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번 단장은 이런 것이다. 


사랑과 이원성: 

다른 사람이 우리와 다른 방식으로, 우리와 반대의 방식으로 

살며 느끼고 행동한다는 것을 이해하며 그에 기뻐함이 아니라면 사랑이 무엇인가. 

기쁨을 통해 대립들 사이에 다리를 놓고 싶다면, 사랑은 그 대립들을 부정하거나 파괴하지 않을 것이다. 

심지어 자기애도 그렇다. 자기애는 한 사람 안의, 융합될 수 없는 이원성(혹은 다원성)을 전제한다. 



너무 뻔하거나 (거의 설교적으로 뻔한) 

아무튼 대단치 않기 때문에 지루하게 느껴지는 단장일 수도.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이 책 지루한 책이라고 니체 자신 서문에서 말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상하게, 생명이 생겨난다. 


그러게 왜 그런 걸까. 

니체보다 못한 사상가가 1만 피스 퍼즐이면 

니체는 100만 피스 퍼즐 쯤 되며 그리하여 ...... 뭐 그런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가 하지 않은 경험.




36. 

뱀니: 


우리에게 뱀니가 있는지 없는지 누가 발꿈치로 우릴 밟기 전엔 모른다. 

여자나 어머니라면 말할 것이다. 내 사랑, 내 아이를 밟기 전엔 모르는 거지. 

우리의 성격은 우리가 경험하는 것보다 우리가 경험하지 않은 어떤 것들에 의해 더 많이 결정된다. 



월터 카우프만은 

우리가 니체를 접근할 때 

니체가 낭만주의자들을 접근하듯 (근본적으로 모호한 대상으로) 접근하면 안된다고 하던데 


이런 단장은 

여기서 어떤 의미가 확정될 수 있나. 

근본적으로 모호하다.... 는 말이 틀린 말이 아니게 되는 단장들 무수하지 않나. 


아무튼. 

내가 이런 걸 경험하다니. 이걸 경험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되다니.... 하던 탄식이 

어느 나이 이후엔 친구 같은. 친구같은 탄식. (친구같은 휴식. 과 그래도 라임이 됩니다.... 아 휴식같은 친구였다..ㅜㅜ) 


어떤 끔찍한 일도 일어나기 전이던 스물 다섯으로 돌아간 기분이다 (네이트 피셔 in Six Feet Under). 

등을 기억하게 하는 단장이긴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1. 

지성의 비관주의자: 


진정 자유 정신은 

정신 자체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생각할 것이며 

정신의 기원과 경향이 갖는 추악한 요소들에 대해서 기만하지 않을 것이다. 

이 이유에서, 그를 자유 정신의 최악의 적으로 여기는 이들이 있을 것이며 그들은 

그에게 "지성의 비관주의자"라는 오명을 씌울 것이다. 이들에 의해 누구든, 그를 그이게 하는 강점이나 미덕이 아니라 

그와 그들을 가장 다르게 하는 그것으로 불리게 되어 있다.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의 2부. 

"여러 의견과 금언" (*아 니체 책들은 정말 제목도.....) 


산책 나가기 전에 보고 있는데 

이 단장 눈에 들어온다. 


니체 책들 다 그렇겠지만 이 책도 

조금이라도 공감하면서 읽는다면 (오직 피상적으로만 읽는 게 아니라면) 

다른 사람이 되어서 나올 수밖에 없는 책. 그리고 그 다른 사람은 적어도 

어느 정도는 니체처럼 살 수밖에 없는 (없게 되는) 사람일 거라서 ㅎㅎㅎㅎㅎㅎㅎ 


사실 

개인적 금서로 여기는 게 맞을지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릴 적 크레파스로 그리던 그림 연상시키는 

이런 이미지. 크레파스 냄새, 질감이 떠오르기도 하고 

여러 인상, 기억과 감정이 동시 소환되는 이상하게 신비로운 이미지. 


이것과 제목이 같고 (The Home Front)

역시 2차 대전이 주제인 audible 제작 타이틀이 있다. 9월의 무료 타이틀. 


2차 대전 동안 미국 내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었나. 

여러 아카이브에서 방대하게 오디오 자료를 가져다 제작했다. 

프랭클린 루즈벨트 연설 클립도 많고 당시 라디오 방송, 일반 미국인들이 남긴 녹음 기록

(당시 녹음 기록은, 지금은 상상하기 힘들지만, 만들기 쉽지 않고 고비용이었다는데) 등이 많이 인용된다. 




진주만 공습 이후 

미국내 일본인들이 겪은 일을 주제로 한 긴 챕터가 하나 있다. 

굉장히 꼼꼼히, 왜 어디서 누가 누구에게 어떤 일들이 있었나 기록한다. 


특히 일본인들 수용소 강제 감금. 

이게 루즈벨트나 미국에게나 "흑역사"임을 분명히 하고 

그 때 이 나라가 그렇게, 지금은 상상하기 힘들, 범죄적 인종 차별을 자행했다 (아니 그냥 범죄였다)... 

식이긴 한데 


어찌나 천연스럽게, 어찌나 아무 거리낌없이, 어찌나 태연하게  

(조잘조잘조잘조잘. 마틴 쉰, 이 걸죽한 노인이 나레이터임에도 불구하고 느낌이 이렇다)

하나씩 하나씩 이 흑역사의 장면들을 세밀하게 검토하는지. 


어쩌면 비슷한 전례들이 이미 많이 있나도 모르겠지만 

들던 생각은, 이들은 진짜 끝없이 실험하는구나..... 어디든 기회가 된다면 이들은 일단 한 번 혁신을 시도한다. 

흑역사의 극-명랑한 재구성. 이게 가능한가 해보았구나. 


극히 명랑한데 저급하거나 반성이 없는 게 아닌 명랑함. 

아무튼 그렇다. 감상주의 없이, 자기 방어도 없이. 담담히 오래 자기 과거를 웃으며 보기. 


그들이 그렇게 보지 않는 과거사들이 적지 않겠지만 

..... 일단 한 번 그 실험이 성공하고 난다면, 그게 열어주는 길이 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1장, "최초이며 최후의 것들에 대하여"의 마지막 단장. 


이 책 정말 

엄청난 고통 속에서 읽었었다. 

이 마지막 단장도 고통....... 


이게 그렇게 중요해? 

철학이 이렇게 사소해도 되는건가. : 둘 사이 오가면서. 


읽을수록 점점 더 재미있어지는 책이긴 하다. 

그리고 생각해 보면, 그런 책 사실 희귀하지 않나. 

읽을수록 깊어지는 책. 넓어지는 책. 오묘해지는 책. 

다시 읽을수록 고통이 사라진다. 


아무튼. 

이 책은 니체가 과학적 실증주의와 플러팅 하던 시기, 그 짧았던 열정의 기록. 

.... 이라 말해지곤 한다. 


니체의 과학시대. 

그런데 굉장히 개성적인 과학시대. 


니체 저술들 중에서 저평가되고 논의도 많지 않은 책임을 말하고 나서 

"하지만 이건 부당한데, 이 책이 아이디어의 금광이기 때문이다...." 리처드 샤크트가 

말하기도 하는데 동의하게 된다. 


사상가가 

위대할수록 가면을 쓴다. 

위대할수록 조금만 보여준다. : 니체 자신 이런 투로 말하기도 하지만 

............... 이 책에서 그의 면모가 그렇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