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1 - 도비라코와 신기한 손님들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2부 1
미카미 엔 지음, 최고은 옮김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헛, 서점에 마실 나갔다가 이 책이 2부 1권이 나온 걸 알았다.  이야기가 더 나올줄은 몰랐네.  개인적으로 책을 다룬 이야기는 대부분 좋아하는 편이라, 이 작품도 줄곧 사서 읽었다. 만족스럽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싫지도 않아서  구입은 꼬박해서 모아두고 있다.  그래서 살지 말지 고민은 했는데 그냥 샀다. 


 이번 권에는 식구가 하나 늘었다. 비블리아 고서당 부부의 딸 도비라코다.  엄마와 같이 사람을 사귀기 보다는 책을 읽는 걸 좋아하는 아이다.  그리고 배경도 2018년도로 이제서야 지금 우리가 익숙한 풍경이 나온다,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SNS를 이용하는....  이야기는  시오리코가 도비라코에게 책과 관련하여 이야기를 들려주는 모양새로. 후일담을 들려준다고 해야 할까. 


 그런데, 1부때보다는 재미가 있어진 것 같다. 왜지?...   마지막 꼭지는 책을 둘러싼 작은 악의를 말하는데, 거기서 시오키로가 딸 도비라코가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착한사람이라는 소박한 믿음을 걱정하는 구절이 나온다. 음.  솔직히 나도 그랬다. 나조차도 선한 인간이냐고 물으면 멈칫 할 것 같은데도.  도서관에서 사서로 일하다 보면 여러 직렬의 동료를 보는데, 처음에 그들도 비슷한 편견하나를 가지고 온다.  도서관에 책을 빌리고 읽는 사람들은 고상하고 착할 거라는 편견?  그럴리가...  책들도, 그 책을 쓴 저자도 악의 가득찬 것들도 많은데.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02-09 1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도 비블리아 고서당사건를 다 읽었는데 2부도 나왔네요.2부도 한번 읽어봐야 되겠네요^^