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해리슨의 Entitled Opinions는 

스탠포드 라디오 방송국에서 방송하지만 팟캐스트앱에서 받아볼 수도 있어서, 하여튼 라디오쇼, 혹은 팟캐스트. 걸으러 나가면 주로 이걸 듣는다. The New Yorker에서 했던 Out Loud가 거의 해리슨의 Entitled Opinions에 필적하게 재미있고 좋기도 했는데 Out Loud는 종방. 해리슨의 것은 11년째 ('11년째라니, 믿을 수 있습니까?' 요즘 에피들에서 자주 그 자신 말한다), 스탠포드의 지하 무덤에서 지성의 불씨를 지키고 있는 중 (이것도 해리슨 자신의 표현이다. 별로 오글거리지 않았음). 


반지성주의자는 더 이상 듣지 말고 please tune out now. 

그런 취지의 경고로 시작할 때가 있는데 (정기적으로 그래 주어야 한다며), 

그 경고의 메시지에서 그가 몇 번 인용했던 게 무질의 <특성 없는 남자>의 한 챕터 제목. 

영어로는: A chapter that can be skipped by anyone who has no very high opinion of thinking as an occupation. 한국어판 찾아보니 한국어로는 "생각을 업으로 삼는 일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은 건너뛰어도 좋은 장". (*who has no very high opinion, 독어 표현은 모르지만 어쨌든 영어의 이 구절은, "별 관심이 없는"이기보다 "존중이 없는". "업으로서의 생각을 향한 존중이 없는 이라면 건너뛰어도 좋은 장" 정도로. "존중이 없는" 쪽일 때 조금이라도 더 통렬해지는 바 있지 않나?!) 


사실 몇몇 에피소드에선 (특히 스탠포드 독문과의 Adrian Daub이 출연했던 "헤겔과 그의 후예들" 에피) 해리슨 자신이 반지성주의를 보여주기도 하고, 아도르노가 경멸적으로 쓸 때 "부르주아"나 니체의 "교양있는 속물" 그런 면모가 없는 것이 아니어서, 자주 많이 듣다보면 지겨워지고 그만 듣고 싶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지겨워짐은 극진한 대접을 받은 끝에 being spoiled. 해리슨 자신이 "이 지성의 만찬" 이런 표현 쓰면 잠시 불편하기도 하지만, 그러나 정말 만찬이 맞는 것이다. 지성의 만찬. 정신의 향연. ㅎㅎㅎ 문학과 인생을 논하는 최고의 팟캐스트. 


게스트들이 또 굉장히 훌륭할 때가 많다. (카뮈를 주제로 예일대의 앨리스 카플란 등등). 듣고 있으면, 해리슨과 그의 게스트 그들의 지성의 힘이, 내 근심을 녹일 때가 있다. 내 근심과 분노와 울화를. ㅋㅋㅋ; 한국에 그들같은 사람이 있나? 그가 하는 말을 10분 정도 듣고 있으면, 다시 세상과 혹은 나 자신과 악수하게 되는 나를 발견하게 하는 사람? 그의 지성의 힘으로 그러는 사람? 오늘 저녁에 나가서 걷다가 그걸 생각해 보았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1년 12월에 있었던 인터뷰. 


"현실에는 무능한, 몽상이나 하는 철학자라는 이미지를 당신은 내게 씌우고 싶어하고 있어요. 

철학자에 대한 그런 관념은 당장 수정되어야 합니다. 나는 무엇이든 할 줄 알아요. 나 대신 무얼 해줄 누구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나는 요리도 하고, 나는 자율적인 사람이에요." 


"더 젊었던 시절엔 정육점에 가서 내 기준에 따라 고기를 골랐어요. 좋은 부위를 주는지 아닌지 대번에 알아보면서. 학생 시절 살던 작은 셋방엔, 내 사전과 가게에서 사온 최상의 치즈가 있었어요." 


<공간의 시학>에 에티엔 질송이 쓴 "서문"에는, "생선도 직접 고르던 그 사람" 이런 구절도 등장하고, "그가 얼마나 소박한(겸손한) 사람이었느냐면, 아무도 그의 청년 시절을 몰랐을 정도. 구름같은 흰 수염을 한 늙은 그의 모습만을 우린 알았으니까" 같은 문장도 있다. <불의 정신분석> 갈리마르판의 저자 소개엔 "잡화상의 아들이고 구두수선공의 손자였던 그는... 대학이 제공하는 일반적 이력을 살지 않았다. 그의 출발은 우체국 직원이었다..." 이런 문장도 있는데, 아마 그 당시 프랑스에서 손수 끼니를 준비하는 능력(...)은 지식인들 사이에선 극히 드물고 있어봤자 (출신성분의 표지로) 무시당할 뿐인 능력이었던 건지도. 그랬다면, 이 인터뷰에서 바슐라르가 강하게 "자취력" 강조하는 데엔 보기보다 더 전복적인 무엇이 있는 건지도. 


여하튼, best cheese from the store. 

치즈 성애자라면 "더 보여줘! 더 보여줘!"일 것이다. 


