읽어보지 않아도 된다. 그의 은밀한 생각이나 욕망을 알게 되겠지만 굳이 알지 않아도 뭐... 내 일기를 좀 더 자주 써야겠다는 결심을한다. 그냥 쓰는 것으로 끝이더라도 꾸준하고 습관적인 기록이란 나름 좋은 자산이 될거같다. 뭐든 꾸준하다는 게 결국 위대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