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이 길이 되려면 - 정의로운 건강을 찾아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김승섭 지음 / 동아시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번쯤은 읽어봐야할 책.
아픔은 개인의 것이지만 그아픔을 치료하고 원인을 분석하는 것은 사회의 일이다.
우리주변에 존재하는 차별 혐오 고용불안 트라우마들은 혼자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아니다. 늘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거라는 편견이거나 좁은 시야가 사회를 개인을 병들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