Entitled Opinions에서 에드거 앨런 포가 주제였을 때, 로버트 해리슨이 에머슨, 디킨슨, 소로우, 멜빌... 이 모두를 제치고 포, 포야말로 자신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하는 작가라던가, 그런 얘기 한다. 그래 그럴 법도 해. 라며 듣다가, 이 비슷한 감정에서라면 프랑스 사람들은 바슐라르가 도대체 얼마나 자랑스러울까. 아 최곤데. 이런 최고가 우리 중에 있었어. 그러는 건 어떤 기분일까......: 같은 생각이 들기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트로덕션을 펴보니: 

"니체를 다루는 이 모든 방식들이 부적합하다는 게 분명해 보일 것이다. 니체에게, 이보다 더 좋은 운명이 주어질 자격이 있다. 그를 이해하는 나의 방식은 그에게 이보다 더 큰 몫을 부여하고, 그를 이보다 훨씬 더 흥미롭고 의미있는 철학자로 읽는다. 그가 속한 시대만이 아니라 오늘의 철학을 위해서도, 그리고 물론 내일의 철학을 위해서도. 그는 제도권을 도발할 것이 분명한 폭탄을 투척하는, 철학적 급진주의자로 자길 보고 싶어했다. 그가 도발적인 말들을 애호햇던 것은 분명하다. (....)" 


니체 자신의 말을 빌면, <교육자로서의 쇼펜하우어> 마지막 문단에서 "대학 철학의 묘비명은 이것이 되어야 한다. "그는 누구도 심란케하지 못했다"" 이걸 떠올릴 수 있겠다. 습관적 사고만으로 구성되는 문장들. 올해 재간된 카우프만의 <니체: 철학자, 심리학자, 안티-크리스트>에 니하머스가 쓴 "서문"도 그런 글이다. 이해할 필요가 없는 것들만이 이해할 가치가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에 "인문주의 지식인: 11개의 테제 The Humanistic Intellectual: Eleven Theses" 이런 글이 있다. 그 중 2번 테제: 


"이들이 무슨 좋은 일을 하느냐, 이들의 사회적 기능이 무엇이냐 묻는다면 "강의"도 "연구"도 좋은 답이 아니다. 이들이 강의에 대해 갖고 있는 관념은 -- 어쨌든 적어도, 그들이 그러기를 희망하는 종류의 강의는 -- 지식의 전수가 아니다. 아이들의 정신을 뒤흔드는 일. 이것이 그들이 갖고 있는 강의 관념에 가깝다. 연구년이나 연구비를 신청할 때, 이들은 그들의 소위 연구 계획이라는 것이 갖는 목적과 방법을 신청서 양식에 따라 채워 내지만, 그러나 이들이 진짜로 원하는 건 지금과 다른 종류의 사람이 되겠다는 희망에서 아주 많은 책을 읽어내는 것이다." 


다른 내가 되기 위해, 책들을 쌓아놓고 읽기. 

but all they really want to do is read a lot more books in the hope of becoming a different sort of person. 원문에선 이렇게 되어 있고, 이 대목을 읽으면서, 어디선가 아도르노가 "동물의 특히 유인원의 눈엔 인간이 되지 못했음에 대한 슬픔이 있다" 같은, 이상하지만 바로 설득되는 얘길 하던데 그 비슷한 여러 심상들이 떠올랐다. 가져는 보았으나 실현한 적은 없는 욕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읽었던 영어판 이미지 올리고 

영어판에서 내가 번역해 올리려다가, 한국어판 정영란 번역이 내 번역보다 훨씬 좋겠으니 그 번역으로 올리기로 하고, 그런데 그러고보니 이 책은 (당연하다, 프랑스인이신 바슐라르. 국적만이 아니라) 불어로 쓰여진 책이었고 그래서 불어판 이미지도 같이. 


아도르노만 그런 게 아니고 바슐라르도, 그의 책 한 권이 서가 하나 전체보다 가치 있는데, 

이 책에선 "니체와 상승하는 영혼" 이 챕터 하나만으로도 그럴 수 있다. 니하머스의 <니체, 문학으로서의 삶>을 무한히 능가하고, 솔로몬의 <니체와 살기: 이 위대한 배덕자는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치는가>, 램퍼트의 <니체의 가르침>, 샤크트의 <니체> (목록은 계속될 수 있다...) 이 모두가 이루는 세계와 전혀 다르고 높은 곳에 혼자 계시는 챕터다. 공기가 다른 곳에. 차가움, 고요, 높이의 공기 속에. 이 챕터에 주석을 단, 혹은 이 챕터의 논의에서 영향을 받은, 니체 연구자를 아직 보지 못했다. 그게 그럴 법도 한 것이, 경이감에 압도되며 읽는 일까진 할 수 있다 해도 그에 대해 쓰려면 바슐라르 자신의 표현으론 "전 존재가 참여하는 가치의 재평가"  혹은 아도르노의 표현으론 "변신한 몸 transfigured body" 이것이 요구되어서. 그리고 그것은 말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정말로. 어떤 대목에선 니체의 방법("가치의 재평가")으로 심지어 니체도 능가한다. 이게 어떤 것인지, 미력이나마 끌어모아 두 줄 아니면 세 줄 정도 써보려고 했던 것이 이 포스트. 


*나중에 쓰기로 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